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어진박물관 '태조어진 봉안축제' 개최

21일,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일원…보물 조경묘 개방 등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3-10-18

 

▲ 조선왕조의 본향(本鄕)인 전주의 역사와 왕실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태조어진 봉안축제가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한옥마을 경기전 일원에서 펼쳐진다. / 포스터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태조 이성계의 어진(왕의 초상화) 봉안 의례가 조선왕조의 본향(本鄕)인 전주에서 재현된다.

 

전북 전주시는 "전주의 역사와 조선왕실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태조어진 봉안축제가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한옥마을 경기전 일원에서 펼쳐진다"18일 밝혔다.

 

올해 축제는 길 위의 역사 조경묘 250년의 비밀을 풀다 경기전을 지켜라 히스토리텔링 국악콘서트 등의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길 위의 역사'는 조선 태조어진과 풍패지향ㆍ조선왕조실록 등과 관련된 내용을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풀어내는 시간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펼쳐지고 오후 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조선 태조어진을 주제로 한 역사 이야기와 흥겨운 국악 공연이 어우러진 '히스토리텔링 국악콘서트'가 마련돼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과 관광객은 전통문화마을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경기전 일원에서는 수문장ㆍ금화군ㆍ충의군과 함께 하는 경기전 탐방 프로그램 = 경기전을 지켜라 옛 선조들이 즐기던 다양한 전통놀이와 어진 캐릭터와 한지를 활용한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슬기로운 놀이터 어진을 담은 솜씨 마당 등이 운영된다.

 

특히 태조어진 봉안축제를 맞아 전주 이씨 시조와 시조비의 위패를 모신 곳으로 평소 관람이 불가했던 보물 '조경묘(肇慶廟)'도 한시적으로 개방되고 해설이 있는 관람도 총 4회에 걸쳐 제공될 예정이다.

 

지난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 조선 건국의 역사가 담긴 '풍패지향(風沛之鄕) 전주'의 상징인 '조경묘(肇慶廟)'는 전주 이씨의 시조인 이한(李瀚)과 비(아내)의 위패를 봉안하기 위해 1771(영조 47)에 건립된 이후 현재까지 이력이 분명한 건축물로 현존하는 사례가 적은 18세기 왕실 사묘다.

 

지방에 위치하고 있는 데도 불구하고 창건과 관리ㆍ운영ㆍ제향에 국가가 깊이 개입했다는 특징이 있다.

 

어진박물관 관계자는 "전주페스타 2023 기간에 진행될 태조어진 봉안축제에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해 봉안의례에 대한 역사적 의미를 바로 알고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태조어진 봉안의례는 숙종 14(1688)에 태조어진을 새로 모사하기 위해 경기전 태조어진을 서울로 모셔갔다가 다시 전주로 모셔와 봉안했던 의례를 재현한 행사로 조선왕조의 의례를 보여주는 귀중한 행사로 손꼽힌다.

 

이번 태조어진 봉안축제에 관련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통문화마을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rtrait of King Taejo Enshrinement Festival' held at Portrait Museum

On the 21st, Jeonju Hanok Village, Gyeonggijeon areaOpening of treasure tombs, etc

 

Reporter Lee Yo-han

 

The ceremony of enshrining King Taejo Lee Seong-gye's royal portrait is reproduced in Jeonju, the hometown of the Joseon Dynasty.

 

Jeonju City, Jeollabuk-do, announced on the 18th, "The Taejo Portrait Enshrinement Festival, which provides a glimpse into the history of Jeonju and the culture of the Joseon royal family, will be held in the Gyeonggijeon Hanok Village area from 10 a.m. to 5 p.m. on the 21st."

 

This year's festival will feature a variety of programs such as History on the Road Unraveling the 250-year secret of Gyeong Gyeongmyo Protecting the Gyeonggijeon History Telling Korean Traditional Music Concert.

 

First, 'History on the Road' is a talk concert format that presents content related to the portrait of King Taejo of the Joseon Dynasty, the direction of corruption, and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It will be held from 10 a.m. to 1 p.m., and the portrait of King Taejo of the Joseon Dynasty will be held for about an hour from 1 p.m. There is a 'History Telling Korean Traditional Music Concert' that combines historical stories and exciting Korean traditional music performances.

 

Citizens and tourists who wish to participate can apply on the Traditional Culture Village website.

 

In the Gyeonggijeon area, Gyeonggijeon exploration program with the gatekeepers, Geumhwagun, and Chunguigun = Protect Gyeonggijeon A wise playground where you can experience making various traditional games enjoyed by our ancestors, traditional characters, and Hanji Eojin A workshop containing skills is operated.

 

In particular, in celebration of the Taejo Portrait Enshrinement Festival, the treasure 'Jogyeongmyo (肇慶廟)', which is a place where the memorial tablets of the founders of the Jeonju Lee clan and the founder's monuments are enshrined, and which is not normally open to the public, will be opened for a limited time and guided tours will be provided a total of four times. am.

 

'Jogyeongmyo(肇慶廟)', a symbol of 'Jeonju, a city of wind and rain' containing the history of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which was designated as a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asset last year, was built by Lee Han, the progenitor of the Jeonju Lee clan, and his wife. It is an 18th-century royal shrine that has a clear history since it was built in 1771(the 47th year of King Yeongjo's reign) to enshrine the memorial tablet of King Yeongjo, and there are only a few extant examples.

 

Despite being located in a rural area, it has the characteristic of deep government involvement in its creation, management, operation, and ancestral rites.

 

An official from the Portrait Museum said, "We hope that many citizens and tourists will participate in the Festival of Enshrining the Portrait of King Taejo, which will be held during Jeonju Festa 2023, and tha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understand the historical meaning of the enshrining ceremony and awaken interest in cultural heritage."

 

Meanwhile, the ceremony of enshrining King Taejo's portrait is a reenactment of the ceremony in which King Taejo's portrait was taken to Seoul before Gyeonggi-do and then brought back to Jeonju to make a new copy of King Sukjong's reign(1688). This is a valuable event that shows the rituals of the Joseon Dynasty. It is considered an event.

 

For further details regarding this year's King Taejo Portrait Enshrinement Festival, please refer to the Traditional Culture Village website or contact us by phone for guidanc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