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하진 지사 '도동서원 발굴 현장' 방문

활용방안 모색 '당부'ㆍ필요한 재원 관련 부처와 '협의' 약속

- 작게+ 크게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  송하진 전북지사가 21일 도비를 지원받아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이 진행하고 하고 있는 부안읍 연곡리 도동서원(道東書院 = 1534년ㆍ중종 29) 발굴 현장을 찾아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유적에 대한 보존대책 및 복원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송하진(가운데) 도지사에게 "부안 도동서원은 1534년(중종 29) 지방 유림들이 지포 김구(金坵)의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해 위패를 모셨으나 1868년(고종 5)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철됐다"며 "150년 만인 지난 5월 14일부터 11월 9일까지 발굴 조사가 진행될 예정으로 추가 발굴 조사 및 복원에 따른 道 차원의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전주문화유산연구원 강원종 학예실장이 부안 도동서원 발굴현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1534년(중종 29) 지방 유림들이 문정공(文貞公) 지포(止浦) 김구(金坵)의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해 위패를 모셨으며 1868년(고종 5)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철된 부안 도동서원 발굴터 전경.                                   © 김현종 기자

 

 

 

 

 

 

송하진 전북지사가 21일 도비를 지원받아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이 진행하고 하고 있는 부안읍 연곡리 도동서원(道東書院 = 1534년ㆍ중종 29) 발굴 현장을 찾아 유적에 대한 보존대책 및 복원 방안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송 지사는 "도동서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으로 알려진 사적 제56호로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으로 등재된 소수서원(1541년)보다 7년 정도 먼저 창건된 역사적 가치를 잘 알고 있다"며 "단순하게 복원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향후 활용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관련 부처와 협의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 도동서원은 1534년(중종 29) 지방 유림들이 문정공(文貞公) 지포(止浦) 김구(金坵)의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해 위패를 모셨으며 1868년(고종 5)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철됐으며 150년 만인 지난 5월 14일부터 11월 9일까지 발굴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추가 발굴 조사 및 복원에 따른 지원이 시급하다"고 건의했다.

 

아울러 "줄포만 해안체험 탐방도로 개설 및 위도 지방도 703호선 도로 재포장 공사 역시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道 예산 반영"을 덧붙였다.

 

한편, 지포 김구 선생은 고려말 부안에서 10년 동안 유학 교육을 후학들에게 전파하며 고려말 부패한 불교의 굴레에서 벗어나 새로운 이념으로 유학을 부흥시키고 남송성리학을 수용하는데 커다란 초석을 다졌다.

 

부안김씨 시조 마의태자 김일의 4대손 부령부원군(扶寧府院君) 김 춘(春)이 부령현(扶寧縣 = 부안군의 통일신라시대 이름)을 식읍(봉토)으로 하사 받은 이후 본관(本貫)을 부령(扶寧)으로 정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21st, Jeonbuk Governor Song Ha-jin visited the excavation site of Dodongseowon in Yeongok-ri, Buan-eup, conducted by the Jeonju Cultural Heritage Research Institute with Dobi support.

 

At this meeting, Governor Song said, "Dodongseowon is known as Korea's first seowon, historical site No. 56, and is well aware of the historical value that was founded 7 years earlier than Sosuseowon (1541), which was register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last year." He promised, "I will not simply be satisfied with the restoration, but will try to provide support in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ministries to prepare the necessary financial resources so that we can find ways to use them in the future."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Buan Dodongseowon was founded in 1534 (Jungjong 29) to commemorate the virtues of Jipo Kim Gu, Moon Jeong-gong, and in 1868 ( Gojong 5) It was destroyed in accordance with the abolition of Seowon, and the excavation survey will be conducted from May 14th to November 9th, 150 years later," he suggested. "Support for additional excavation and restoration is urgent."

 

In addition, he added, "The budget of the province is reflected so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Julpo Bay Coastal Experience Trail and the repaving of the Wido Local Road Line 703 can also proceed smoothly."

 

On the other hand, Jipo Kim Goo spread his education abroad for 10 years in Buan at the end of the Goryeo Dynasty, freeing from the confines of corrupt Buddhism at the end of Goryeo, revitalizing studying abroad with a new ideology, and laying a great foundation for accepting Nam Songseong Confucianism.

 

Since Buan Kim's fourth-generation father-in-law Kim Chun, the 4th generation of Buan Kim's founder, Maui Prince Kim Il, was given the title of Buryeong-hyeon (扶寧縣 = Buan-gun's name of the Unified Silla era) as Sik-eup (bongto). ) Was designated as the vice-ryeong (扶寧).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