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45명'

도내 최초, 연쇄 감염 우려 정읍 마을주민 100명 집단 격리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06

 

▲  전북지역 가족 집단감염 사례로 기록된 정읍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인 A씨(도내 133번째)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접촉한 시댁 이웃인 B씨(70대 여성)가 6일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43번째 환자로 분류됨에 따라, 자칫 연쇄 감염 우려가 높다고 판단돼 마을 주민 100명에 대한 '동일 집단격리' 명령이 내려졌다.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이 도내 최초로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이동제한 조치가 단행된 마을의 방역 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지역 최초 가족 집단감염 사례로 기록된 정읍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인 A씨(도내 133번째)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접촉한 시댁 이웃인 B씨(70대 여성)가 6일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43번째 환자로 분류됐다.

 

B씨는 A씨의 시어머니인 C씨(전북 135번)와 지난 3일 오후 6시 30분께 마을회관에서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지난 5일 검체를 채취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군산의료원 격리병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A씨 가족과 접촉한 70대 여성인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143번 확진자가 거주하고 있는 마을 주민 1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자칫 연쇄 감염 우려가 높다고 판단돼 '동일 집단격리' 명령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이 마을에 거주하는 주민 100명은 앞으로 14일 동안 이동이 제한된다.

 

'동일 집단 격리'는 감염 질환 등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장소를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로 일명 '코호트 격리'의 우리말이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정읍 일가족 집단감염에 따른 1차 역학조사 결과, 최초 감염자는 30대 여성인 A씨가 아니라 서울에 거주하는 친정 오빠인 D씨(50대)가 명절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고향에 내려왔고 추석 당일 본가를 방문한 여동생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접촉하는 과정에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6일 밝혔다.

 

논산(4명)과 광주(5명)에 거주하고 있는 A씨의 시댁ㆍ친정식구 9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해당 지자체는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 격리 상태로 이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방침이다.

 

또, 도내 141번 확진자로 분류된 50대 남성인 중국 국적 E씨(정읍 거주)가 취업을 위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과정에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아 안산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다.

 

E씨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정읍에서 함께 생활한 누나와 조카에 대한 검사 결과는 빠르면 6일 오후께 나올 예정이다.

 

C씨는 지난 3일 편의점ㆍ사우나ㆍ마트 등을 방문한 동선이 확인됨에 따라 보건당국은 자택과 방문지를 대상으로 소독을 완료하고 휴대폰 위치추적 및 카드사용내역 조회와 방문 장소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등의 확인을 통해 정확한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또한, 도내 121번째 확진자와 지난달 23일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9월 25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던 60대 남성(전주 거주)인 F씨가 지난 5일 오전 9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145번째 환자로 분류돼 군산의료원 격리병실로 이송됐으며 보건당국은 자택 소독과 함께 자가 격리 준수 여부 등의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카자흐스탄 지부에서 2개월 동안 근무를 마치고 지난 5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회사원인 30대 남성(완주군 거주)도 6일 오전 9시 10분께 '양성(도내 144번)'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확진자는 145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전북은 8월 15일 이후 지난 5일까지 총 9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6일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12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 기사입니다.

 

【Breaking News】On the 6th, Mr. A, a woman in her 30s living in Jeongeup, recorded as the first case of family group infection in Jeollabuk-do, and Mr. B (a woman in her 70s), a neighbor in her in-laws who contacted during the Chuseok holiday,'positive. 'It was judged and classified as the 143th patient in the province.

 

Mr. B was found to have contacted Mr. A's mother-in-law, Mr. C (No. 135, Jeollabuk-do) in the process of having a conversation at the town hall at 6:30 pm on the 3rd. As a result of collecting a sample on the 5th, he was confirmed. It is being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room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In particular, as Mr. B, a woman in his 70s who had contact with Mr. A's family, was tested positive, it was judged that there was a high risk of serial infection while conducting a corona 19 test on 100 village residents living in the 143 confirmed case. Group quarantine' order was issued.

 

Accordingly, 100 residents in the village will be restricted from moving for the next 14 days.

 

'Same group quarantine' is a Korean word for so-called'cohort quarantine' as a measure to block the entire place where the infected person occurred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said,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following the group infection of Jeongeup family family, the first infected person was not A, a woman in her 30s, but D, her 50s, living in Seoul, to her hometown on the 30th of last month, a day before the holiday. It is estimated on the 6th that the virus was spread in the process of contacting the younger sister who came down and visited the main house on the day of Chuseok without wearing a mask."

 

All nine of Mr. A's in-laws and family members residing in Nonsan (4) and Gwangju (5) were diagnosed as'negative', but the local governments monitored them in self-isolation due to concerns about the development of future symptoms. It is a policy to proceed.

 

In addition, a Chinese citizen E (resident in Jeongeup), a man in his 50s who was classified as the 141st confirmed in the province, was confirmed on the 5th, and was transferred to the Ansan Life Treatment Center in the process of visiting a hospital for employment.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of Mr. E has not been confirmed so far, and the test results of his sister and nephew who lived together in Jeongeup are expected to be released as early as the afternoon of the 6th.

 

On the 3rd, C said, as the route of visiting convenience stores, saunas, and marts was confirmed, the health authorities completed disinfection for homes and places of visit, tracking the location of mobile phones, inquiring card usage history, and a closed circuit (CCTV) installed at the visited place. The exact path of infection, movement, and additional contacts are identified through verification of camera images.

 

In addition, F, a man in his 60s (resident in Jeonju), who was in self-quarantine from September 25, was confirmed to have been in contact with the 121st confirmed patient in the province on the 23rd of last month, and became the 145th patient in the province after being diagnosed at 9 am on the 5th. It was classified and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room of the Gunsan Medical Center, and the health authorities are conducting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such as self-isolation and disinfection of the home.

 

In addition, a man in his 30s (resident in Wanju-gun), an office worker who entered the country through Incheon Airport on the 5th after working for 2 months at the Kazakhstan branch, was judged'positive (No. 144 in Tokyo)' at 9:10 am on the 6th. The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creased to 145.

 

Meanwhile, in Jeonbuk, a total of 98 new confirmed cases occurred from August 15 to the last 5 days, and 112 people were diagnosed with cure as of 8 am on the 6th and returned to their daily liv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