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시 '농업시설 전진기지 집적화'

항공대 인근 도도동 일원… 국비 34억원 확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4-01-05

 

▲ 전북 전주시는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을 위한 건축기획을 시작으로 항공대 인근 도도동 일원을 농업 발전을 견인할 미래 농업 성장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농업생산 연구시설과 유통ㆍ가공ㆍ체험 공간 등 다양한 농업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전주시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 항공대 인근 도도동 일원이 지역 농업 경쟁력 향상 및 농업 다변화ㆍ부가가치 향상을 이끄는 클러스터 전진기지로 집적화된다.

 

도ㆍ농 복합지역 여건에 맞춰 인프라 구축ㆍ스마트 농업 확산ㆍ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ㆍ농업 경영 전문역량 강화 등이 주요 골자다.

 

전주시는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을 위한 건축기획을 시작으로 도도동 일원을 농업 발전을 견인할 미래 농업 성장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농업생산 연구시설과 유통ㆍ가공ㆍ체험 공간 등 다양한 농업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5일 밝혔다.

 

특히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건립 아열대과수 실증 시범포 조성 농산물 종합가공지원센터 건립 공영 도시농업체험장 조성 등 4개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34억원(총사업비 122억원)을 확보한 만큼, 올해부터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절차에 돌입한다.

 

먼저,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에 맞춰 기후 변화에 따른 고소득 작물의 발굴과 재배 확산을 위해 아열대과수 재배 실증포가 조성된다.

 

실증포 운영을 통해 지역 기후에 맞는 아열대 작물의 재배 가능성을 검토해 기술개발과 농가 맞춤형 보급이 가능하면 아열대 작물 재배 기반을 확대하고 지역 농업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 지역에서 생산된 먹거리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식재료 기획생산ㆍ물류ㆍ유통 기능을 담당할 저온저장고와 작업장 및 창고시설 등을 갖춘 지상 2층 규모(3456)의 먹거리 통합지원센터도 구축한다.

 

통합지원센터가 본격적으로 가동하면 전주는 물론 도내 13개 시ㆍ군과 상생할 수 있는 '전라북도 먹거리 선순환 체계'구축의 교두보 역할로 지역 농가 및 도내 시ㆍ군간 전략적 제휴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생산한 농산물을 가공해 농업인의 부가가치를 향상할 수 있도록 식품 가공을 위한 습식ㆍ건식라인 젤라또 라인 등의 가공시설을 갖춘 499규모의 농산물 종합가공지원센터도 건립된다.

 

이곳을 통해 농산물가공 창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에게 기술 교육과 상품화를 지원해 시제품 개발ㆍ생산ㆍ유통ㆍ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도심 속에서 농업ㆍ농촌의 가치를 인식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영도시농업 체험장도 조성한다.

 

지난해 체험 텃밭ㆍ실습교육장ㆍ편의시설 등을 갖춘 도시농업 체험장을 6,750규모로 조성했으며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편, 전주시는 민선 8기 공약 사업으로 '도도동 도시농업 메카 기반 조성'에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City 'Integration of agricultural facilities forward base'

 

Dodo-dong area near the Aviation UniversitySecured 3.4 billion won in national funds

 

Reporter Lee Yo-han

 

The Dodo-dong area near the Aeronautical University in Jeonju-si, Jeollabuk-do will be integrated into a cluster forward base that will lead to improved regional agricultural competitiveness, agricultural diversification, and improved added value.

 

The main focus is to build infrastructure in accordance with the conditions of the urban-rural complex, spread smart agriculture, revitalize the rural convergence industry, and strengthen professional capabilities in agricultural management.

 

Jeonju City said, "Starting with architectural planning for the relocation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building, we are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various agricultural infrastructure such as agricultural production research facilities and distribution, processing, and experience spaces to create the Dodo-dong area as a future agricultural growth base that will lead agricultural development." He said on the 5th.

 

In particular, as 3.4 billion won in national funds (total project cost 12.2 billion won) has been secured to promote four projects, including establishment of an integrated food support center, creation of a subtropical fruit tree demonstration plant, construction of a comprehensive agricultural product processing support center, and creation of a public urban agricultural experience center, the project will begin in earnest starting this year.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implementation begin.

 

First, in line with the relocation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 subtropical fruit tree cultivation demonstration site will be created to discover and spread cultivation of high-income crops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demonstration plant, we plan to review the possibility of cultivating subtropical crops suited to the local climate, expand the cultivation base for subtropical crops and diversify local agriculture if technology development and customized distribution to farms are possible.

 

In addition, to ensure a virtuous cycle of locally produced food, an integrated food support center will be built on the 2nd floor(3,456) equipped with cold storage, workshop, and warehouse facilities to handle food material planning, production, logistics, and distribution functions.

 

Once the integrated support center is fully operational, it will serve as a bridgehead for establishing a 'Jeollabuk-do food virtuous cycle system' that can coexist not only with Jeonju but also with the 13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will provide a stable supply through strategic partnerships between local farms and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Jeonju City is expecting that it will be able to prepare.

 

In addition, a 499comprehensive agricultural product processing support center will be built equipped with processing facilities such as wet and dry lines for food processing, and gelato line to improve the added value of farmers by processing the produced agricultural products.

 

Through this, we plan to provide technical training and commercialization to farmers who wish to start an agricultural product processing business, and support the entire process from prototype development, production, distribution, and sales.

 

In addition, a public urban agriculture experience center will be created where people can recognize and experience the value of agriculture and rural areas in the city.

 

Last year, an urban farming experience center equipped with an experience garden, practical training center, and convenience facilities was created on an area of ​​6,750 m2, and plans to begin full-scale operation in April.

 

Meanwhile, Jeonju City is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on 'creating a foundation for urban agriculture in Dodo-dong' as a pledge project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