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경찰청 '외사자문협 간담회' 개최

외국인 치안정책 논의ㆍ다문화 가정 위문금 전달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전북경찰청 외사자문협의회(회장 최태호)는 22일 청사 5층 소통마당에서 간담회를 갖는 등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 가정 5세대에 위문금 100만원과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이주여성 등 사회적 약자 지원에 앞장서 온 외사자문협의회 회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다문화 가정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북경찰청 외사자문협의회는 이주여성 등 다문화 가정의 내실 있는 정착 및 외국인 범죄예방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9년 14명으로 결성한 협력단체다.

 

올 추석 명절을 맞아 150만원 상당의 마스크 및 방역용품을 지원하는 등 매년 다문화 자녀 장학금 지원 사업 등의 위문활동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Agency Foreign Affairs Advisory Council (Chairman Tae-ho Choi) held a round-table conference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22nd to deliver 1 million won in condolences and a gift to the 5th generation of multicultural families suffering from Corona 19.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I deeply appreciate the hard work of the members of the Foreign Affairs Advisory Council, who have been leading support for the socially disadvantaged such as migrant women." I will give."

 

Meanwhile, the Jeonbuk Police Agency Foreign Affairs Advisory Council is a cooperative organization formed with 14 members in 2009 to support effective settlement of multicultural families such as migrant women and activities to prevent foreigners' crimes.

 

In celebration of the Chuseok holiday this year, the company is carrying out consolation activities such as a scholarship support project for multicultural children every year, including providing 1.5 million won worth of masks and quarantine supplies.   / Photo provided =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