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투자사기' 꿈도 꾸지마!

보험료 대납 빙자… 100억원대 사기 40대 여성 '구속'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  전북경찰이 투자사기 주의보를 발령한 가운데 선박 보험료를 대납해주면 높은 수수료를 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가족과 친인척 및 지인 등을 상대로 10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이고 달아난 40대 여성이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투자사기 주의보를 발령한 가운데 선박 보험료를 대납해주면 높은 수수료를 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가족과 친인척 및 지인 등을 상대로 10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이고 달아난 40대 여성이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가족과 지인 등에게 선박보험료를 대납해주면 높은 수수료를 주겠다고 속여 친인척은 물론 주변 지인 등 8명에게 100여억원을 가로챈 A씨(41)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보험회사 지점장으로 근무하면서 2012년부터 선박보험료를 대납해 주면 고수익을 지급하겠다고 속이는 등 약 147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군산 지역에서 보험 회사를 운영하던 A씨는 2012년부터 선박회사 관계자를 소개하며 투자를 권유하는 등 피해자들과 두터운 신뢰를 쌓는 수법으로 투자를 권유한 뒤 건네받은 돈은 주식으로 탕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지난 7월 남편에게 '보험료 대납은 모두 거짓말이며 투자금액을 주식으로 탕진했다'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채 돌연 잠적하자 남편과 친인척 등 피해자들이 경찰에 고소했다.

 

특히, 친척인 A씨를 믿고 35억원 가량을 투자했다가 사기란 사실을 알게 된 피해자 한 명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알려졌으며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ㆍ형사ㆍ여성청소년과로 구성된 합동검거반을 편성, A씨의 행적을 추적해 지난 16일 충남 부여의 한 오피스텔에서 붙잡았다.

 

한편, 전북경찰은 코로나19 감염증 여파에 따른 경기 불황을 틈타 '고수익' 또는 '원금 보장'을 내세워 서민을 울리는 민생침해 범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유사수신 및 불법다단계 사기를 차단하기 위해 집중단속에 돌입한 가운데 지난 6월 1일부터 현재까지 132건을 적발, 28명을 입건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 woman in her 40s who flees after a fraud of 10 billion won against her family, relatives, and acquaintances by cheating that they will pay a high fee for paying ship insurance premiums while the Jeonbuk Police has issued an investment fraud advisory has been put on hold.

 

Jeonju Deokjin Police Station deceived his family and acquaintances to pay a high fee for paying ship insurance premiums, and arrested Mr. A (41), who intercepted 10 billion won to 8 people including relatives as well as nearby acquaintances, on charges of fraud under the Weighted Penalty Act for Specific Economic Crimes. It was revealed on the 20th.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while working as a branch manager of an insurance company, is under suspicion of intercepting about 14.7 billion won by cheating that he would pay high profits if he paid for ship insurance premiums from 2012.

 

Mr. A, who ran an insurance company in the Gunsan area, introduced a ship company official and recommended investment from 2012. It turned out that after recommending investment by means of building a strong trust with the victims, the money handed over was spent with stocks. .

 

When Mr. A suddenly disappeared while leaving a text message to her husband in July saying, ``All insurance premium payments are a lie and the investment was spent with stocks,'' victims such as husbands and relatives sued the police.

 

In particular, one victim who believed in his relative A, invested about 3.5 billion won and learned that it was a fraud, was known to have made an extreme choice. Pyeonseong, tracking the actions of Mr. A and caught him at an officetel in Buyeo, Chungnam on the 16th.

 

On the other hand, the Jeonbuk Police has established a policy to respond promptly and strictly to crimes against people's livelihoods that scream at the common people with'high profits' or'principal guarantees' in the wake of the economic recession caused by the aftermath of the corona19 infection, and block similar reception and illegal multi-level fraud. In order to do so, it began intensive crackdown, and from June 1 to the present, 132 cases were detected and 28 people were charg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