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우범기 전주시장 '미주 관광마케팅 시장' 공략

한국관광공사 LA지사와 양해각서 체결… 상품개발 등 골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 우범기(가운데) 전북 전주시장이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4'에 전시된 드론축구를 지원하기 위해 7박 10일간의 출장길에 오른 가운데 미주 시장 공략에 포문을 열고 12일(현지 시간) 한국관광공사 장유현(왼쪽에서 네 번째) LA지사장과 '관광마케팅 활성화를 골자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전주시의회 이기동 (오른쪽에서 네 번째) 의장 및 전주시 임상훈(오른쪽) 공보관 등 양 기관 배석자들과 흐뭇한 표정으로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이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4'에 전시된 드론축구를 지원하기 위해 710일간의 출장길에 오른 가운데 미주 관광마케팅 시장 공략에 포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12(현지 시간) 한국관광공사 LA지사(이하 KTO LA지사)와 현지여행사 대표이사들을 초청, 전주 관광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는 등 '관광마케팅 활성화를 골자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상품개발 관광객 유치 해외 마케팅 협력 전주시 주요 행사 안내 및 홍보 등에 협력하고, 향후 특별한 동반자 관계를 다지기로 했다.

 

한국관광공사 장유현 LA지사장은 이 자리에서 "K-culture의 부흥 등 미국 및 중남미에서 한국적인 여행지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전주는 다양한 한문화 콘텐츠를 보유한 만큼, 현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보다 능동적인 마케팅이 필요한 시기로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번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전주에 더 많은 미주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대한민국 관광 거점도시 전주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2024~2025년을 글로벌 관광마케팅 원년의 해'로 삼아 글로벌 관광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특히 "한복ㆍ한식ㆍ한지 등 다양한 한문화 콘텐츠부터 전주 관광의 외연 확장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왕의궁원 프로젝트까지 전주 관광의 부흥을 준비하고 있다""북미뿐만 아니라 중남미 관광객들도 전주를 찾을 수 있도록 힘이 되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해외 최대 한인사회가 있는 LA에 위치한 KTO LA지사는 미 서부지역 외에도 멕시코와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지역까지 관할하는 해외관광객 유치의 핵심적인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관광 거점도시인 전주시는 그동안 다양한 국제교류와 국제행사 및 해외 마케팅 등을 통해 글로벌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장했다.

 

올해를 '글로벌마케팅 원년의 해'로 삼아 세계적인 도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문화관광 도시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한편, 오는 16일 귀국하는 전주시 대표단은 13~14게티센터 워너 브라더스 스튜디오 LA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등을 찾아 전주시립미술관 건립 및 영화ㆍ영상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접목 방안을 구상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o Beom-ki, Mayor of Jeonju, targets the 'American tourism marketing market'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LA branch of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Product development, etc

 

Reporter Lee Yo-han

 

Woo Beom-ki, mayor of Jeonju, Jeollabuk-do, opened the door to targeting the American tourism marketing market while on a 7-night, 10-day business trip to support the drone soccer game displayed at 'CES 2024', the world's largest home appliance and IT exhibition.

 

On the 12th(local time), Jeonju City invited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LA Branch(hereinafter referred to as KTO LA Branch) and CEOs of local travel agencies and held a meeting to revitalize Jeonju tourism,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aim of revitalizing tourism marketing'.

 

Through the signing of thi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he two organizations agreed to cooperate in product development overseas marketing cooperation to attract tourists information and promotion of major events in Jeonju City, and strengthen a special partnership in the future.

 

Jang Yu-hyeon, LA branch manager of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said at the event, "With the revival of K-culture, more and more people are looking for Korean-style travel destinations in the U.S. and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added, "Jeonju has a variety of Korean cultural contents, so it is trying to attract local tourists." "I think this is a time when more proactive marketing is needed."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his commitment, saying, "Based on thi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e will actively cooperate to allow more American tourists to visit Jeonju."

 

Jeonju Mayor Woo Beom-ki responded, "In order to promote Jeonju as a hub city for tourism in Korea to the world, we will make efforts to advance into a global tourism city by making 2024-2025 the first year of global tourism marketing."

 

In particular, "We are preparing for the revival of Jeonju tourism, from various Korean cultural contents such as Hanbok, Korean food, and Hanji to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to expand the scope of Jeonju tourism," an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not only North American but also Central and South American tourists can visit Jeonju." "I have no doubt that this will happen," he added.

 

The KTO LA branch, located in LA, home to the largest Korean community overseas, serves as a key forward base for attracting overseas tourists, covering not only the western United States but also Central and South American regions such as Mexico, Brazil, and Argentina.

 

Jeonju City, a hub city for tourism in Korea, has continued to expand its global network through various international exchanges, international events, and overseas marketing.

 

With this year being the ‘first year of global marketing,’ we are seeking to become a cultural and tourism city that can stand shoulder to shoulder with world-class cities.

 

Meanwhile, the Jeonju City delegation, returning to Korea on the 16th, plans to visit the Getty Center, Warner Bros. Studio, and the LA Academy Film Museum on the 13th and 14th to devise policy integration measures to build the Jeonju Museum of Art and foster the film and video industry.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