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확진자 동선 재난문자 발송 無

인근 지자체와 기준 달라… 동선 '깜깜'ㆍ주민들 '불안'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  전북 정읍에서 2명이 수도권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환자는 21일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58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부안군이 이들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를 공개하지 않아 군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신규 확진자 발생에 따른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한신 기자

 

▲  정읍시와 고창군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확진자 발생 및 방문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고 있지만 부안군 보건소는 동일 시간대 방문자 전원을 확인하고 검체를 채취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질병관리청 지침을 준수해 추후 동선을 공개한다는 입장이다.                                                                                                  © 이한신 기자

 

 

 

 

 

 

전북 정읍에서 2명이 수도권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환자는 21일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58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부안군이 이들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를 공개하지 않아 군민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정읍시와 고창군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확진자 발생 및 방문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고 있지만 부안군 보건소는 질병관리청 지침을 준수해 추후 동선을 공개한다는 입장이지만 오히려 이 같은 방침은 안전을 확인하고 싶은 군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일부 군민들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예방해도 부족할 판에 언론에서 이미 보도가 된 사항인데도 불구하고 먼저 알려줘야 할 재난 안전문자가 발송되지 않고 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전북도에 따르면 157번 확진자로 분류된 50대 여성인 A씨는 지난 16~17일 가족인 서울 송파구 360ㆍ361번 확진자와 정읍 자택에서 머물렀다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1차 역학 조사결과 목 간지러움과 기침 등의 최초 증상이 발현된 18일 자차로 부안군 바닷가를 찾아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낚시를 했고 다음날 또 다시 부안군 한 가게를 방문한 뒤 지인이 운영하는 미용실을 찾아 약 3시간 30분 동안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21일 오전 2시 4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도내 158번 환자로 분류된 50대 여성인 B씨는 17일 오전 정읍의 한 미용실에서 송파구 361번 확진자와 접촉한 뒤 20일부터 인후통ㆍ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정읍에서 요양보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B씨는 지난 17일 부안에 있는 친정집을 방문해 가족 4명과 함께 모임을 가졌으며 다음날 부안 한 식당과 젓갈 판매 업소 및 격포바닷가와 커피숍을 잇따라 방문한 뒤 부안에서 숙박했던 것으로 역학 조사결과 밝혀졌다.

 

이들 확진자는 현재 전북대병원과 군산의료원 격리병실로 각각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전북도 보건당국과 정읍시ㆍ부안군은 이들의 휴대전화 위치추적 및 카드사용내역 조회와 방문지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 Jeongeup, Jeollabuk-do, two people were judged'positive' for Corona 19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number of cumulative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58 as of 8 am on the 21st. .

 

Jeongeup-si and Gochang-gun disclose the location and time of the confirmed cases and visits within the limits permitted by law, but the Buan-gun public health center observes the guidelines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discloses the route in the future. It became inevitable to point out that it is increasing the anxiety of the people.

 

Some military people raised their voices, saying, "It is impossible to understand that the disaster safety letter that should be informed first is not being sent, even though it has already been reported in the media because it is not enough for everyone to be alert and prevent it with Corona 19."

 

According to Jeonbuk-do on the 21st, A, a woman in her 50s who was classified as 157 confirmed, stayed with her family member 360·361 in Songpa-gu, Seoul, at her home in Jeongeup, and was classified as a close contact and was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Mr. A visited the beach in Buan-gun on the 18th, when the first symptoms such as itchy throat and cough appeared, and went fishing from 11am to 1pm. It was confirmed that he stayed for about 3 hours and 30 minutes to find a beauty salon and was judged'positive' at 2:40 am on the 21st.

 

In addition, B, a woman in her 50s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158 ​​in the province, had symptoms such as sore throat and muscle pain from the 20th after contacting the confirmed patient No. 361 in Songpa-gu at a beauty salon in Jeongeup on the morning of the 17th.

 

B, who is working as a nursing care worker in Jeongeup, visited her home in Buan on the 17th and had a meeting with four family members. The next day, she visited a restaurant in Buan, a salted fish market, and Gyeokpo Beach and a coffee shop. It was revealed as a result of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hese confirmed patients are currently being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rooms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Gunsan Medical Center, respectively, and are being treated.

 

Meanwhil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and Jeongeup-si and Buan-gun are tracking the location of their mobile phones, inquiring card usage history, and analyzing images of CCTV cameras at the places of visit to identify the exact movement and contac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