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시 '도시계획 일부 개정 조례' 공포

주거ㆍ상업지역 용적률 상향… 재개발ㆍ재건축 활성화 기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3-12-20

 

▲ 전북 전주시가 민선 8기 성장 지향인 '강한 경제' 정책 기조에 맞춰 주거ㆍ상업지역 용적율 상향을 담은 도시계획 개정 조례를 20일 공포해 재개발ㆍ재건축 활성화가 기대된다. (전주시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민선 8기 성장 지향인 '강한 경제정책 기조에 맞춰 주거ㆍ상업지역 용적율 상향을 담은 도시계획 개정 조례를 공포했다.

 

전주시는 지난 2001년과 2004년 각각 개정된 이후 20년 가까이 적용해 도시 발전을 저해한 주거ㆍ상업지역 용적률을 법에서 정한 수준까지 상향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전주시 도시계획 일부 개정 조례'20일 공포했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종 일반 주거지역 용적률이 기존 230%에서 법이 정한 최대치인 250%로 상향됐다.

 

특히 낙후된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을 민간 투자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중심상업지역 용적률을 기존 700%에서 1,100%ㆍ일반상업지역 용적률을 500%에서 900%로 각각 상향하는 등 상업지역 용적률도 다른 국내 대도시 평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주상복합 건축물의 주거 비율도 80%에서 90%로 완화했고 오피스텔도 상업시설 비율에 포함돼 자유롭게 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 용적률 상향에 따른 높은 인구밀도와 교통혼잡 등 여러 가지 도시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전주시 지구단위계획 수립 지침'을 마련하고, 공동주택사업 시행을 위한 기반 시설 설치 기준과 기반 시설 설치에 따른 용적률 인센티브 부여 등 재개발 사업의 사업성을 개선해 보다 계획적이고 합리적인 개발이 이뤄지도록 했다.

 

배희곤 도시건설안전국장은 "전주시가 그동안 타 지자체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용적률을 운영해 낙후된 원도심 지역의 재개발과 재건축 사업 시행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이번 용적률 상향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재개발ㆍ재건축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3월 재개발ㆍ재건축 활성화를 위해 용적률 상향을 골자로 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후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주관으로 약 300여 명의 시민들과 4차례 토론회를 거쳐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개정안을 마련했다.

 

, 지난해 11월 건축물 높이 40m 이상의 개발행위허가 시 받아야 했던 심의를 폐지하고, 도심 내 주차장 부족 문제를 고려해 시가지 경관지구내 건축 제한 기준을 완화해 건축물 용도와 관계없이 부설주차장 설치 기준을 초과한 규모의 지하주차장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불필요한 도시계획 규제를 완화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City promulgates 'Urban Planning Partial Amendment Ordinance'

Increasing the floor area ratio of residential and commercial areasExpected revitalization of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Jeollabuk-do, has promulgated an urban plan revision ordinance that includes increasing the floor area ratio of residential and commercial areas in line with the growth-oriented 'strong economy' policy of the 8th popular election.

 

On the 20th, Jeonju City passed the 'Jeonju City Urban Planning Partial Amendment Ordinance', which aims to raise the floor area ratio of residential and commercial areas, which has hindered urban development by applying for nearly 20 years since it was revised in 2001 and 2004, respectively, to the level set by law. proclaimed.

 

Looking at the main contents of this amendment, the floor area ratio of type 2 general residential areas was increased from the existing 230% to 250%, the maximum set by law.

 

In particular, in order to create a foundation for revitalizing private investment that will revitalize underdeveloped original downtowns, the floor area ratio of commercial areas is different in Korea, such as increasing the floor area ratio of central commercial areas from 700% to 1,100% and the floor area ratio of general commercial areas from 500% to 900%. It was raised to the average level of large cities.

 

The residential ratio of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buildings was also relaxed from 80% to 90%, and officetels were also included in the commercial facility ratio, making it possible to freely establish business plans.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various urban problems such as high population density and traffic congestion due to the increase in floor area ratio, 'Jeonju City District Unit Plan Establishment Guidelines' were prepared, and infrastructure installation standards for the implementation of apartment complex projects and floor area ratio according to infrastructure installation were established. We have improved the feasibility of redevelopment projects, such as providing incentives, to ensure more planned and rational development.

 

Director Bae Hee-gon of the Urban Construction and Safety Bureau said, "Jeonju City has been operating the floor area ratio at a low level compared to other local governments, making it difficult to implement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projects in the underdeveloped original downtown area, but this increase in the floor area ratio has resolved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and enabled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We expect it to help revitalize the local economy,"he said.

 

Meanwhile, Jeonju City announced in March that it would enact partial amendments to the city planning ordinance with the aim of increasing the floor area ratio to promote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From May to August of last year, Jeonju City Council's Urban Construction Committee held four discussions with about 300 citizens to collect various opinions and prepare an amendment.

 

In addition,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deliberation required to obtain a development permit for a building with a height of 40m or more was abolished, and in consideration of the problem of parking shortages in the city, the restrictions on building within the urban landscape district were relaxed to allow for the installation of attached parking lots exceeding the standards regardless of the use of the building. Unnecessary urban planning regulations were relaxed, such as allowing the installation of underground parking lot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