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군산공항… 하늘 길 열렸다!

진에어ㆍ제주항공 각각 2편 1일 4편 운항 시작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  8일 전북 군산공항 터미널에서 열린 군산~제주노선(진에어ㆍ제주항공) 신규 취항식 직후 우범기(가운데) 정무부지사와 강임준(오른쪽에서 열 번째) 군산시장이 군산~제주노선 첫 운항에 나선 진에어 대표이사 및 항공사 직원 등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군산공항 활주로에서 '파이팅'을 외치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여파로 수요가 감소하면서 운항이 전면 중단된 '군산~제주' 하늘길이 8일자로 열렸다.

 

지난 3월부터 여객기 1대도 뜨고 내리지 않았던 군산공항의 하늘 길이 다시 열리면서 '진에어'와 '제주항공'이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노선 운항을 시작했다.

 

이날 취항식을 시작으로 군산공항 제주노선은 8일부터 2개 항공사가 각각 하루 2편씩 부정기편으로 운항을 시작한 뒤 오는 25일부터 정기편 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군산공항은 운항이 중단된 지 6개월여 만에 새로운 항공사가 취항하면서 도민들의 항공교통 편익 증진은 물론 공항 주변 지역경제 활력이 기대된다.

 

군산~제주노선은 그동안 오전 1편ㆍ오후 2편이 운항됐으나 이번에는 오전에 1편이 증편돼 1일 총 4편이 운항돼 도민들이 타 지역 공항을 이용하는 시간ㆍ경제적 손실 역시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그동안 중단됐던 전주~익산~군산공항 시외버스 노선도 이용객의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을 위해 8일부터 항공기 증편 운항 시간에 맞춰 1일 4회 증회 운행에 돌입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번 취항식을 계기로 예전보다 오히려 운항 횟수가 늘어나 도민들이 시간ㆍ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는 등 항공교통 편익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운항 항공사들과 함께 군산공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기적으로 항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만금 국제공항이 필요하다"며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 건설에도 도민들의 관심과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군산공항 터미널에서 전북도 우범기 정무부지사와 전북도의회 송지용 의장을 비롯 강임준 군산시장ㆍ진에어ㆍ제주항공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개 항공사의 취항식을 가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s demand declined in the aftermath of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n, the'Gunsan-Jeju' sky road was opened on the 8th, where operations were completely stopped.

 

Since last March, the sky road of Gunsan Airport, which had not left a single passenger plane, opened again, and'Jin Air' and'Jeju Air' started operating the route in earnest with the inauguration ceremony.

 

Starting from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the two airlines on the Jeju route at Gunsan Airport start operating two flights a day on an irregular basis from the 8th, and are planning to operate regular flights from the 25th.

 

In particular, Gunsan Airport is expected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air transportation for citizens as well as vitalize the local economy around the airport as a new airline is in service six months after the operation was suspended.

 

The Gunsan-Jeju route has operated one flight in the morning and two in the afternoon, but this time, one flight was increased in the morning, and a total of four flights per day are expected to significantly reduce the time and economic losses for residents to use airports in other regions.

 

In addition, the intercity bus route from Jeonju-Iksan-Gunsan Airport, which had been suspended so far, began operating four times a day in accordance with the operating time of the increase of aircraft from the 8th to improve the accessibility of public transportation for users.

 

Governor Song Ha-jin said, "With this inauguration ceremony, the number of flights will increase rather than in the past, allowing residents to save time and money. It is expect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improving air transportation convenience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 will try to revitalize the airport."

 

In addition, he said, "In order to respond to air demand in the long term,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is necessary."

 

On the other hand, at the Gunsan Airport Terminal, two airlines were inaugurated with the attendance of Jeonbuk-do Government Affairs Governor Woo Beom-ki, Jeon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Song Ji-yong, and Gunsan Mayor Kang Im-jun, Jin Air, and Jeju Air's representative directo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