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총력 대응

거점소독시설 추가 운영ㆍ사전 예찰검사 강화 등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10

 

 

▲  강원도 화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1년 만에 다시 발생함에 따라 가축방역 당국과 양돈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전북도가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방역위험 시설인 도축장(7개소)ㆍ분뇨처리시설(36개소)ㆍ밀집 사육단지(7개소)에 대한 사전 예찰검사를 강화하는 초기 대응 태세 유지 등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강원도 화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1년 만에 다시 발생함에 따라 가축방역 당국과 양돈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전북도가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14개 시ㆍ군에 설치 운영하고 있는 거점소독시설을 16개로 확대하고 다음주에 4개소를 추가 운영한다.

 

또, 도내 양돈 밀집단지인 ▲ 군산 서수 ▲ 익산 왕궁ㆍ함열 ▲ 정읍 덕천ㆍ이평 ▲ 김제 용지 ▲ 진안 텃골 등 5개 시ㆍ군 7개소를 포함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가용 가능한 소독 차량을 총동원, 마을 입구 등 차량 왕래가 많은 곳을 2주간 매일 집중 소독이 이뤄진다.

 

또한, 방역위험 시설인 도축장(7개소)ㆍ분뇨처리시설(36개소)ㆍ밀집 사육단지(7개소)에 대한 사전 예찰검사를 강화하는 초기 대응 태세가 유지된다.

 

특히, 이번 강원 화천에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도축장 검사 과정에서 확인된 만큼,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체크 및 생체ㆍ해체 검사 강화 및 도축장 내ㆍ외부 소독을 강화하는 사전 차단방역이 실시된다.

 

전북도 이종환 동물방역과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위험이 없어질 때까지 물 샐 틈 없는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의심 증상 여부를 관찰해 만일,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9일 강원 화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재발하자 시ㆍ군 방역부서 과장과 긴급 대책 영상회의를 통해 강화된 조치를 논의하는 등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국내 사육돼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것은 지난해 9월 16일이며 파주ㆍ연천ㆍ김포ㆍ강화 등지로 확산했으나 23일 만인 10월 9일을 끝으로 발병하지 않았다.

 

예방 백신이 있는 구제역과 달리 돼지열병(ASF)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고 전파력이 강하지만 바이러스가 직접적으로 돼지와 접촉해야만 감염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s African swine fever (ASF) reoccurs in pig farms in Hwacheon, Gangwon-do, there is an emergency on livestock quarantine authorities and pig farms.

 

First, the base disinfection facilities installed and operated in 14 cities and counties will be expanded to 16, and 4 additional locations will be operated next week.

 

In addition, a total mobilization of disinfection vehicles available for pig farms, including 7 locations in 5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Iksan Royal Palace, Hamyeol ▲ Jeongeup Deokcheon, Ipyeong ▲ Gimje site ▲ Jinan Tetgol, etc. Intensive disinfection is carried out every day for two weeks in places with a lot of traffic, such as.

 

In addition, the initial response posture of strengthening preliminary surveillance inspections for slaughterhouses (7 locations), manure treatment facilities (36 locations), and dense breeding complexes (7 locations), which are dangerous quarantine facilities, is maintained.

 

In particular, as the African swine fever that occurred in Hwacheon, Gangwon was confirmed during the inspection of the slaughterhouse, pre-blocking and quarantine will be carried out to check fever through thermal imaging cameras, reinforce bio-disassembly tests, and strengthen disinfection inside and outside the slaughterhouse.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water leaks until the risk of African swine fever disappears." He asked for a prompt report in case of any abnormalities and observations for suspicious symptoms.

 

On the other hand, Jeonbuk-do checked the quarantine situation by discussing reinforced measures through emergency response video conferences with the managers of city and county quarantine departments after the recurrence of African swine fever in Hwacheon, Gangwon-do on the 9th.

 

The first occurrence of African swine fever in domestic pigs was on September 16 last year, and it spread to Paju, Yeoncheon, Gimpo, and Ganghwa, but did not end on October 9, 23rd.

 

Unlike foot-and-mouth disease, which has a preventive vaccine, swine fever (ASF) does not have a vaccine or treatment and has a strong transmission power, but it is known that infection occurs only when the virus directly contacts pig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