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칼럼】새만금 사업 정상 추진 촉구 입장문

전라북도건축사회 박진만 회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3-09-01

 

 

▲  전라북도건축사회 박진만 회장.     © 김현종 기자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되어 새만금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지난 82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내년도 국가예산안 앞에서 당혹감과 비참함을 느낍니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잼버리 파행을 두고 일부 정치권에서 '새만금 SOC 예산 따내기용 잼버리'라는 허위 사실을 확대 생산하며 전라북도가 잼버리 개최를 핑계로 새만금 국제공항 등 새만금 기반 시설 유치에 나선 것처럼 호도하더니 새만금 사업 예산 홀대가 현실이 됐다.

 

2024년 예산으로 부처 반영액 6,626억원 가운데 78% 가량을 삭감한 1,479억원 만 반영돼 새만금 잼버리 파행으로 인한 계속된 후폭풍에 개탄스럽고 참담한 심정뿐입니다.

 

국가 최대의 국토개발 사업인 새만금 사업은 지난 1991년부터 무려 33년간 이어오며 2차례 법정 소송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개발이 더뎠으나 2007'새만금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사업의 당위성을 인정받은 국가사업이다.

 

새만금 사업을 전담하는 중앙행정기관인 '만금개발청'도 설립 했습니다.

 

'새만금 특별법'은 새만금 사업지역을 농업을 기조로 하는 환경친화적인 개발ㆍ이용 및 보전에 관한 사항을 규정해 지속 가능한 개발을 추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습니다.

 

정치권의 정쟁 대상이 아니라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자립적 발전을 위해 추진하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으로 글로벌 신성장 중심지 도약을 앞둔 전라북도 도민의 희망이고 자랑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인 지난 20222월 전북기자협회와 인터뷰에서 "전북지역 발전을 위한 길은 새만금에 달려 있다""새만금 국제공항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당선 직후에도 "임기 중 새만금 개발을 마무리할 생각"이라며 "새만금을 기업들이 득실득실한 곳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가장 최근인 지난 82LS 2차전지 투자 협약식에서도 "새만금-전주 고속도로ㆍ새만금 국제공항 등 간선교통 인프라를 적기에 구축하겠다"며 새만금 지역 간 연결도로 건설사업 조속 추진 의지를 시사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2024년 새만금 예산이 부처 안 대비 큰 폭으로 삭감됐습니다.

 

1년 이상 사업 중단이 예상되는 새만금 사업 기본계획을 재수립하겠다고 발표한 국토부를 바라보며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으로 기업 투자유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현 상황에 자칫 찬물을 끼 얻는 상황이 연출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서는 마음입니다.

 

또한, 대통령과 정부가 새만금 사업에 대한 추진 의지에 커다란 의문이 드는 상황입니다.

 

이에, 새만금 대선공약 이행과 새만금 예산을 원안대로 반영하고 새만금 개발사업을 '새만금 기본계획(MP)'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해 기회의 땅이자 미래의 보금자리인 새만금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의 근간이 되도록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촉구합니다.

 

끝으로, 잼버리 정쟁화로 전라북도와 새만금 사업 홀대를 즉각 중단하고 국가균형발전 사업이며 전북도민의 희망인 새만금 사업을 기본계획(국제협력용지ㆍ산업연구용지ㆍ관광레저용지ㆍ농생명용지ㆍ배후도시용지ㆍ환경생태용지 등 각각의 특성과 목적)인 원안대로 성실하게 추진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대통령은 새만금 대선공약과 전북도민과의 약속을 이행하시기 바랍니다!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칼럼을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i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the column abov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lumnStatement urging normalization of the Saemangeum project

Park Jin-man, Chairman of Jeollabuk-do Architectural Association

 

What we had feared has become a reality, and the Saemangeum project i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I feel embarrassed and miserable in front of next year's national budget plan that was passed by the Cabinet meeting on August 29th.

 

Regarding the debacle of the government-organized World Jamboree, some political circles expanded the false story that it was a 'Jamboree to win the Saemangeum SOC budget' and misled people into thinking that Jeollabuk-do was using the Jamboree as an excuse to attract Saemangeum infrastructure, such as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and then used the Saemangeum project budget as an excuse. Lack of payment has become a reality.

 

Of the KRW 662.6 billion reflected by ministries in the 2024 budget, only KRW 147.9 billion, which is a 78% cut, is reflected, and I am deplored and devastated by the continued fallout from the failure of the Saemangeum Jamboree.

 

The Saemangeum project, the country's largest land development project, has been in progress for 33 years since 1991 and has suffered from twists and turns, including two court cases, and has slowed development. However, with the enactment of the 'Saemangeum Special Act' in 2007, it is a national project whose legitimacy was recognized.

 

We also established the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a central administrative agency in charge of the Saemangeum project.

 

The purpose of the 'Saemangeum Special Act' was to promote sustainable development by stipulating matters related to environmentally friendly development, use, and conservation of the Saemangeum business area based on agriculture.

 

It is the hope and pride of Jeollabuk-do residents who are about to become a new global growth center through a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roject that is not a subject of political strife but is promoted to resolve regional imbalances and achieve self-reliant development tailored to regional characteristics.

 

In an interview with the Jeonbuk Journalists Association in February 2022, when he was a presidential candidate,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The path for the development of the Jeonbuk region depends on Saemangeum," and promised, “We will quickly promote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In particular, right after being elected, he declared, "I intend to complete the development of Saemangeum during my term," and "I will make Saemangeum a place where companies can thrive."

 

At the most recent LS secondary battery investment agreement ceremony held on August 2, the company indicated its intention to quickly promote the construction of a connecting road between Saemangeum regions, saying, "We will build trunk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the Saemangeum-Jeonju Expressway and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in a timely manner."

 

However, the 2024 Saemangeum budget has been cut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ministry's plan.

 

Looking 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hich announced that it will re-establish the basic plan for the Saemangeum project, which is expected to be halted for more than a year, I am worried that the designation of a secondary battery specialized complex may create a situation where corporate investment is being actively attracted. It is a forward mind.

 

In addition, there are great doubts about the president and government's will to pursue the Saemangeum project.

 

Accordingly, by implementing the Saemangeum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reflecting the Saemangeum budget as originally planned, and proceeding without a hitch with the Saemangeum development project in accordance with the 'Saemangeum Master Plan(MP)', Saemangeum, a land of opportunity and a home for the future, will become the basis of a new growth engine for the Republic of Korea. We urge you to proceed with the project as quickly as possible.

 

Lastly, due to the political strife in the jamboree, the neglect of the Jeollabuk-do and Saemangeum projects was immediately halted and the Saemangeum project, which is a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roject and the hope of Jeollabuk-do residents, was implemented in the basic plan (international cooperation site, industrial research site, tourism and leisure site, agricultural and life site, hinterland site, etc.). We hope that it can be faithfully implemented according to the original plan (characteristics and purpose of each environment, ecological site, etc.).

 

We hope that the President will fulfill his Saemangeum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and his promise to the people of Jeollabuk-do!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