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천동 어사길'… 비대면 관광지 100선

숲이 주는 청아함ㆍ물소리 넘쳐나는 계곡 코스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  가을철 등산 및 힐링 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는 전북 무주 구천동 어사길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무주 구천동 어사길이 가을철 가볼만한 곳으로 이름을 올렸다.

 

전북 무주군은 "가을철 등산 및 힐링 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는 구천동 어사길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구천동 어사길은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구천동 33경 가운데 제6경 인월담에서~제25경 안심대의 비경을 즐길 수 있는 코스다.

 

소설 '박문수전'에서 어사 박문수가 무주 구천동을 찾아 어려운 민심을 헤아렸다는 설화가 전해 내려오고 있으며 각 구간마다 물소리 넘쳐나는 맑은 계곡을 옆에 두고 걸을 수 있고 숲이 주는 청아함과 계곡 길의 정수를 느낄 수 있어 강점으로 꼽힌다.

 

특히, 국내 최적의 힐링과 산책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는 구천동 어사길은 무주군이 지난 2016년 3.3km에 이르는 옛길복원 사업을 마무리한데 이어 신양담에서 백련사 입구까지 1.7km 구간의 추가 복원을 앞두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계곡 물길을 따라 걸으면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치유의 길'로 무주 구천동의 비경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천혜의 관광지로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소개한 뒤 "가을 단풍철을 맞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생활 속 거리 두기 준수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기준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로 ▲ 개별 ▲ 가족단위 위주 테마 관광지 ▲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 단풍 및 가을 테마에 부합한 관광지 등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비대면 관광지 100개소에 대해 자체적으로 대한민국 구석구석 및 여행주간 웹 등재와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온라인 매체광고ㆍ이벤트 등의 관광 마케팅을 실시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osagil, Gucheon-dong, Muju has been named as a place worth visiting in the fall.

 

Jeonbuk Muju-gun announced on the 22nd that "Eosagil in Gucheon-dong, which is in the limelight as a hiking and healing course in autumn, has been selected as the '100 Best Non-Face Tourist Attractions in Fall 2020'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Gucheon-dong Eosa-gil is a course where you can enjoy the unexplored view of the safeguards from Inwoldam, the 6th view among 33 Gucheon-dong views that run along the valley.

 

In the novel'Park Munsujeon', a story has been told that Park Moon-su, an educator, found difficult public sentiment to find Gucheon-dong, Muju, and you can walk with a clear valley overflowing with the sound of water in each section, and feel the purity of the forest and the essence of the valley path. It can be counted as a strength.

 

In particular, Gucheon-dong Eosa-gil, which has gained a reputation as the best healing and walking course in Korea, has completed a 3.3 km old road restoration project in 2016 by Muju-gun, and is about to restore an additional 1.7 km section from Sinyangdam to the entrance of Baeknyeonsa Temple.

 

Muju Gunsu Hwang In-hong introduced, "You will not regret it as a natural tourist destination where you can feel and experience the unexplored scenery of Gucheon-dong, Muju through a'path of healing' that will heal your body and mind when you walk along the valley waterway." He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prevent quarantine so that tourists can enjoy a safe leisure,” he said. “I ask you to wear a mask and observe the distance in daily life."

 

On the other hand, the criteria for selecting 100 non-face-to-face tourist destinations are previously unknown tourist destinations, such as ▲ individual ▲ family-oriented themed tourist destinations ▲ tourist attractions centered on the natural environment ▲ tourist destinations suitable for autumn leaves and autumn themes.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conducts tourism marketing such as online media advertisements and events on major portal sites such as Naver, as well as listing on the web in every corner of Korea and Travel Week for 100 non-face-to-face tourist destinations selected this tim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