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

12일 0시부터 적용… 종교시설 대면예배 허용 등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11

 

▲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하향 조정에 따라 12일 0시부터 전북에서도 종교시설의 대면 예배와 고위험시설 영업 및 대규모 행사가 허용된다.   (송하진 전북지사가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하향 조정에 따라 전북에서도 50여일 만에 고위험시설 영업과 대규모 행사가 허용된다.

 

전북도는 "추석 특별방역 강화 기간(9월 28일~10월 11일) 동안 정읍의 한 마을에서 집단발생 사례가 있었으나 지난 7일부터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등 중대본 방침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12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11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일일 확진자수가 100명 내외로 지속적으로 발생중이고 감염경로 조사 중 비율은 18.3%로 여전히 높지만 중증ㆍ위중환자 치료병상 등 의료여력이 개선되는 등 장기화된 2단계 조치로 민생경제 악영향 및 국민 피로감이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 관련 방역 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이 같은 정부 방침에 따라 방문판매를 제외한 고위험시설의 영업과 실내 50인ㆍ실외 100인 이상 행사ㆍ집회ㆍ모임을 허용하되 고위험시설뿐 아니라 전체 음식점과 결혼식장ㆍ장례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포함한 16종 시설은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적으로 지키도록 했다.

 

고위험시설 가운데 클럽 등 유흥주점ㆍ콜라텍ㆍ단란주점ㆍ감성주점ㆍ헌팅포차 등 5종의 경우 시설 허가 또는 신고면적 4㎡(1.21평)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수칙이 추가로 적용된다.

 

100명 이상이 한꺼번에 모이는 전시회 및 축제와 대규모 콘서트 등도 이 같은 기준이 적용되고 프로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인원의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하고 실내ㆍ외 국공립시설은 수용 가능 인원의 절반 수준으로 운영한다.

 

그동안 휴관했던 경로당 등 사회복지지설과 어린이집도 운영이 재개된다.

 

공공기관 및 민간 기업은 기존과 같이 유연ㆍ재택근무 등을 통해 근무밀집도 최소화(전 인원의 1/3)이 권장되는 등 각 지자체별 방역조치 대상인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대면 예배를 허용하는 대신 소모임ㆍ식사제공 자제와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집합제한) 조치를 준수해야 한다.

 

전북도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행정명령 이행을 위해 시ㆍ군과 대상시설을 합동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불법 떳다방 등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 홍보관 집합금지 준수 여부와 기온 저하로 방문객이 많아지는 실내 미술관과 영화관 등 실내 밀집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송하진 지사는 "최근 정읍 등 집단감염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방역 대응으로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도민 여러분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내 14개 시ㆍ군은 이 같은 조치와 별도로 지역 실정에 맞게 탄력적으로 강화된 조치가 가능하다.

 

정읍시는 1단계 완화 조치를 적용하되 집단감염 발생마을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道 방역당국과 협의해 별도 조치를 발령할 예정이다.

 

전북에서는 지난 주말과 휴일 동안 20대 대학생인 A씨와 지난달 27일 미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격리 상태에 있던 군산의 주한 미군 병사 B씨(20) 등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환자는 151명으로 늘어났다.

 

B씨는 경기 오산의 미 공군병원으로 이송됐으며 A씨와 직ㆍ간접 접촉자로 분류된 142명 가운데 11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32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ue to the government's downward adjustment of social distancing, high-risk facility operations and large-scale events are allowed in Jeollabuk-do in about 50 days.

 

Jeonbuk-do said, “There was a case of group outbreaks in a village in Jeongeup during the Chuseok special quarantine reinforcement period (September 28th to October 11th), but from the 7th it went into a state of lull. The social distancing stage from the city will be eased from the current stage 2 to stage 1," he said on the 11th.

 

On the afternoon of the 11th, the government held a meeting of the Corona 19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t the government's Seoul office, presided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nd made such a decision.

 

Prime Minister Chung sai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per day is continuously occurring with around 100 people, and the rate of infection route investigation is still high at 18.3%. However, the long-term two-step measures, such as improvement of medical capacity such as treatment beds for severe and severe patients, etc. As the negative impact on the livelihood economy and increased public fatigue, social distancing is adjusted to the first stage, but the quarantine management related to risk factors such as door-to-door sales is maintained at a reinforced level."

 

According to this government policy, Jeonbuk-do allows the business of high-risk facilities, excluding door-to-door sales, and events, assemblies, and gatherings for 50 people indoors or 100 outdoors, but includes not only high-risk facilities, but also all restaurants, wedding halls, funeral halls, and other multi-use facilities. Sixteen types of facilities were obligated to observe core quarantine rules.

 

In the case of five types of high-risk facilities such as clubs, entertainment pubs, collages, danran pubs, sensational pubs, and hunting pots, additional rules for limiting the number of users to one per 4㎡ (1.21 pyeong) of reported area or facility permission are applied.

 

The same standards apply to exhibitions, festivals, and large-scale concerts where more than 100 people gather at once, and professional sports events allow spectators to enter up to 30% of the capacity per stadium, and indoor/outdoor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are operated at half the capacity. do.

 

Social welfare support such as the Senior Citizen's Party, which was closed so far, and daycare centers are also resumed.

 

Religious facilities subject to quarantine measures by local governments, such as minimizing work density (one-third of the total number of employees) through flexible and telecommuting, as in the past, are recommended for public institutions and private companies. It should abide by the measures to refrain from provision and oblige to comply with core quarantine rules (restriction of collection).

 

Jeonbuk-do plans to jointly inspect target facilities with Si/Gun to implement the first stage of social distancing.

 

In particular, it intensively inspects indoor dense facilities such as indoor art museums and movie theaters, which are subject to the prohibition of gatherings at public relations centers for direct sales such as door-to-door sales such as illegal tearooms, as well as indoor art museums and movie theaters, where visitors increase due to a drop in temperature.

 

Governor Song Ha-jin said, "Despite recent group infections such as Jeongeup, we are gradually seeking stability through active quarantine measures."

 

On the other hand,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can take measures that are reinforced flexibly according to local conditions, apart from these measures.

 

Jeongeup City will apply step 1 mitigation measures, but villages with group infections will issue separate measures in consultation with the provincial quarantine authoriti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n Jeonbuk, two additional people, including A, a college student in their twenties, and B, a 20-year-old soldier from Gunsan, who were in quarantine after entering the country through Incheon Airport from the United States on the 27th of last month, were 'positive' during the weekend and holidays.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51.

 

Mr. B was transferred to the U.S. Air Force Hospital in Osan, Gyeonggi Province, and 110 of the 142 people classified as direct or indirect contacts with Mr. A were diagnosed as'negative' and 32 are being test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