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의회 '스테이 스트롱' 참여

문찬기 의장… 사회적 거리두기ㆍ방역수칙 준수 '당부'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  전북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이 지난 16일 자신의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극복 및 조기종식을 위해 응원과 격려를 전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이 지난 16일 코로나-19 위기를 건강하게 이겨내자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

 

'스테이 스트롱'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의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외교부에서 시작한 캠페인이다.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그림과 응원 문구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 3명을 지목하는 형식의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캠페인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와 싸움을 이겨내자는 상호 격려를 담은 외교부 직원의 아이디어로 시작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많은 호응이 이뤄지고 있다.

 

진안군의회 김광수 의장에게 지명을 받은 문찬기 의장은 '코로나-19 극복 부안군의회가 함께 합니다'라고 적힌 포스터를 배경으로 "감염증 장기화 여파에 따른 피로 누적에 맞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국민 모두를 응원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감염병 사태가 하루 빨리 종식돼 우리 모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굳은 의지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며 "부안군의회도 안전 사회가 조성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다중이용시설과 밀집된 공간 방문 또는 소규모 모임 등을 자제해 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문찬기 의장은 다음 캠페인 참여자로 ▲ 군산시의회 정길수 의장 ▲ 농협 부안군지부 배인태 조합장 ▲ 부안수협 송광복 조합장 등 3명을 지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