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 종합경기장… 경제의 심장부로!

60여 년 만에 새 모습ㆍ2028년까지 마이스 복합단지 조성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가영ㆍ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3-12-13

 

▲ 우범기(오른쪽) 전주시장이 13일 민간사업자인 정준호(왼쪽) 롯데쇼핑(주) 대표이사와 종합경기장에서 진행한 현장 브리핑을 통해 오는 2028년까지 종합경기장 부지 일원에 국비와 민간투자비 등 총사업비 약 1조 300억 원을 투입하는 '전주 종합경기장 MICE 복합단지 개발계획'의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전북 전주 교통의 대동맥인 기린대로와 백제대로가 만나는 곳에 자리한 종합경기장에 ▲ 글로벌 MICE 산업 핵심 거점 공간 ▲ 새로운 문화예술 거점 공간 ▲ 메타버스 융복합 청년 스타트업 공간 ▲ 시민을 위한 도심 속 열린 광장 등 4가지 비전의 총 6개 전시ㆍ회의ㆍ문화ㆍ예술ㆍ교육ㆍ창업시설을 집적화할 계획인 MICE 복합단지 조감도. / 조감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전주 종합경기장 MICE 복합단지 관련 세부사업 총괄표.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교통의 대동맥인 기린대로와 백제대로가 만나는 곳에 자리한 종합경기장은 전국체전을 위해 신축했던 1963년 당시 어린이부터 노인들까지 시민 성금을 정성껏 모아 만든 역사적인 공간이다.

 

이곳은 1980년 또 한 번의 전국체전을 위해 재건축된 후 오늘날까지 전북을 대표하는 체육공간으로 활용됐다.

 

하지만, 60여 년이 지난 오늘날 심각한 시설 노후화와 안전상의 우려로 전국대회 유치가 불가능해 현재 전주 월드컵경기장 일원으로 이전 건립 공사가 추진되고 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13일 종합경기장에서 진행한 현장 브리핑을 통해 오는 2028년까지 종합경기장 부지 일원에 국비와 민간투자비 등 총사업비 약 1300억 원을 투입하는 '전주 종합경기장 MICE 복합단지 개발계획'의 비전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글로벌 MICE 산업 핵심 거점 공간 새로운 문화예술 거점 공간 메타버스 융복합 청년 스타트업 공간 시민을 위한 도심 속 열린 광장 등 4가지 비전의 총 6개 전시ㆍ회의ㆍ문화ㆍ예술ㆍ교육ㆍ창업시설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일대를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 중심의 마이스산업 복합단지로 개발키로 한 것은 지리적으로 중심부에 위치한 이곳을 전주 경제의 심장부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이는 마이스산업이 기업 유치와 지역 특화 산업 발전ㆍ고용 창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불러 일으키는 고부가가치 지식서비스산업으로 손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이곳에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와 4성급 이상의 고급 호텔ㆍ판매시설 등 MICE 관련 인프라와 문화ㆍ예술공간 및 청년 창업기지가 될 스타트업 공간 등을 집적화해 사람이 모이고 경제가 꿈틀거리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오는 2028년까지 국비와 민간투자비 등 총사업비 약 1300억 원을 투입한다.

 

전북은 그동안 전북혁신도시 14개 공공기관과 민간 단체ㆍ도내 입주기업 등의 전시와 회의 등의 수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가 없는 관계로 다른 지역에 기회를 빼앗겨 왔다.

 

특히 전국 도청 소재지 가운데 전주시만 전시컨벤션센터가 없어 중앙부처와 민간에서 주도하는 각종 국내ㆍ외 대형 행사 유치전에서 매번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와 고급 호텔ㆍ쇼핑ㆍ문화시설 등을 갖춘 마이스 복합단지가 생길 예정이어서 경쟁력을 갖게 됐다.

 

이는 기업 유치와 지역 특화산업 발전 및 고용 창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연결돼 전주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대ㆍ내외적 어려움에 불가능에 도전하며, 혁신과 변화를 놓치지 않을 때 우리는 '전주의 기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강한 경제를 바탕으로 사람이 모이고 활기찬 전주, 누구나 잘 사는 전주로 가는 그 기적을 65만 전주시민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주는 문화ㆍ역사ㆍ예술ㆍ한지ㆍ한옥ㆍ소리ㆍ음식ㆍ완판본 등 전주만의 전통 문화자산과 브랜드 가치가 높은 자존의 도시이자, 농생명ㆍ수소ㆍ탄소ㆍ드론 등 다양한 특화산업을 보유한 미래 경쟁력을 톺아볼 수 있는 도시"라고 설명했다.

 

다만 "도시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보유한 문화자산과 특화 산업을 보다 진취적으로 육성ㆍ발전시켜 현재에 머무름 없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전주가 가진 다양한 자원을 바탕으로 수요와 공급이 이어지는 선순환 경제구조를 구축함으로써 100만 통합 미래 광역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가 없다는 이유로 많은 기회를 다른 지역에 빼앗기고, 다양한 국내ㆍ외 대형 행사 유치전에서 경쟁 상대도 되지 못한다는 것은 매우 뼈아픈 현실"이라며 "이러한 시점에서 마이스 복합단지는 기업 유치와 지역 특화산업 발전을 위한 거점 공간으로 몫을 다하고 경제적 파급효과와 고용 창출 등으로도 이어져 뒤처진 지역경제를 되살리고 전주가 국제도시로 나아갈 발판이 돼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는 이날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와 사업 변경 협약을 체결해 종합경기장 부지개발의 신호탄을 쏜 만큼,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전시시설 건립계획에 대한 협의를 진행한다.

 

내년 1월부터는 전시컨벤션센터 건립 타당성 조사에 착수하고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과 전시컨벤션센터 건축기획 용역 등 관련 행정절차도 동시에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마이스산업 핵심 거점은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2(옥내 1ㆍ옥외 1) 규모의 전시장을 갖춘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3000억 원ㆍ민자 = 2000억 원ㆍ재정 = 1,000억 원)을 지어 전주시에 공공시설로 기부채납 하게 된다.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전체 부지의 27%33,000를 대물로 변제하고 롯데쇼핑()는 전시컨벤션센터를 지원하는 호텔(4성급 = 200실 이상) 판매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 국제수영장 건립계획에 따라 복합 스포츠타운 일원으로 이전하는 덕진수영장 부지에 전시컨벤션센터의 활성화를 위한 '만남과 교류의 광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 종합경기장 부지 내 대규모 밀집 시설 건립에 따른 교통 대책으로 백제대로에 지하차도를 설치해 교차로와 주변 도로의 교통 소통을 개선하고 지하차도 상부에 열린 광장을 조성, 가맥ㆍ음식 축제와 공연ㆍ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상시 즐길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StadiumTo the heart of the economy!

A new look after 60 yearsConstruction of MICE complex by 2028

 

Reporter Lee Yo-hanKim Ga-young

 

The stadium, located at the intersection of Kirin-daero and Baekje-daero, the main transportation artery of Jeonju, Jeollabuk-do, is a historic space built with donations from citizens, from children to the elderly, when it was newly built in 1963 for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This place was rebuilt for another National Sports Festival in 1980 and has been used as a representative sports space in Jeonbuk to this day.

 

However, today, more than 60 years later, it is impossible to host a national tournament due to serious aging of facilities and safety concerns, so construction is currently underway to relocate to a part of Jeonju World Cup Stadium.

 

At an on-site briefing held at the stadium on the 13th, Jeonju Mayor Woo Beom-ki announced the 'Jeonju Stadium MICE Complex Development Plan', which will invest a total project cost of about 1.03 trillion won, including government funds and private investment, on the stadium site by 2028. presented a vision.

 

Specifically, a total of 6 exhibitions, conferences, culture, arts, education, and 4 visions, including Global MICE industry core space New culture and arts hub space Metaverse convergence youth startup space Open plaza in the city center for citizens. We plan to integrate start-up facilities.

 

Jeonju City's decision to develop the entire stadium area into a MICE industrial complex centered around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means that it will make this geographically located area the heart of Jeonju's economy.

 

This is because the MICE industry is considered a high value-added knowledge service industry that creates economic ripple effects such as attracting companies, developing regionally specialized industries, and creating jobs.

 

Jeonju City is planning to create a space where people gather and the economy flourishes by integrating MICE-related infrastructure such as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a 4-star or higher luxury hotel and retail facilities, culture and art spaces, and a startup space that will serve as a youth entrepreneurship base. A total project cost of about 1.03 trillion won, including government funds and private investment, will be invested by 2028.

 

Despite the demand for exhibitions and conferences from Jeonbuk Innovation City's 14 public institutions, private organizations, and companies residing in the province, Jeonbuk has been deprived of opportunities by other regions due to the lack of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particular, among provincial government locations across the country, Jeonju is the only city without an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so it has had to endure difficulties in attracting various large-scale domestic and international events led by central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However, in the future, a MICE complex equipped with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luxury hotel, shopping, and cultural facilities will be built, making it competitive.

 

This is expected to become a new growth engine for Jeonju's economy as it is linked to economic ripple effects such as attracting companies, developing local specialized industries, and creating jobs.

 

Jeonju Mayor Woo Beom-ki said, "When we challenge the impossible despite internal and external difficulties and do not miss innovation and change, we will be able to achieve the 'Miracle of Jeonju'." He added, "Based on a strong economy, people come together and Jeonju is vibrant, everyone We will create the miracle that will lead to a prosperous Jeonju together with the 650,000 citizens of Jeonju," he said.

 

At the same time, "Jeonju is a self-respecting city with high brand value and traditional cultural assets of Jeonju, such as culture, history, art, traditional Korean paper, hanok, sound, food, and complete books. It is also a future city with various specialized industries such as agriculture, hydrogen, carbon, and drones. “It’s a city where you can test your competitiveness," he explained.

 

However, "In order for the city to grow, it must move forward without staying in the present by fostering and developing its cultural assets and specialized industries in a more enterprising manner," he said. "By building this, we will lay the foundation to stand tall as an integrated future metropolitan city with 1 million people," he emphasized.

 

He continued, "It is a very painful reality that many opportunities are lost to other regions due to the lack of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and that we cannot compete in the battle to attract various domestic and international large-scale events." "It will serve as a base for the development of specialized industries and will lead to economic ripple effects and job creation, revitalizing the lagging local economy and serving as a stepping stone for Jeonju to become an international city," he added.

 

Meanwhile, as Jeonju City signed a business change agreement with Lotte Shopping Co., Ltd., a private operator, on this day, signaling the development of the stadium site, discussions will be held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plans to build exhibition facilities to ensure smooth business progress.

 

Starting in January of next year, we plan to begin a feasibility study for building an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and simultaneously proceed with related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urban management plan change services and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construction planning services.

 

The core base of the MICE industry is a large-scal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approximately KRW 300 billion, private investment = KRW 200 billion, finances) with an exhibition hall measuring 20,000 m2(10,000 m2 indoors and 10,000 m2 outdoors) by Lotte Shopping Co., Ltd., a private operator. = 100 billion won) will be built and donated to Jeonju City as a public facility.

 

Jeonju City will reimburse 33,000, 27% of the total site of the stadium, and Lotte Shopping Co., Ltd. plans to build a hotel(4-star = 200 rooms or more) and a sales facility to support th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accordance with the mid- to long-term international swimming pool construction plan, it was decided to create a 'meeting and exchange square' to revitalize th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on the site of Deokjin Swimming Pool, which will be relocated to a complex sports town.

 

In addition, as a traffic measure due to the construction of large-scale dense facilities within the stadium site, an underpass was installed on Baekje-daero to improve traffic flow at intersections and surrounding roads, and an open plaza was created at the top of the underpass to host various events such as food and beer festivals and performances. We plan to make it an open space where events can be enjoyed at all time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