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 챌린지 운영

정헌율 시장, 첫 주자로 참여… 공공기관ㆍ사회단체로 '확대'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  '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 챌린지 첫 주자로 나선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21일 자신의 집무실에서 손글씨로 "지역 사랑의 첫걸음은 내 고장에 대한 관심입니다"라고 작성한 희망 메시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시민이라는 자부심을 높이는 동시에 지역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확산시켜 28만 인구사수와 호남 3대 도시 위상을 지키기 위해 '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챌린지 운영에 시동을 걸었다.

 

21일 정헌율 시장은 챌린지 첫 주자로 나섰으며 "지역 사랑의 첫걸음은 내 고장에 대한 관심입니다"라는 희망 메시지를 작성해 SNS에 게시했다.

 

정 시장은 챌린지 다음 주자로 시민 3명을 지목했으며 지목된 주자는 희망 메시지를 자유롭게 손글씨로 작성한 뒤 촬영한 사진을 개인 SNS에 게시하고 다음 주자 3명 이상을 지목하면 된다.

 

익산시는 '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챌린지를 기점으로 지역 공공기관ㆍ사회단체ㆍ교육기관ㆍ동호회 등에 적극 홍보해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챌린지를 통해 내 고장 익산을 사랑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바란다"며 "실효성 있는 정책을 밑그림 삼아 시민 스스로가 익산시에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자랑스러운 익산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Jeollabuk-do, raised the pride of being a citizen and spread a positive image of the region to protect the 280,000 population and the status of Honam's top three cities.

 

On the 21st, Mayor Jung Heon-yul took out as the first runner of the challenge, and wrote a message of hope, "The first step of loving the region is interest in my country" and posted it on social media.

 

Mayor Jung has nominated three citizens as the runners after the challenge, and the nominated runner can freely write a message of hope in handwriting, post the photo taken on his personal SNS, and point out three or more of the next runners.

 

Iksan City's policy is to encourage participation by actively promoting the'Making a Proud Iksan' challenge to local public institutions, social organizations, educational institutions, and clubs.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I hope this challenge will create an atmosphere of love for my country, Iksan."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