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희철 전북대병원장 'NO EXIT' 캠페인 동참

마약은 출구 없는 미로… 마약 범죄 경각심 고취!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 전북대학교병원 유희철 병원장이 '출구 없는 미로, NO EXIT, 마약 절대 시작하지 마세요'라는 문구를 담은 마약 예방 캠페인 이미지와 함께 인증샷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대학교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대학교병원 유희철 병원장이 마약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 중독을 방지하기 위해 올 연말까지 진행하는 SNS 릴레이 'NO EXIT' 캠페인에 참여했다.

 

'NO EXIT'는 최근 마약 범죄의 심각성으로 경찰청ㆍ식품의약품안전처ㆍ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가 마약 퇴출 국민 의지를 확산시키기 위해 시작한 마약 예방 릴레이 공동 캠페인이다.

 

특히 '마약은 출구 없는 미로'라는 뜻의 '노 엑시트(NO EXIT)' 문구가 담긴 알림판을 들고 인증 사진을 촬영해 개인 또는 기관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게시하고 다음 주자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유희철 병원장은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이선홍 회장의 지목을 받아 'NO EXIT 마약, 절대 시작하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마약 예방 캠페인 이미지와 함께 인증샷을 촬영했다.

 

이 자리에서 유희철 병원장은 "남녀노소 계층을 가리지 않고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마약 범죄로부터 국민 모두가 안전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마약 범죄에 대해 모두가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전북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마약 범죄뿐만 아닌 다양한 사회 문제에 책임감을 갖겠다"고 덧붙인 뒤 다음 참여자로 신충식 전주 예수병원장을 지목했다.

 

한편, 마약 예방 'NO EXIT' 캠페인은 지목을 받지 않더라도 'NO EXIT 이미지'와 함께 인증 사진을 촬영해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올리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rector Yoo Hee-cheol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articipates in the 'NO EXIT' campaign

Drugs are a maze with no exitRaising awareness of drug crimes!

 

Reporter Kim Hyun-jong

 

Director Yoo Hee-cheol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articipated in the SNS relay 'NO EXIT' campaign that will run until the end of this year to raise awareness of the seriousness of drugs and prevent addiction.

 

'NO EXIT' is a joint drug prevention relay campaign launched by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nd the Korea Anti-Drug Movement Headquarters to spread the public's will to eradicate drugs due to the seriousness of recent drug crimes.

 

In particular, it is a method of holding a notice board with the phrase 'NO EXIT', which means 'drugs are a maze with no exit', taking a certified photo and posting it on a personal or institutional social service network(SNS) to recommend the next runner. .

 

Hospital director Yoo Hee-cheol was nominated by Lee Seon-hong, chairman of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and took a proof photo with an image of a drug prevention campaign with the phrase "NO EXIT drugs, never start."

 

At this event, Hospital Director Yoo Hee-cheol said, "I am participating in the relay campaign with the hope that all citizens will be safe from drug crimes that are spreading throughout society regardless of age or class."

 

"I hope this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everyone to be aware of drug crimes, which have recently emerged as a serious social problem," he said. "As a public medical institution,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various social issues, not just drug crimes, in order to create a healthy society." After adding, he nominated Shin Chung-sik, director of Jeonju Jesus Hospital, as the next participant.

 

Meanwhile, for the drug prevention 'NO EXIT' campaign, even if you are not nominated, you can take a certified photo with the 'NO EXIT image' and post it on SNS(social networking servic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