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립농악단 '차하' 수상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농악부문… 실력 입증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13

 

 

▲  전북 '부안군립농악단'이 지난 11일 70년 만에 복원된 전라감영 선화당 놀이마당에서 개최된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농악부문에 출전해 풍년과 풍어의 마음을 담은 흥겨운 판 굿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김현종 기자

 

 

 

 

 

 

 

한 시대를 풍미하며 호남우도농악의 대표로 명성을 날렸던 전북 부안농악의 맥을 잇기 위해 창단한 '부안군립농악단'이 지난 11일 70년 만에 복원된 전라감영 선화당 놀이마당에서 개최된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농악부문에서 3위에 해당하는 '차하'를 수상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비대면 단심제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 출전한 '부안군립농악단'은 신명나는 진수를 선보이며 지역 향토 문화유산의 우수성과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는 쾌거를 일궈냈다.

 

지난 2016년에 창단한 '부안군립농악단'은 산ㆍ들ㆍ바다가 어우러진 부안의 풍년과 풍어의 마음을 담은 흥겨운 판 굿으로 마을의 안녕과 코로나19로부터 지구촌까지 수호하겠다는 소망을 담은 공연을 펼쳐 실력을 입증 받았다.

 

'부안군립농악단(단장 = 부안군 박현규 부군수)'을 이끌고 있는 이옥수(부안농악보존회장) 부단장은 "올해 대회는 비록 관객이 없는 비대면으로 진행됐지만 코로나19도 전통을 지키고자 하는 예술인들의 열기는 막을 수 없었다"며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를 품은 전라감영에서 치러졌다는 점에서 기억에 남을 것이고 이번 수상을 통해 호남우도농악 가운데 부안농악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립농악단은 부안 출신이자 설장고 명인으로 우리가락의 대중화와 후진양성에 헌신한 고은(鼓隱) 이동원(전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 선생의자랑스러운 얼을 기리는 동시에 흩어져 있는 우리가락을 한데 모으고 정립해 부안농악의 전통성을 계승ㆍ발전하기 위해 창단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농악부문 수상팀은 ▲ 장원 = 고북연암농악단 ▲ 차상 = 세한우도농악단 ▲ 차하 = 부안군립농악단 ▲ 참방 = 지산농악보존회 ▲ 장려 = 전주전통농악보존회 등이 각각 수상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County Nongak Troupe', which was founded to connect Buan Nongak's reputation as a representative of Honam Udo Nongak, was held on the 11th at the Seonhwadang Playground, which was restored after 70 years. He won'Chaha', which is ranked 3rd in the Nongak section of the National Competition of Jeonju Grand Master's Practice Nori.

 

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Corona 19, the'Buan County Agricultural Orchestra', which participated in this competition held on a non-face-to-face basis, showed an exciting essence and achieved a feat of being recognized for the excellence and artistic value of the local cultural heritage.

 

Established in 2016, the 'Buan County Agricultural Orchestra' is an exciting fan-gut that contains the heart of a good harvest and a good harvest in Buan, where the mountains, fields, and the sea are harmonized. Has been proven.

 

Ock-Soo Lee (President of Buan Nongak Conservation Center), who leads the'Buan County Nongshim' (Director = Buan-gun Park Hyun-gyu, Bugunsu), said, "Although this year's competition was held non-face-to-face with no audience, Corona 19 will also prevent the enthusiasm of artists who want to preserve the tradition. "It will be memorable in that it was held in Jeollagamyeong, which has a 500-year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and this award is meaningful in that it provided an opportunity to inform the nation of the excellence of Buan Nongak among Honam Udo Nongak." Said.

 

"The Military Nong Orchestra is from Buan and is a master of Seoljanggo, who is dedicated to the popularization of our garak and cultivation of future generations. It was established to inherit and develop the tradition of Buan Nongak."

 

Meanwhile, the winning team in the agricultural music category at the '46th Jeonju Grand Practice' National Competition ▲ Jangwon = Gobuk Yeonam Nongshim ▲ Cha Sang = Sehan Udo Agricultural Orchestra ▲ Chaha = Buan County Agricultural Orchestra ▲ Visit = Jisan Agricultural Music Conservation Society ▲ Encouragement = Jeonju Traditional Agricultural Music Conservation Association Each w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