Search

전북체육회 '선수 권익보호' 총력

스포츠人권익센터 전문 강사 위촉… 7명으로 구성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0-04-28

 

▲  전북도체육회가 28일 ‘전라북도 스포츠人권익센터 간담회’ 및 ‘전문 강사 위촉식’을 갖고 선수들의 권익보호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 전북도체육회 유인탁(가운데) 사무처장이 전문 강사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체육회     © 이요한 기자


 

 

 

전북도체육회가 28일 '전라북도 스포츠人권익센터 간담회' 및 '전문 강사 위촉식'을 갖고 선수들의 권익보호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지도자들의 폭언 등의 폭력행위를 비롯 성범죄 등을 미연에 차단해 명랑한 운동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설립된 권익센터는 앞으로 선수들의 권익 대변과 보호 장치를 마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또 인권 피해 신고 및 상담실을 운영하는 동시에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한 인권교육과 홍보활동 역시 적극적으로 전개한다.

 

아울러, 선수와 지도자를 비롯 학부모 등 맞춤형 교육 제공에 초점을 맞춰 정기적으로 인권 실태조사도 병행키로 했다.

 

스포츠人권익센터는 센터장과 전문 상담사 ・ 인권관련 전문 강사 ・ 담당자 등 총 7명으로 구성됐으며 센터장은 전북도체육회 유인탁 사무처장이 추대됐다.

 

전북도체육회 유인탁 사무처장은 "선수들이 마음 놓고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깨끗하고 행복한 스포츠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서는 동시에 인권친화적인 문화 조성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