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부풍로 공영주차장' 일석삼조

불법 주정차 해소ㆍ보행자 교통안전 확보ㆍ쉼터 등 효과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  전북 부안군이 승용차 6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도록 부안초등학교 앞 일원에 조성한 부풍로 공영주차장이 불법 주ㆍ정차 해소는 물론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와 쉼터 등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공영주차장 전경)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승용차 6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도록 부안초등학교 앞 일원에 조성한 부풍로 공영주차장이 불법 주ㆍ정차 해소는 물론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 등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총 26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부풍로 공영주차장은 잔디블럭과 조경 식재를 적용, 콘크리트 도심지에 자연과 함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심미적 갈증 해소에 중점을 두고 조성됐다.

 

특히,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및 도심가로환경 정비 사업을 병행하는 등 광장 및 운동기구를 설치한 쉼터로 조성해 인근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부안군은 기대하고 있다.

 

부안군 건설교통과 관계자는 "도심 가로환경 정비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부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풍로는 부안상권의 중심지였으나 상가의 노후화 및 이용객 감소와 주차 공간 부족으로 좁은 도로 양쪽에 불법 주ㆍ정차가 기승을 부리자 격주 노면주차가 허용됐으나 근본적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해 교통체증 및 분쟁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ro public parking lot built in front of Buan Elementary School so that Buan-gun, Jeollabuk-do can park 60 cars at the same time, plays a role in resolving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and securing pedestrian traffic safety.

 

With a total budget of 2.6 billion won, the public parking lot at Bupoong-ro was built with a focus on quenching aesthetic thirst so that you can feel the change with nature in the concrete city center by applying grass blocks and landscaping plants.

 

In particular, Buan-gun expects that it will become a resting place for nearby residents by creating a shelter with a plaza and sports equipment installed, such as a child protection zone maintenance and urban street environment maintenance project.

 

An official from the Department of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in Buan-gun said, "We will make efforts to create a pleasant and beautiful Buan by continuously promoting urban street environment maintenance."

 

On the other hand, Bupung-ro was the center of the Buan commercial area, but due to the aging of the shopping center and the decrease in users and lack of parking space, parking was allowed on both sides of the narrow road. Disputes arose frequentl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