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군산해경 '승선원 변동 미신고' 일제 단속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정조준… 올 9월까지 26건 적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3-11-30

 

▲ 전북 군산해경은 구조혼선 내지는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오는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어선 승선원 변동 미신고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은 오는 121일부터 31일까지 '어선 승선원 변동 미신고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어선 승선원 미신고 단속은 어선 충돌 및 전복 등 사고 발생시 출입ㆍ항 시스템 등록 선원과 실제 탑승 인원이 맞지 않아 구조혼선 내지는 인명피해 방지에 목적을 두고 있다.

 

30일 군산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관내에서 승선원 변동 미신고로 적발된 건수는 총 92(202028건ㆍ202150건ㆍ202214)으로 집계됐다.

 

특히 어민들의 자발적인 승선원 변동 신고에 따른 인식 전환이 부족해 올 9월까지 26건이 적발될 정도로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해경은 이에 따라, 파출소 연안구조정과 경비함정 등이 검문검색을 실시해 일제 단속 기간 동안 출ㆍ입항 어선을 대상으로 실제 승선원과 어선출입항관리시스템 상 신고 된 인원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군산해경 이선미 해양안전과장은 "승선원 변동 신고는 해양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인명구조를 위한 필수 정보"라며 "기상 여건이 좋지 않은 겨울철에는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안전을 위해 어민들의 자발적인 승선원 변동 신고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선주나 선장은 승선원 변동 사항이 있을 경우, 가까운 해경 파ㆍ출장소 방문 또는 모바일을 이용해 반드시 신고해 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승선원 변동 신고는 어선 안전 조업법에 따라 어업지도선ㆍ원양어선ㆍ내수면 어선ㆍ양식장 관리선 등을 제외한 모든 어선은 출입항 신고 내용에 변동이 있는 경우 신고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1차 경고 210일 어업정지 315일 어업정지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san Coast Guard cracks down on failure to report changes in crew members

Aiming from December 1st to 31st26 cases detected as of September this year

 

Reporter Kim Hyun-jong

 

The Guns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will carry out a crackdown on non-reporting of changes in fishing vessel crew members from December 1st to 31st.

 

The purpose of this crackdown on non-reporting of fishing boat crew members is to prevent rescue confusion or loss of life due to the fact that the crew members registered in the entry and exit system do not match the actual number of passengers in the event of an accident such as a fishing vessel collision or capsize.

 

According to the Gunsan Coast Guard on the 30th, the number of cases detected for failing to report changes in crew members within the jurisdiction over the past three years was a total of 92 cases(28 cases in 2020, 50 cases in 2021, and 14 cases in 2022).

 

In particular, there was a lack of change in awareness following voluntary reports by fishermen of changes in crew members, leading to an increasing trend with 26 cases detected as of September this year.

 

Accordingly, the Coast Guard plans to conduct inspections and searches by the police station's coastal rescue boats and patrol vessels to check whether the actual number of people on board matches the number of people reported in the fishing vessel entry and exit management system for fishing boats leaving and entering ports during the Japanese crackdown period.

 

Lee Seon-mi, head of the Gunsan Coast Guard's Marine Safety Division, said, "Reporting changes in crew members is essential information for quick and accurate life-saving in the event of a marine accident," and added, "As the risk of accidents is high in winter when weather conditions are poor, fishermen voluntarily change crew members for safety." "Reporting is necessary," he urged.

 

He added, "If there is a change in crew members, the ship owner or captain must report it by visiting the nearest Coast Guard branch or branch office or using a mobile phone."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the Fishing Vessel Safety and Fishing Act, all fishing vessels, excluding fishery guidance vessels, deep-sea fishing vessels, inland water fishing vessels, and fish farm management vessels, must report changes in their entry and exit port reports.

 

If you violate this, you will be subject to administrative measures: 1st warning, 2nd fishing suspension for 10 days, 3rd fishing suspension for 15 day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