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소방 '화재진압 분야' 전국 1위

제33회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 2년 연속 국무총리 표창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  정문호(가운데) 소방청장이 28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열린 ‘제33회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 시상식에서 전북소방본부 대표로 '화재진압' 분야에 출전해 영예의 1위를 차지한 김두철(왼쪽 첫 번째) 소방경 및 5명의 대원들에게 상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올해로 33회를 맞은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 화재진압 분야 전국 우승을 차지하는 금자탑을 쌓았다.

 

특히 ▲ 화재진압 ▲ 구조 ▲ 구급 ▲ 최강소방관 등 4개 분야 모두 상위권을 기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달성했다.

 

천안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19개 시ㆍ도 소방공무원 422명이 4개 분야 5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뤘다.

 

이 대회에 전북소방본부 대표로 출전한 김두철 소방경 및 5명의 대원들은 화재진압 전술과 속도방수 2종목 합산 점수에서 가장 높은 기록을 달성해 전국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며 1계급 특진 선물을 거머쥐었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현장에 강한 소방관을 목표로 그동안 열정을 쏟아낸 대원들의 노고를 격려한다"며 "앞으로도 전국 최고 수준의 소방전술을 실현할 수 있도록 일상 훈련을 강화해 더욱더 안전하고 행복한 전북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는 전국 시ㆍ도 대표 19개 팀이 참가해 화재진압ㆍ구조ㆍ구급ㆍ최강소방관 경기 등 4개 종목별로 소방기술을 겨루는 국내 유일의 소방경연대회다.

 

제33회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 시상식은 28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The Jeonbuk Fire Department has built a golden tower that won the national championship in the fire suppression field at the national firefighting technology contest, the 33rd anniversary this year.

 

In particular, it achieved the honor of receiving the Prime Minister's citation for two consecutive years following last year, ranking in the top ranks in all four fields: ▲ fire suppression ▲ rescue ▲ first aid ▲ strongest firefighter.

 

Held at the Cheonan Central Fire School, from the 16th to the 18th, 422 firefighters from 19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competed in 5 sports in 4 fields.

 

Firefighter Kim Doo-cheol and five other members of the Jeonbuk Fire Department, who participated in the competition as representatives of the Jeonbuk Fire Department, achieved the highest record in the combined score of the two categories of fire suppression tactics and speed waterproofing, vomiting the spirit of being ranked No. 1 in the country, and holding a first-class special gift. Done.

 

Young-geun Hong, head of the firefighting headquarters, said, “We encourage the hard work of the crews who have poured out their passion to become a strong firefighter in the field.” I will do my best to make Jeonbuk-do happy and happy.”

 

Meanwhile, the National Fire Fighting Technology Contest is the only firefighting competition in Korea in which 19 teams representing cities and provinces from all over the country compete against firefighting skills in four categories: fire suppression, rescue, first aid, and the strongest firefighters.

 

The 33rd National Fire Fighting Technology Contest Awards ceremony was held successfully at the Sejong City Fire Department on the 28th.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