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특별자치도 '새로운 역사' 개막

윤석열 대통령 출범식 참석… 지역이 살아야 경제도약 '강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4-01-18

 

▲ 전북도가 18일 0시를 기해 '전북특별자치도'로 새 출발하는 출범식이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윤석렬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사진기자단   © 김현종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축사를 통해 "지역이 잘살아야 민생이 좋아지고 우리 국가 전체의 경제도 더 크게 도약할 수 있고 저는 지역이 스스로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중앙이 이를 적극 지원하는 지역 주도형 균형 발전을 강조해 왔다"며 "오늘은 우리 전북인의 꿈이 이루어지기 시작하는 날이자 동시에 우리 대한민국이 지방시대의 큰 발걸음을 내딛는 날"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사진기자단  © 김현종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 초대 도지사로 18일 첫 업무에 돌입한 김관영 도지사가 "농생명부터 문화관광ㆍ고령 친화ㆍ미래 첨단ㆍ민생특화 산업까지 전북이 잘하는 걸 더 잘하고, 새로운 것은 빠르게 받아들일 준비를 마쳤다"며 "전북의 새로운 100년, 함께 도전하자"는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사진기자단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180시를 기해 '전북특별자치도'로 새 출발하는 출범식이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전북특별자치도'는 제주ㆍ세종ㆍ강원에 이어 대한민국 네 번째 특별지방정부로 출범 근거는 지난해 공식 공포된 '전북특별자치도 설치 및 글로벌 생명 경제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으로 131개 조문과 333개 정책 특례를 담고 있다.

 

특히 농생명산업 문화관광산업 고령친화산업복합단지 미래 첨단산업 민생특화산업 등 5개 핵심 산업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가 포함됐다.

 

전라북도 명칭 변경은 1896년 전라도가 전라남ㆍ북도로 변경된 이후 128년 만이다.

 

이날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ㆍ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ㆍ남형기 국정운영실장ㆍ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ㆍ이연택 총괄위원장 및 국민지원위워회 공동위원장ㆍ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ㆍ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ㆍ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ㆍ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ㆍ도내 14개 지자체장ㆍ도민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출범식은 전북자치도 출범 경과보고(임상규 행정부지사) 기념사 홍보영상(전북특별자치도 브랜드 소개) 시청 축사 퍼포먼스 등으로 이뤄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축사를 통해 "지역이 잘살아야 민생이 좋아지고 우리 국가 전체의 경제도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저는 지역이 스스로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중앙이 이를 적극 지원하는 지역 주도형 균형 발전을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의 권한을 과감하게 지방에 이양해 공정한 기회와 자율성을 보장하고 있다""전국 모든 지역이 골고루 발전할 때 불필요한 과잉 경쟁을 해소할 수 있고 우리가 직면한 인구 감소와 저출산 문제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곳곳에 모든 지역을 다 써야 된다""도민 여러분께서도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 함께 뛰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기념사에 나선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소회와 비전ㆍ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설명한 뒤 "농생명부터 문화관광ㆍ고령 친화ㆍ미래 첨단ㆍ민생특화 산업까지 전북이 잘하는 걸 더 잘하고, 새로운 것은 빠르게 받아들일 준비를 마쳤다""전북의 새로운 100, 함께 도전하자"고 제시했다.

 

이날 행사는 출범 세리머니와 퍼포먼스를 통해 보는 재미도 더했으며 어린이 중창단과 대학생들의 전북특별자치도의 새로운 로고송인 '다함께 전북'합창과 안무 공연에 이어 전북도민 대표가 모여 특별한 복주머니 선물을 여는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한편, 전북특별자치도 초대 도지사로 지휘봉을 잡은 김관영 지사는 '다함께 민생 도정 운영계획'1호 안건으로 결재했고 첫 외부 일정으로 효자 5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전북특별자치도 제1호 주민등록등본을 발급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opens 'new history'

 

President Yoon Seok-yeol attends the inauguration ceremony'Emphasis on economic leap forward only when the region survives'

 

Reporter Kim Hyun-jong

 

At midnight on the 18th,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Jeonbuk-do's new start a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as held in a grand manner at the Moak Hall of the Korea Sori Culture Center.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the fourth special local government in Korea following Jeju, Sejong, and Gangwon. The basis for its launch is the 'Special Act for the Establishment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Creation of a Global Life Economic City', which was officially promulgated last year, with 131 articles and 333 special policy provisions. It contains

 

In particular, the basis for promoting five core industries, including agricultural and life industry cultural tourism industry senior-friendly industrial complex future high-tech industry people’s livelihood specialized industry, was included.

 

The name change of Jeollabuk-do is the first in 128 years since Jeolla-do was changed to Jeollanam-do and North Jeolla-do in 1896.

 

On this day,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augur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President Yoon Seok-yeol,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Kim Kwan-young,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Lee Sang-min, State Affairs Office Director Nam Hyung-ki, Local Era Committee Chairman Woo Dong-gi, General Chairman Lee Yeon-taek and National Support Committee Co-Chairman, Kim Kyung-an,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Director, and Oh Young-hoon. About 2,000 people attended, including the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Mayor Choi Min-ho,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Kim Jin-tae, heads of 14 local governments in the province, and residents.

 

The launch ceremony consisted of progress report on the launch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Governor Lim Sang-gyu), commemorative speech, viewing of a promotional video(introducing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brand), congratulatory remarks, and performance.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n a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event, "Only when the region prospers will the people's livelihood improve and the economy of our country as a whole can take a greater leap forward. I believe that the region will discover its own growth engines and the central government will actively support this." "We have emphasized led balanced development,"he said.

 

"We are boldly transferring the authority of the central government to local governments to ensure fair opportunities and autonomy,he said. "When all regions of the country develop evenly, unnecessary excessive competition can be resolved, and the problems of population decline and low birth rate that we face will also be addressed."It can be fundamentally resolved,he emphasized.

 

In addition, he said, "In order for the Republic of Korea to develop, we must use all regions throughout the country,"and asked, "I ask the residents to join forces and work together for the success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future of the country."

 

In his commemorative speech, Governor Kim Kwan-young explained his thoughts and vision for the launch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direction for the future, and then added, "Jeonbuk will do better at what it does well, from agricultural life to cultural tourism, age-friendly, future high-tech, and industries specializing in people's livelihoods, and will quickly accept new things." "We are ready,"he said, adding, "Let's take on the challenge together for Jeonbuk's new 100 years."

 

The event on this day was more fun to watch through the launch ceremony and performance, and following a choir and choreography performance of 'All Together Jeonbuk', the new logo song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by a children's choir and university students, there was also a performance where representatives of Jeonbuk residents gathered to open special lucky bag gifts.

 

Meanwhile, Governor Kim Kwan-young, who took the helm as the first governor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pproved the 'Provincial Government Operation Plan for People's Livelihood Together' as the first agenda item and visited the Hyoja 5-dong community center as his first external schedule and issued the first resident registration copy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receive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