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 '생애사진전'

인동초의 삶… 19일까지 전북도청 전시장에 130여 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4-01-05

 

▲ 민주ㆍ인권ㆍ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한 고(故) 김대중(DJ = 1924~2009) 전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1월 6일)을 기념하는 130여 점의 '생애 사진전'이 오는 19일까지 전북도청 전시장에서 열린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민주ㆍ인권ㆍ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16)을 기념하는 사진전이 전북도청에서 열린다.

 

오는 19일까지 전시될 김대중(DJ = 1924~2009) '생애 사진전'()책읽기운동전북본부와 김대중 대통령 군산기념사업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후광 김대중마을(다움 카페)이 주관하며 전북도와 전주시가 후원한다.

 

전주에서 처음 열리는 기록사진전인 이번 '생애 사진전'은 교복 차림의 섬 소년 모습부터 대통령 퇴임 후 생을 마감하는 20098월까지 100여년의 발자취를 생생하게 느낄 130여 점이 전시된다.

 

특히 김대중 대통령이 재임 시절 전북도청 업무 보고를 받는 장면(1998)을 비롯 전주 세계소리축제 개막식 참석(2001)ㆍ이희호 여사 전라북도 국악원 방문(1999)ㆍ전북대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는 장면(2007)ㆍ김대중 이희호 부부 새만금 현장 방문과 한옥마을 방문(2007) 등 전북과 연관 있는 사진도 살펴볼 수 있다.

 

()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긴 발자취는 어두운 터널을 지나 찬란한 빛을 발산한 삶의 숙명인 발자국은 어쩌면 굴곡진 한국 현대사라 할 수 있다.

 

192416일 전남 무안군 하의면 후광리(현 신안군)에서 태어난 김대중 전 대통령은 군사정권 시절인 1971년 의문의 교통사고를 비롯 동경 팔레스호텔 납치 사건ㆍ가택연금 등 다섯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긴 사형수ㆍ국외 망명 등의 고초로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화운동에 힘썼다.

 

김 전 대통령은 네 번(19543대ㆍ4~5대ㆍ1961514일 강원도 인제 민의원 재보궐 선거 당선 이후 5.16 쿠테타로 국회 해산)의 국회의원 선거에 낙선한 이후 1963년 민주당 소속으로 고인향 목포에서 제6대 국회의원에 당선(재선)됐다.

 

이후, 세 번(19717대ㆍ198713대ㆍ199214)의 대권에 도전한 끝에 199712월 제15대 대통령에 당선돼 대한민국 최초 평화적 정권교체로 민주주의 서막을 열어 국가 발전과 남북 화해 정책을 펼쳤다.

 

대통령 재임 시기인 20006월 대한민국 수립 이후 처음 남ㆍ북 정상 간 대화를 이끌어냈으며 이 공로로 대한민국 유일의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됐다.

 

한편, 전국 규모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서적 출간ㆍ다큐 영화ㆍ연극ㆍ서사음악회ㆍ옥중서신 및 노벨평화상 메달 등 소장품 특별 기획 전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Kim Dae-jung's 100th birth anniversary 'Life Photo Exhibition'

The life of honeysuckleUntil the 19th, about 130 items were displayed at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exhibition hall

 

Reporter Kim Hyun-jong

 

A photo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January 6) of the lat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devoted himself to democracy, human rights,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held at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Kim Dae-jung's (DJ = 1924-2009) 'Life Photo Exhibition', which will be on display until the 19th, is jointly hosted by the Jeonbuk Book Reading Movement Headquarters and President Kim Dae-jung's Gunsan Memorial Association, hosted by Hugwang Kim Dae-jung Village(Daum Cafe), and hosted by Jeonbuk-do and Jeonju-si. is sponsored by

 

This 'Life Photo Exhibition', the first documentary photo exhibition to be held in Jeonju, displays about 130 works that vividly represent the past 100 years, from the island boy in his school uniform to August 2009, when the president passed away after leaving office.

 

In particular, the scene of President Kim Dae-jung receiving a work report from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during his time in office(1998), attend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Jeonju World Sound Festival(2001), visiting First Lady Lee Hee-ho to the Jeollabuk-do Gugak Center(1999), and receiving an honorary doctorate in law from Chonbuk National University(2007). You can also see photos related to Jeonbuk, such as Kim Dae-jung and Lee Hee-ho's visit to the Saemangeum site and Hanok village(2007).

 

The footsteps left by the lat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the fate of a life that passed through a dark tunnel and radiated brilliant light, can perhaps be said to be the twists and turns of modern Korean history.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was born on January 6, 1924 in Hugwang-ri, Haui-myeon, Muan-gun, Jeollanam-do(currently Shinan-gun), was a death row inmate who faced death five times, including a mysterious traffic accident in 1971 during the military regime, a kidnapping at the Palace Hotel in Tokyo, and house arrest. Despite suffering hardships such as exile, he worked hard in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Former President Kim was defeated in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four times(in 1954 for the 3rd, 4th and 5th elections, and on May 14, 1961, after winning the Gangwon-do Inje People's Assembly by-election and then dissolving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May 16 coup), and in 1963, Go In-hyang became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He was elected(re-elected) to the 6th National Assembly in Mokpo.

 

After running for the presidency three times(7th in 1971, 13th in 1987, and 14th in 1992), he was elected as the 15th president in December 1997, ushering in the dawn of democracy through the first peaceful transition of power in Korea, contributing to national development and development. A policy of inter-Korean reconciliation was implemented.

 

During his term as president, he led the first dialogue between the leaders of South and North Korea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June 2000, and for this achievement, he became South Korea's only Nobel Peace Prize winner.

 

Meanwhile, in commemo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the lat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 variety of events will be held nationwide, including book publications, documentary films, plays, narrative concerts, and special exhibitions of collections such as prison letters and Nobel Peace Prize medal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