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경찰청 '안전망 구축 간담회' 개최

3선(先) 치안활동 일환… '생명존중협력담당관' 대상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  전북경찰이 먼저 살피고(선찰 = 先察)ㆍ사전에 위험요인을 제어(선제 = 先制)하고ㆍ앞장서서 문제를 해결(선결 = 先決)하는 '3선(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20일 전북청 교육센터에서 자살예방 안전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먼저 살피고(선찰 = 先察)ㆍ사전에 위험요인을 제어(선제 = 先制)하고ㆍ앞장서서 문제를 해결(선결 = 先決)하는 '3선(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자살예방 안전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가 20일 전북청 교육센터에서 열렸다.

 

간담회는 생활질서계 소속 경찰관으로 편성된 '생명존중 협력 담당관' 및 112종합상황실을 비롯 각 기능별 자살관련 업무 담당자와 유관기관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 분석과 함께 활동사항을 점검하고 다각적 방안을 논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전북경찰청 임상준(총경) 생활안전과장은 "경찰은 자살 시도자를 최초로 접하는 기관으로서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갖춰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며 "그동안 추진과정에 나타난 부족한 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사망원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사건은 전년대비 129명 증가한 13,799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도내 역시 2018년 544명에서 548명으로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기준에 적용되는 연령표준화 자살률(10만명당)은 24명으로 전년대비 1.8명(6.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경찰은 올 6월부터 고위험자살군에 대해 대응하고 예방 업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도내 15개 경찰서 생활질서계 직원 15명을 생명존중협력담당관으로 지정ㆍ운영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교육센터는 광역수사대 별관에 다양한 직무교육을 위해 지난 2002년 개관했으며 계단형 강의실과 화상 시스템 등이 구축돼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police are focusing their efforts on'third-line security activities' that first examines (selection = 先察), controls risk factors in advance (preemptive = 先制), and takes the lead in solving problems (preemptive = 先決) On the 20th, a meeting to establish a safety net for suicide prevention was held at the Jeonbuk Office Education Center.

 

The meeting was attended by 20 people, including'Life Respect Cooperation Officer' organized by police officers belonging to the life order department, 112 general situation room, suicide-related work managers for each function, and related organizations. It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The police are the first organizations to contact suicide attempters, and to protect the precious lives and safety of citizens, the death toll can be reduced only by actively responding to the relevant organizations through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He said, "We will make up for the shortcomings that have appeared in the process and respond preemptively."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cause of death data releas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recently, the number of deaths due to extreme choices last year was counted to 13,799, an increase of 129 from the previous year, and the metropolitan area also slightly increased from 544 to 548 in 2018.

 

The age-standardized suicide rate (per 100,000 people) applied to the OECD standard was 24, down 1.8 people (6.9%) from the previous year.

 

From June this year, the Jeonbuk Police has designated and operated 15 employees in charge of life order in 15 police stations in the province to respond to high-risk suicides and systematically manage prevention tasks.

 

The Jeonbuk Police Agency Education Center opened in 2002 for various job training in the annex of the Metropolitan Investigation Unit, and has a staircase-type lecture room and a video syste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