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어민 숙원사업' 해결

위도 키조개 양식업… 잠수기 관리선 사용 가능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  전북 부안군 위도면 7곳(180ha)에 키조개 양식이 허용됐으나 이에 따른 잠수기 어업이 사실상 인근 지역인 '전남'과 '충남'에 독점된 관리선 공동사용이 승인돼 임차료 부담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위도면 7곳(180ha)에 키조개 양식이 허용됐으나 이에 따른 잠수기 어업이 사실상 인근 지역인 '전남'과 '충남'에 독점된 관리선 공동사용이 승인돼 임차료 부담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부안군은 "그동안 지역의 키조개 잠수기 관리선에 대한 사용 허가가 나지 않아 양식 어민들이 연간 1억원 정도의 임대료를 주고 타 지역에서 '잠수기 허가선'을 임대해야 하는 불합리한 제도가 개선돼 잠수기를 이용한 관리선 사용이 가능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어장관리에 사용하기 위해 지자체로부터 지정 받은 어선을 이용하지 않아도 자신이 소유한 관리선에 잠수기를 이용, 키조개 채취가 가능하다.

 

특히, 인근 지역에서 잠수기 허가 어선을 임차하는 과정에 계약금 수천만원과 매월 지불해야하는 수백만원 상당의 임대료를 절약할 수 있는 만큼, 어업 경영부담 해소와 동시에 수입증가 및 편의개선 등 수산자원의 합리적 이용이 기대된다.

 

부안군은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전북도ㆍ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의원과 공동으로 해수부 등 관련 부처 관계자를 만나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지속적인 논의와 협의 절차를 거쳐 키조개 양식어장에 잠수기를 이용한 관리선 사용이 가능하다는 유권해석을 이끌어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민들의 영농과 어업 부담 경감 해소 및 안정적인 조업기반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언제ㆍ어디든 발품을 팔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수부는 수산자원 보호ㆍ잠수기 어업 갈등ㆍ어장이탈 불법 어업 등에 따른 어업질서 유지 등을 이유로 잠수기 관리선 사용을 전면 불허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lam farming was allowed in seven locations (180ha) in Wido-myeon, Buan-gun, Jeollabuk-do.

 

Buan-gun said, "There has been no license to use a seashell submersible vessel in the region so far, so aquaculture fishermen have to pay 100 million won a year to rent and rent a'submersible licensed vessel' in other regions. It can be used," he said on the 8th.

 

Accordingly, without using a fishing boat designated by local governments for use in fishery management, it is possible to use a diving machine on a management boat owned by the local government to collect shellfish.

 

In particular, as it saves tens of millions of won in down payment and tens of millions of won in rent that must be paid monthly in the process of renting a diving licensed fishing vessel in a nearby area, it is possible to reduce the management burden of the fishing industry and to make rational use of fishery resources such as income increase and convenience improvement It is expected.

 

In order to solve such problems, Buan-gun went through continuous discussions and consultation procedures, such as meeting with related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 collaboration with Lee Won-taek (Gimje and Bu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Jeollabuk-do and the Democratic Party to explain the necessity. It led to an interpretation that it was possible to use a management ship using a diving machine.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We will continue to sell our products anytime and anywhere in order to relieve the burden of farming and fishing for the military and to establish a stable fishing base."

 

On the other han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has completely denied the use of a submersible management vessel for reasons such as protection of fisheries resources, conflict in the diver fishing industry, and maintenance of the fishing order due to illegal fishing.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