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개최 장소 확정

국립무형유산원 → 전북대… 전시장ㆍ회의실 확보 등 고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가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 국내외 한인 기업인들의 글로벌 경제 비즈니스 협력 행사인 '2024년 제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구 세계한상대회)'가 오는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릴 개최 장소가 당초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전북대학교로 최종 변경 확정됐다. (행사장 시설 현황) / 조감도 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가영 기자



 

 

오는 1022일부터 24일까지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에서 열릴 '2024년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구 세계한상대회)개최장소가 확정됐다.

 

재외동포청은 전북특별자치도가 지난달 9일 행사장을 전북대학교로 변경한 요청에 따라, 7일 점검 및 실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라, 운영위원회가 개최 장소를 당초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전북대학교로 최종 변경했다.

 

개최 장소 변경은 컨벤션이 없는 지역 여건을 우수한 대학 시설 활용이 핵심으로 담겼다.

 

다만, 당초 계획대로 전주의 강점인 한옥마을과 전통문화이차전지 등 신산업을 연계한 대회로 준비해 비즈니스 성과 창출 및 전북전주의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주 행사장인 기업전시장은 기후 여건 등 야외 행사장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도록 대운동장에 임시 건축물을 조성하고 전기와 조명 시설을 완비한다.

 

특히 개폐회식은 1,4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삼성문화회관에서 진행된다.

 

실내체육관은 오만찬 장소로 활용하고 진수당과 국제컨벤션센터 회의실은 각종 세미나 프로그램으로 활용한다.

 

전북특별자치도 천세창 기업유치지원실장은 "대회 장소 변경이 최종적으로 확정된 만큼, 본격적으로 세계 각국의 CEO와 도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규모와 내실을 모두 갖춘, 최고의 대회로 만들어 천년고도의 역사와 전통현대가 공존하는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전주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4, 22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국내외 재외동포 기업인 등 4,000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중소기업 해외 진출과 수출 확대동포 경제인 네트워크 구축청년 기업가 해외 진출 등 세계 한민족 동포 경제인들의 최대 행사로 치러진다.

 

전북도와 전주시는 인천제주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유치에 성공했다.

 

"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국내외 한인 기업인들의 글로벌 경제 비즈니스 협력 행사인 한상 대회가 격상된 이후, 국내에서 개최되는 첫 행사다.

 

전북도 전주시 공동 주관으로 대회 취지에 맞게 전북의 강점 산업 분야인 식품 그린바이오 이차전지 탄소 건설기계 로봇 전기차 통신 의료기기 동물케어 금융 등 신산업과 신서비스 분야에서 폭넓은 비즈니스 협상과 계약이 가능하도록 전국적 행사로 개최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venue for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confirmed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Chonbuk National UniversityConsider securing exhibition halls and conference rooms, etc

 

Reporter Kim Ga-young

 

The venue for the '2024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formerly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which will be held in Jeonju, Jeollabuk-do from October 22nd to 24th, has been confirmed.

 

The Office of Overseas Koreans responded to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s request to change the event venue to Chonbuk National University on the 9th of last month, and as a result of inspection and due diligence on the 7th, the steering committee ultimately changed the venue from the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to Chonbuk National University. changed.

 

The key to changing the venue was to utilize the excellent university facilities in a region where there are no conventions.

 

However, as originally planned, the plan is to prepare a competition linking Jeonju's strengths, Hanok Village, and new industries such as tradition, culture, and secondary batteries, to create business results and promote the culture of Jeonbuk and Jeonju to the world.

 

The corporate exhibition hall, the main event venue, will build a temporary structure in the main stadium and be fully equipped with electricity and lighting facilities to overcome the shortcomings of the outdoor event venue, such as climate conditions.

 

In particular,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will be held at the Samsung Cultural Center, which can accommodate about 1,400 people.

 

The indoor gymnasium is used as a venue for lunches and dinners, and the Jinsudang and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 conference rooms are used for various seminar programs.

 

Cheon Se-chang, head of the Corporate Attraction Support Department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id, "Now that the change in the venue of the competition has been finally confirmed,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for the competition in earnest to the satisfaction of both CEOs and citizens from around the world."

 

Jeonju Mayor Woo Beom-ki said, "We will make the 22nd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the best event with both scale and substance, and provide an opportunity to promote the charm of Jeonju, a global cultural and tourism city where a thousand years of history, tradition and modernity coexist, to the world." "I will do it," he said.

 

Meanwhile, more than 4,000 people, including domestic and overseas Korean businessmen, attended the '2024, 22nd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and the world's Korean businesspeople participated in the overseas expansion and export expansion of domestic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establishment of a network of Korean businesspeople, and overseas expansion of young entrepreneurs. It is held as the largest event.

 

Jeonbuk-do and Jeonju-si succeeded in hosting the site after fierce competition with Incheon and Jeju.

 

"The 22nd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is the first event held in Korea since the Korean Business Convention, a global economic and business cooperation event for Korean businessmen at home and abroad, was upgraded.

 

Co-hosted by Jeonju-si, Jeollabuk-do, and in keeping with the purpose of the competition, it will expand its scope in new industries and new services, including Jeonbuk's strong industries: food green bio secondary batteries carbon construction machinery robots electric vehicles communications medical devices animal care finance. We plan to hold it as a national event to enable wide-ranging business negotiations and contract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