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 인기몰이

개장 이후 2개월 만에 2,000명 방문… 임실 대표 관광지 등극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3-12-01

 

▲ 전북 임실군이 방치된 휴양시설을 철거한 뒤 새롭게 정비해 휴양림으로 조성해 위탁ㆍ운영을 맡긴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이 캠핑명소로 주목받으며 운영 7주째인 현재까지 512팀 등 전국 각지에서 약 2,000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돼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등극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임실군이 방치된 휴양시설을 철거한 뒤 새롭게 정비해 휴양림으로 조성해 위탁ㆍ운영을 맡긴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이 캠핑명소로 주목받으며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등극했다.

 

임실군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최근 국내 관광 트렌드인 체류형 여행으로 운영 7주째인 현재까지 512팀 등 전국 각지에서 약 2,000명이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1일 밝혔다.

 

23,000여명의 회원을 둔 '전북캠핑클럽'이 내년 1월 중순, 22개팀 100여명의 회원과 정기캠핑을 진행하기 위해 예약을 완료하는 등 큰 비용 부담 없이 캠핑을 즐길 수 있어 전국적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은 가족 단위의 건전한 여가와 휴양문화 정착을 위해 쾌적한 자연환경 속에서 큰 비용 부담 없이 캠핑을 즐길 수 있도록 오토캠핑장 14카라반 6캐빈하우스 4동으로 구성됐다.

 

특히 카라반과 캐빈하우스는 내부에 기본적인 물품이 갖춰져 있어 장비 없이도 누구나 캠핑을 즐길 수 있고 캐빈하우스는 편백나무 숲 속에 위치해 자연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주변에 북카페 잔디광장 숲속놀이터 등 편의 시설을 갖춰 교육을 겸비한 즐길 거리도 다양하다.

 

심 민 임실군수는 "고려 왕건과 조선 이성계가 기도를 올려 임금이 됐다는 설화를 담고 있는 성수산은 성스러운 왕의 숲으로 알려져 있다""성수산의 우수한 산림자원을 활용, 새롭게 조성된 캠핑장은 역사와 교육ㆍ문화적 가치 및 자연 친화적인 시설을 통해 산림치유를 겸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관광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옥정호ㆍ임실치즈테마파크ㆍ오수 의견(義犬) 관광지와 성수산을 잇는 사계절 '임실 관광 벨트' 조성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용을 희망하는 사람은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이용 시간은 오후 2시부터 다음 날 오전 11시까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ng's Forest Seongsusan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is gaining popularity

2,000 visitors in just 2 months since openingImsil becomes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Reporter Lee Yo-han

 

'King's Forest Seongsusan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which Imsil-gun, Jeollabuk-do, demolished a neglected recreational facility, renovated it, created a recreational forest, and entrusted its operation, has attracted attention as a camping spot and has become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the region.

 

Imsil-gun said on the 1st, "It is estimated that about 2,000 people from all over the country, including 512 teams, have visited the 'King's Forest Seongsusan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in the 7th week of operation due to its beautiful natural scenery and the recent domestic tourism trend." revealed.

 

In addition, 'Jeonbuk Camping Club', which has over 23,000 members, has completed reservations to hold regular camping with over 100 members from 22 teams in mid-January next year, allowing people to enjoy camping without incurring large costs, spreading word of mouth across the country. there is.

 

'King's Forest Seongsusan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is designed to allow families to enjoy camping without burdening large costs in a pleasant natural environment in order to establish a healthy leisure and recreation culture. 14 auto camping sites 6 caravans 4 cabin houses It consists of a building.

 

In particular, caravans and cabin houses are equipped with basic items, so anyone can enjoy camping without any equipment, and cabin houses are located in a cypress forest, creating conditions for enjoying nature to the fullest, increasing satisfaction.

 

Nearby, there are convenient facilities such as a book cafe, a lawn plaza, and a forest playground, so there are a variety of things to enjoy that are both educational.

 

Imsil County Governor Shim Min said, "Seongsusan Mountain, which contains the story that Wang Geon of Goryeo and Yi Seong-gye of Joseon became kings by praying, is known as the sacred king's forest."He added, "Using Seongsusan Mountain's excellent forest resources, the newly created campsite provides history and education.We expect that we will be able to provide tourists with things to enjoy and see along with forest healing through cultural value and nature-friendly facilities,"he said.

 

He added, "We will poo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create a four-season 'Imsil tourism belt' that connects Okjeong Lake, Imsil Cheese Theme Park, Osu Gyeongui tourist attractions, and Seongsusan Mountain."

 

Meanwhile, those who wish to use it can make a reservation through the 'King's Forest Seongsusan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website, and the usage hours are from 2 PM to 11 AM the next day.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