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순창군' 불법 주 ・ 정차' 집중 단속

오는 20일부터… 골든타임 확보 차원, 소화전 주변 5m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04-18

 

 

▲  전북 순창군이 화재 및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소화전 주변 5m 이내 불법 주 ・ 정차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순창군이 화재 및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소화전 주변 5m 이내 불법 주 ・ 정차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이번 집중단속은 지난해 8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승용차 80,000원・승합차 90,000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행위를 바로잡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단속에 앞서 운전자들이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그동안 소화전 주변을 중심으로 좌・우 각 5m에 '절대 주 ・ 정차금지 구간' 및 '위반차량 과태료 부과'라는 표지판을 설치해 집중적으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앞으로는 지역 주민들이 불법 주 ・ 정차한 차량을 발견했을 경우, 1분 간격으로 2회 촬영해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하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순창군 경제교통과 최복식 교통행정 계장은 "소화전 주변 5m 뿐만 아니라 교차로 모퉁이 5m와 버스 승강장 좌 ・ 우 10m 및 횡단보도 역시 불법 주 ・ 정차 즉시단속 구역인 만큼, 과태료 부과에 앞서 화재로 인한 긴급 상황 대비와 보행자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선진 교통질서 의식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화전'은 화재현장에 물을 공급하는 소방용수 시설로 주변 5m 이내에서 불법 주 ・ 정차할 경우 소방용수 확보에 걸림돌로 작용돼 자칫 골든타임을 놓쳐 대형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순창군 관내에는 총 346개의 소화전이 설치돼 있으며 이 가운데 95개가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순창읍 주요 도로변에 설치돼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