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관영 도지사 '5박 7일' 미국 출장길 성과

CES에서 바이오ㆍ방산ㆍ모빌리티 안목 키운 뒤 '귀국'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4-01-14

 

▲ 김관영 전북지사가 미국 5박 7일간의 출장을 마치고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가운데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가 열린 라스베이거스와 달라스ㆍ보스턴 등 3개 도시를 이동하는 강행군을 통해 전북특별자치도가 나아갈 방향을 위한 밑그림을 그렸다. 【10일(현지 시간) 김관영(오른쪽) 전북지사가 미국 서부를 중심으로 한국 먹거리와 건강식품을 전국 유통하는 '홈쇼핑월드'와 100만 달러 규모의 수출ㆍ입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김관영 전북지사가 미국 57일간의 출장을 마치고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번 출장길이 더더욱 눈길 가는 대목은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달라스ㆍ보스턴 등 3개 도시를 이동하는 강행군을 소화했다.

 

김 지사는 이번 방문에서 눈부신 속도로 발전하는 최첨단 산업 분야 현황을 직접 체험하는 등 전북특별자치도가 나아갈 방향을 위한 밑그림을 그렸다.

 

특히 9(현지 시간) CES 전북공동관을 찾아 도내 8개 업체가 전시한 제품군을 살펴보는 시간을 통해 관계자들과 해외 진출 및 계약성과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구사했다.

 

, 양봉 관련 신기술을 비롯 유전자 등을 활용한 돼지 저울 및 화물차 등의 이동 상황 추적 기술 관련 제품 등에 관심을 갖고 업체 대표와 판로 노하우를 청취한 뒤 11 코칭하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CES에 먼저 참여한 여러분의 활동이 중요하다""그래야 제23의 도전업체가 나오는 것이 아니겠냐"며 적극적인 시장 개척을 주문"한 뒤 "이번 전북관 운영이 일회성 지원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해외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다음날인 10CES내 구글 부스를 방문, 지메일과 AI를 결합한 업무혁신 프로그램을 소개받고 통역 없이 직접 궁금한 사항을 영어로 질문하는 등 깊은 관심을 드러냈고 현지에서 미국 서부를 중심으로 한국 먹거리와 건강식품을 전국 유통하는 '홈쇼핑월드'100만 달러 규모의 수출ㆍ입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계약은 전북도가 지난해 도내 농수산제품의 미국 판로 개척 및 현지 기업과 유기적인 협조 관계 구축 일환으로 체결한 한남체인 H마트에 이어 3번째다.

 

11일에는 텍사스주로 이동해 댈러스 캐롤턴 컨퍼런스 홀(Carrollton Conference Center)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전북특별자치도'란 주제로 텍사스주 상ㆍ하원의원을 비롯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ㆍ댈러스 영사관ㆍ텍사스주 기업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의 산업 생태계와 투자 환경 등을 소개하는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또한, 플레이노시 존 먼스(John B. Muns) 시장과 환담을 나누며 양() 도시 간 우호 협력 관계도 논의했다.

 

마지막 일정인 12일 보스턴으로 이동해 매사추세츠 공과대(MIT) 기계생물학연구실(Mechano Biology Lab) 바이오 클러스터 운영 주체인 랩센트럴(스타트업 성공 모델) 글로벌 제약 기업으로 급부상한 모더나 등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전북형 미래 비전을 모색했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이번 미국 출장은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전북도가 적극 육성할 최첨단 핵심 전략 산업 분야인 바이오와 방산 분야의 안목을 크게 키우는 계기가 됐다""CES에서 가까운 미래에 다가올 혁신적인 제품들을 보고 많은 걸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내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들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엿보는 시간이 됐고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성장시켜야 할 바이오ㆍ방산ㆍ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영감과 방향성에 큰 자신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s '5 nights and 7 days' business trip to the US achieved results

'Returning home' after developing insight into bio, defense, and mobility at CES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Governor Kim Kwan-young returned to Korea via Incheon Airport on the 14th after completing a 7-day, 5-night business trip to the United States.

 

What made this business trip even more eye-catching was the forced march to three cities, including Las Vegas, Dallas, and Boston, where the Consumer Electronics Show(CES), the world's largest IT and home appliance exhibition, was held.

 

During this visit, Governor Kim drew a rough outline for the direction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cluding directly experiencing the current status of cutting-edge industries that are developing at a remarkable pace.

 

In particular, on the 9th(local time), they visited the CES Jeonbuk Joint Pavilion and looked at the product lines exhibited by eight companies in the province, and took a meticulous and meticulous approach to discussing various topics, such as overseas expansion and contract performance, with relevant officials.

 

In addition, he was interested in new technologies related to beekeeping, as well as products related to pig scales and movement tracking technology for trucks using genes, etc., and listened to the sales know-how of the company representative and spared no effort in providing one-on-one coaching advice.

 

At this event, Governor Kim said, "The activities of those who participated first in CES are important," and ordered active market development, saying, "Isn't that the only way for second and third challengers to emerge?" and added, "This Jeonbuk branch operation is a one-time operation." "We will not stop at providing support, but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support so that we can continuously knock on the doors of overseas markets," he promised.

 

The next day, on the 10th, he visited the Google booth at CES, was introduced to the business innovation program that combines Gmail and AI, and showed deep interest by asking questions directly in English without an interpreter. We achieved the result of signing an export / import contract worth $1 million with 'Home Shopping World', a nationwide distributor.

 

This contract is the third following the Hannam Chain H Mart signed by Jeonbuk Province last year as part of the development of a U.S. market for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in the province and the establishment of organic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local companies.

 

On the 11th, they moved to Texas and held a meeting at the Carrollton Conference Center in Dallas under the theme of 'Global Business Partner,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ith Texas senators and representatives, the president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America, the Dallas consulate, and Texas business officials. An investment information session was held to introduce Jeollabuk-do's industrial ecosystem and investment environment, with about 70 people in attendance.

 

Additionally, they had a friendly chat with Plano City Mayor John B. Muns and discussed the friendly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ities.

 

On the 12th, the last day of the schedule, we moved to Boston and sequentially visited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MIT) Mechano Biology Lab, Lab Central, the operator of the bio cluster(startup success model), and Moderna, which has rapidly emerged as a global pharmaceutical company. We sought a Jeonbuk-style future vis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said, "This business trip to the U.S. served as an opportunity to greatly increase my insight into the bio and defense industries, which are cutting-edge core strategic industries that Jeonbuk Province will actively foster after the launch of the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added, "I saw innovative products coming in the near future at CES and many people" I felt it, he said.

 

He added, "It was a time to get a glimpse of the possibility of the excellent technologies and products of local companies going global, and I gained great confidence in the inspiration and direction of the bio, defense, and mobility businesses that Jeonbuk Province should actively grow."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