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익현 부안군수 '현장행정' 빛 발산

생활 속 불편 해소 초점… 지역주민 뜻 헤아린 격식파괴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  권익현(왼쪽에서 두 번째) 전북 부안군수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활 속 불편 해소를 위한 군정을 꼼꼼히 챙기기 위해 격식을 파괴한 발로 뛰는 현장 행정에 연일 광폭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26일 권 군수가 방문한 '부안읍 물의거리'는 읍내권 주거지와 밀접한 생활권으로 성모병원과 부안군보건소 등을 이용한 주민들의 원활한 차량 이동을 위해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2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정비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농민들이 땀과 정성으로 수확한 곡물을 직접 수매해 다양한 제품을 가공하는 친환경 6차 산업 인증업체인 곡식플러스 영농조합을 방문한 권익현(왼쪽 첫 번째) 군수가 선식ㆍ미숫가루ㆍ볶음곡식 등 70여 가지 이상의 제품을 살펴보며 최삼석(왼쪽에서 두 번쨰 대표로부터 애로사항을 여과 없이 청취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행안면 대초리 논콩 수확 현장으로 자리를 옮긴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농가소득 향상과 매출 증대로 제값 받는 농업 선순환 체제 구축을 통한 스마트 농식품 실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앞줄 가운데) 군수가 행안콩 들녘공동체 농기계 수확 시연회를 살펴본 뒤 코로나19 비말 차단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회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재)근농인재육성재단 이사장인 권익현(앞줄 가운데 왼쪽) 군수가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1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1,000만원을 장학금으로 기탁한 (사)대한노인회 부안군지회 서예교실 '청람친목회' 장영기(앞줄 가운데 오른쪽) 회장 및 회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세심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26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제31회 미스변산 선발대회'에서 입상한 7명을 부안군 관광홍보대사 위촉식에 앞서 "자연경관이 빼어난 관광 명품도시이자 2023년 8월에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개최지인 부안의 홍보 사절단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지난 1일 부안 스포츠파크에서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제31회 미스변산 선발대회'에서 미스변산 진(眞)의 영예를 차지한 채수민(26ㆍ왼쪽)양에게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한 권익현(오른쪽) 군수가 축하의 말을 전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 관광 홍보대사로 위촉된 제31회 미스 변산 선발대회 수상자 7명이 권익현(왼쪽에서 네 번째) 군수와 함께 '사랑해요' 포즈를 취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활 속 불편 해소를 위한 군정을 꼼꼼히 챙기기 위해 격식을 파괴한 발로 뛰는 현장 행정에 연일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역주민들의 뜻을 헤아리는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전략이자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가소득 향상과 매출 증대로 제값 받는 농업 선순환 체제 구축을 통한 스마트 농식품 실현 등 복지안전망 구축에 따른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해 군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권 군수는 26일 간부회의를 주재한 뒤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양방향 통행 거리로 새롭게 조성하고 있는 부안읍 물의거리 정비 사업 현장과 곡식플러스 영농조합법인ㆍ행안면 논콩 수확 현장 및 (사)대한노인회 부안군지회 서예교실 '청람친목회'등을 차례로 방문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이날 권 군수가 방문한 부안읍 '물의거리'는 읍내권 주거지와 밀접한 생활권으로 성모병원과 부안군보건소 등을 이용한 주민들의 원활한 차량 이동을 위해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2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정비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곡식플러스 영농조합법인'은 농민들이 땀과 정성으로 수확한 곡물을 직접 수매해 다양한 제품을 가공하는 친환경 6차 산업 인증업체로 최근 슈퍼푸드로 각광 받고 있는 콩과 귀리와 같은 우수한 곡물들을 가공해 선식ㆍ미숫가루ㆍ볶음곡식 등 70여 가지 이상의 제품을 생산ㆍ판매하고 있다.

 

또, 지난 1일 부안 스포츠파크에서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제31회 미스변산 선발대회'에서 입상한 7명을 부안군 관광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위촉된 부안군 관광홍보대사는 미스변산 진(眞) 채수민(26)ㆍ선(善) 정인우(23)ㆍ미(美) 서보민(25)ㆍ부안참뽕 안소희(20)ㆍ전북도민일보 박아람(23)ㆍ더마버드화장품 이지혜(26)ㆍ제일건설 송성경(20)양 등 총 7명이다.

 

이들은 변산해수욕장과 변산반도 국립공원 등 부안관광 명소를 홍보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며 부안군은 지난 2002년부터 미스변산 입상자 97명을 관광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위촉식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2020 미스 변산으로 선발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자연경관이 빼어난 관광 명품도시이자 2023년 8월에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개최지인 부안의 홍보 사절단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당부했다.

 

또한 (사)대한노인회 부안군지회 서예교실 '청람친목회' 장영기 회장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100만원을 장학금으로 기탁 받는 자리에서 "애정과 관심을 갖고 장학금을 기탁해 준 청람친목회 회원 모두의 뜻을 받들어 학생들의 꿈과 희망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며 "새로운 미래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장학 사업에 자신의 모든 열정을 받치겠다"고 약속한 뒤 회원들의 두 손을 맞잡고 안부를 묻는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한편 '청람친목회' 장영기 회장은 "1년의 계획은 곡식을 심는 것 만한 일이 없고 10년의 계획은 과일나무 심는 것 만한 일이 없으며 인생의 계획은 사람을 심은 것 만한 일이 없다는 옛 성인의 말씀처럼 지역인재 육성을 통해 회원들의 인생계획을 몸소 실천하고자 많지 않은 장학금이지만 지역의 학생들이 평생 갖고 있는 소중한 꿈을 이뤄나가는데 빛과 소금처럼 소중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는 기탁 배경을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in Jeonbuk Province, is showing violent steps every day in the field administration, running with deformed feet in order to meticulously take care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in life, which is suffering from the long-term corona 19.

 

This site visit is a strategy of "I will do my best to understand the will of the local residents" and establish a welfare safety net such as realizing smart agri-foo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virtuous agricultural cycle system that receives a reasonable price through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improving farm household income and increasing sales. It is interpreted as a willingness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the government without filtering and reflect them in the military government.

 

Gunsu Kwon presided over an executive meeting on the 26th, reflecting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and the Buan-eup Mului Street maintenance project, which is being newly created as a two-way street, the Grain Plus Farming Association Corporation, the non-bean harvesting site in Haengan-myeon, and the Buan-gun branch of the Korean Seniors Association They visited the calligraphy class'Cheonglam Social Group' one after another and had a casual conversation.

 

'Water Street' in Buan-eup visited by Kwon on that day is a living area close to residential areas in the town-nae area, and for smooth vehicle movement of residents using St. A maintenance project is underway with the goal of completion.

 

Grain Plus Farming Association is an eco-friendly 6th industrial certification company that processes various products by directly purchasing grains harvested by farmers with sweat and devotion. It produces and sells more than 70 products such as rice flour and fried grains

 

In addition, 7 winners of the '31st Miss Byeonsan Contest', which had been held non-face-to-face to prevent corona 19 infection at Buan Sports Park on the 1st, were commissioned as Buan County Tourism Promotion Ambassadors.

 

The commissioned Buan-gun tourism promotion ambassadors were Miss Byeonsan Jin (眞) Chae Soo-min (26), Sun Jung In-woo (23), Mi Boo-min (25), Buan Champong Ahn So-hee (20), Jeonbuk Provincial Min Ilbo Park A-ram (23) ), Derma Bird Cosmetics, Lee Ji-hye (26), Jeil Construction, Song Sung-kyung (20), etc.

 

They will carry out a mission to promote Buan tourist attractions such as Byeonsan Beach and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and Buan County has commissioned 97 Miss Byeonsan winners as tourism promotion ambassadors since 2002.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for being selected as Miss Byeonsan 2020."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of Inbuan, I do not have any doubts because I believe that they will faithfully fulfill their role with pride."

 

In addition, at a place where Chairman Jang Young-gi of the Buan-gun branch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received a scholarship with a scholarship raised by Jang Young-ki, the student "I will use it carefully for my dreams and hopes." After promising, "I will support my passion in the scholarship project to foster local talents with the ability to open a new future era." He made a meticulous move to ask.

 

Meanwhile, Chairman Jang Young-gi of the'Cheongram Friendship Society' said, "One year's plan is nothing like planting crops, 10 year's plan is nothing like planting fruit trees, and life's plan is nothing like planting people. As mentioned above, there are not many scholarships to personally practice the life plans of members through nurturing local talents, but I hope that they will be used as precious as light and salt to achieve the precious dreams that local students have for a lifetim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