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군산 전북대병원' 2024년 상반기 착공

오는 9일 시공사 입찰 공고 예정… 2027년 하반기 개원 목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3-11-06

 

▲ 전북 군산시 사정동 일원 10만9,000여㎡ 부지에 지하 2층ㆍ지상 10층ㆍ 500병상 규모의 종합의료시설로 건립될 '군산 전북대병원' 착공 사업이 확정된 지 11년의 기다림 끝에 내년 상반기에 첫 삽을 뜨기 위해 시공사 입찰이 오는 9일 공고된다. (군산 전북대병원 조감도) / 사진제공 = 전북대학교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시 사정동 일원 109,000부지에 지하 2층ㆍ지상 10층ㆍ 500병상 규모의 종합의료시설로 건립될 '군산 전북대병원' 착공 사업이 확정된 지 11년의 기다림 끝에 내년 상반기에 첫 삽을 뜬다.

 

전북대병원은 "오는 2027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군산 전북대병원' 건립을 위한 시공사 입찰을 오는 9일 공고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특히 지난달 26일 조달청을 통해 실시설계 기술 제안 입찰 접수를 완료했으며 오는 9일 예정된 입찰공고를 통해 내년 3월 시공사를 선정하는 절차를 거쳐 상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군산 전북대병원' 총사업비는 사업 초기 기재부 타당성 용역을 통해 약 1,896억원이었지만, 감염병 등 의료 환경 급변화에 따른 추가시설 반영 및 건설단가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약 3,063억원으로 증가했고 심혈관센터와 뇌혈관센터ㆍ뇌신경센터ㆍ소화기센터ㆍ응급의료센터 및 노인질환 특성화 병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공공의료 체계 구축을 통해 군산 및 서해안지역 응급ㆍ중증 진료 여건이 개선돼 심뇌혈관 질환 등 응급 및 중증 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군산 및 인근지역 환자의 진료비 관외 유출을 감소시켜 경제적 손실을 차단할 수 있는 등 충남과 새만금을 아우르는 광역거점의료기관으로 도민들의 의료 편의를 도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군산시와 전북대학교병원은 기대하고 있다.

 

유희철 병원장은 "'군산 전북대병원'은 내년 상반기 착공 후 40개월의 공사 기간과 3개월의 개원 준비를 마치고 2027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착공에서 개원까지 극복해야 할 난관이 많지만, 관련 정ㆍ관계 부서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도출하고 지역민들의 성원을 모아 계획대로 진행하겠다"말했다.

 

한편 '군산 전북대병원'은 지난 2011년 옥산면 당북리 백석제 인근에 착공할 예정이었지만, 독미나리 등 9종 이상의 멸종 위기 식물 보존을 두고 갈등을 빚다 부지가 변경됐고 신규 부지 내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인 '물고사리' 서식이 확인돼 사업이 늦어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struction of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begins in the first half of 2024

Construction bid announcement is scheduled for the 9thTarget to open in the second half of 2027

 

Reporter Kim Hyun-jong

 

After 11 years of waiting since the start of the construction project for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will be built as a comprehensive medical facility with 2 underground floors, 10 above-ground floors, and 500 beds on a 109,000site in Sajeong-dong, Gunsan-si, Jeollabuk-do, the first shovel is set to break groun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pops up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nounced on the 6th, “We plan to announce the construction bid on the 9th for the construction of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ith the goal of opening in the second half of 2027.”

 

In particular, the bid for the detailed design technology proposal was completed through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on the 26th of last month, and construction is planned to begi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fter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selecting a construction company in March of next year through a bidding notice scheduled for the 9th.

 

The total project cost for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as approximately KRW 189.6 billion through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s feasibility study at the beginning of the project, but increased to approximately KRW 306.3 billion due to reflection of additional facilities due to rapid changes in the medical environment such as infectious diseases and increases in construction and labor costs, etc., and the cardiovascular center and cerebrovascular center. It will be operated as a center, brain and nerve center, digestive center, emergency medical center, and a hospital specializing in geriatric diseases.

 

In addi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medical system, it is expected that emergency and serious treatment conditions in Gunsan and the West Coast will be improved, thereby securing golden time for emergency and serious patients such as cardiovascular diseases.

 

In addition, Gunsan City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expect that it will be helpful in promoting medical convenience for residents as a metropolitan medical institution covering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Saemangeum, including preventing economic losses by reducing the outflow of medical expenses for patients in Gunsan and nearby areas.

 

Hospital Director Yoo Hee-cheol said, "After starting constructio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ill complete 40 months of construction and 3 months of opening preparations, and we are pushing ahead with the goal of opening in the second half of 2027."He added, "There are many challenges to overcome from the start of construction to the opening of the hospital. “We will proceed as planned with the active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of relevant political and relevant departments and the support of local residents,"he said.

 

Meanwhile, 'Gunsa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a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near Baekseokje in Dangbuk-ri, Oksan-myeon in 2011, but the site was changed due to conflict over the preservation of more than 9 species of endangered plants, including hemlock, and 'water,' a class 2 endangered wild plant, in the new site. The project was delayed because the ‘Fern’ format was confirme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