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익현 부안군수… 주요 사업장 방문

현장 행정 일환, 석불산 꽃무릇 군락지ㆍ수산물 가공업체 등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  권익현(앞줄 가운데) 전북 부안군수가 20일 현장 행정 일환으로 하서면 석불산 꽃무릇 군락지 조성 현장 및 변산면 수산물 가공업체와 격포항 수산물 판매센터 리모델링 사업장 등을 잇달아 방문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가 석불산 꽃무릇 군락지 조성 사업장을 찾아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지역 주민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지역명소로 가꿔나가기 위한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뒤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꽃무릇 구근을 식재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수산물 가공 업체인 대일수산식품(변산면)으로 자리를 옮긴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생산 및 유통현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0일 현장 행정 일환으로 하서면 석불산 꽃무릇 군락지 조성 현장 및 변산면 수산물 가공업체와 격포항 수산물 판매센터 리모델링 사업장 등을 잇달아 방문했다.

 

이번 현장행정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요 사업 및 영농현장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여과 없이 청취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차원으로 마련됐다.

 

특히, 석불산 꽃무릇 군락지 조성 사업장을 찾아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지역 주민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지역명소로 가꿔나가기 위한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뒤 꽃무릇 구근을 식재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산ㆍ들ㆍ바다를 품은 부안은 알려지지 않은 아름다운 산들이 많은데, 이를 가꾸어 나가고 볼거리를 조금만 더한다면 또 하나의 관광자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석불산을 명품 송림숲과 꽃무릇 군락지를 감상할 수 있는 힐링 명소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수산물 가공 업체인 대일수산식품(변산면)과 격포항 수산물 판매센터 리모델링 사업장으로 자리를 옮겨 생산 및 유통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점검하는 시간을 통해 "이번 현장방문을 통해 알게 된 지역경제의 어려움과 유통환경 개선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한다"며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과 매출증대를 위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일수산식품 김남태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대면 판매가 감소돼 온라인 확대와 시장개척을 추진하는 등 유통구조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를 위한 컨설팅 및 소요경비 등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960년 수산물 냉동ㆍ냉장업을 주업으로 창업한 대일수산식품은 꽃게ㆍ키조개ㆍ갑오징어 등 각종 수산물 냉동 및 가공해 판매하고 있는 지역 토종 기업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20th, head of Buan County, Jeonbuk Province, Kwon Ik-hyun, visited the site of the construction site of Seokbulsan flower and bowl settlement in Haseo-myeon, a seafood processing company in Byeonsan-myeon, and the remodeling business of the seafood sales center in Gyeokpo Port as part of the on-site administration.

 

This field administration is designed to seek solutions by visiting major projects and farming sites that are suffering from the aftermath of Corona 19, and listening to the difficulties of the site without filtering.

 

In particular, after encouraging the hard work of the people concerned by visiting the Seokbulsan flower and planting community, they share various opinions with local residents, present a detailed blueprint for turning Seokbulsan into a local attraction, and then take a detailed and meticulous step to planting the flower and bulbs. I spoke.

 

Gunsu Kwon said, "Buan, which embraces mountains, fields, and seas, has many unknown beautiful mountains, and I am sure that it will become another tourist resource if we cultivate them and add a little more attractions." "Let's make it a healing spot where you can appreciate the forests and flowers," he said.

 

Then, through the time to move to Daeil Fisheries Food (Byeonsan-myeon), a seafood processing company, and the remodeling business of the seafood sales center in Gyeokpo Port, to check the status of production and distribution, and to check difficulties, "The difficulties of the local economy learned through this site visit "We greatly sympathize with the necessity of improving the distribution environment and the local economy," he said.

 

Daeil Fisheries Food CEO Nam-Tae Kim suggested,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face-to-face sales have decreased, so we are making efforts to improve the distribution structure by promoting online expansion and market development." It was known.

 

On the other hand, Daeil Fisheries Food, founded in 1960 with aquatic product freezing and refrigeration business as its main business, is a local indigenous company that freezes, processes, and sells various aquatic products such as crabs, clams and cuttlefish.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