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감사원, 익산시의회 A의원 '청구' 기각

'위법ㆍ부당ㆍ특혜 여지없다'… 무분별한 의혹제기 '결론'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  전북 익산시 김성도 환경안전국장이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A의원이 감사원에 제기한 15건의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 대한 공익감사 결과, 위법ㆍ부당ㆍ특혜라고 볼만한 여기가 없다며 모두 종결처리하고 기각했음을 통보했다"며 "행정에 대한 불신을 키운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해명과 공직사회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의정활동을 명분 삼아 익산시의회 A의원이 제기한 의혹은 행정 불신과 공무원들의 사기저하 및 피감활동으로 인한 시간허비 등 수많은 문제를 야기한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해명과 공직사회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입장표명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27일 전북 익산시 김성도 환경안전국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A의원이 감사원에 제기한 15건의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 대한 공익감사 결과, 위법ㆍ부당ㆍ특혜라고 볼만한 여지가 없다며 모두 종결처리하고 기각했음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익산시는 A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수차례 설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정감시를 위한 정당한 의정활동이라는 명목으로 언론과 개인 SNS 등을 통해 수차례 자신의 일방적인 주장을 여과 없이 확대ㆍ재생산하며 의도적으로 시민들에게 행정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익산시와 관련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들을 마치 불법을 저지르는 비리의 온상으로 내몰아 공직자로서 가장 중요시하는 명예가 크게 실추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며 "A의원은 감사청구에서 마치 익산시가 특정업체의 신설 허가를 위해 부당한 압박까지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행정 불신을 극대화 시켰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어 "익산시는 시민들의 행정 불신 해소를 위해 수많은 시간을 투자해 A의원 등이 청구한 감사원의 공익감사 조사에 성실히 임한 결과, 감사원은 공익감사를 개시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기각했다"며 주요 사안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먼저 "감사원은 A의원이 제기한 재료비 과다지급 문제와 관련, 익산시가 산정한 재료비 4억2,757만원은 음식물쓰레기 반입량의 6%를 적용해 적법하게 산정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016년 업체와 최종 계약한 금액의 단가는 111,460원으로 용역 결과를 토대로 재산정된 금액인 119,137원보다 7,677원 적게 계약했기 때문에 재료비가 부당하게 과다 지급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업체가 제출한 대기방지시설 높이를 낮추는 시설개선계획을 익산시가 부당하게 수리함에 따라 2017년 12월 이후 단 한 차례도 지적받지 않았다는 주장 역시 기각됐다"며 "감사원은 악취방지법에서 악취배출구가 높이 5m 이상이면 일정 배출구에서 시료를 채취하고 그 외는 부지경계선에서 채취하게 돼 있어 높이가 낮아졌다는 사실만으로 법령을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용역에서 음폐수 처리단가가 톤당 14,806원으로 산정됐으나 실제 톤당 5,478원만 징수해 특혜를 줬다는 내용은 2019년 원가산정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2017년ㆍ2018년 음폐수 처리단가가 원가보다 낮은 대신 약품비는 원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결과적으로 원가의 83.9%에 처리단가를 체결했기 때문에 업무처리가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감사원은 판단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감사원은 독점ㆍ특혜 목적으로 하수찌꺼기 처리시설 신설 허가 및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 변경 부적정 의혹 등 12건 역시 위법ㆍ부당ㆍ특혜의혹으로 보기 어렵다며 종결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익산시의회 A의원 등은 '음식물류폐기물 위탁처리와 하수찌거기 처리시설 허가'와 관련 "행정의 위법ㆍ부당ㆍ특혜의혹이 있다"며 15건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suspicion that Congressman A raised on the basis of his legislative activities strongly apologizes and expresses his stance to the public officials and the official clarification of this situation, which caused numerous problems such as administrative mistrust, lower morale of public officials, and wasted time due to the activities under arrest. Demand."

 

On the 27th, Kim Seong-do, head of the Environment and Safety Bureau, Iksan-si, Jeonbuk,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27th and said, “As a result of a public interest audit of the 15 food waste disposal processes filed by Assemblyman A to the Audit Office, there was no room to be regarded as illegal, unfair, or preferential treatment, and all were terminated and dismissed. I was informed that I did."

 

In particular, "Iksan City expanded and reproduced its unilateral claims several times without filtering through the media and personal SNS in the name of legitimate legislative activities for municipal administration, despite several explanations of the suspicion raised by Assemblyman A. It deliberately fostered distrust in the administration of citizens.”

 

In addition, "There was a situation in which the honor that Iksan regarded as the most important public official was greatly deteriorated by driving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Iksan City and related affairs as if they were committing illegal corruption." They raised the suspicion that they had even unreasonable pressure for the new permission and maximized administrative distrust.”

 

"Iksan City invested a lot of time to resolve the administrative distrust of citizens, and as a result of faithfully investing in the public interest audit investigation requested by Congressman A, etc., the Auditor found it difficult to initiate a public interest audit and dismissed it." I explained the details.

 

First, he explained, "In relation to the overpayment of material costs raised by Assemblyman A, the material cost of 425.75 million won by Iksan City was legally calculated by applying 6% of the amount of food waste brought in."

 

In addition, he added, "The unit price of the final contract with the company in 2016 was 111,460 won, which is less than 7,677 won, which was recalculated based on the service results, so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material cost was unfairly overpaid."

 

In addition, "As Iksan City has unfairly repaired the facility improvement plan that lowers the height of the air pollution prevention facility submitted by the company, the claim that it has not been pointed out once since December 2017 was also dismissed." "If the height is more than 5m, samples are collected from a certain outlet and others are collected at the site boundary, so it is difficult to say that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height has been lowered."

 

In addition, "In the research service, the cost of drinking water treatment was calculated at 14,806 won per ton, but only 5,478 won per ton was actually collected and given preferential treatmen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2019 cost estimation research service, It was found that the cost of drugs was higher than the cost, and as a result, the processing unit was concluded at 83.9% of the cost, so the auditing agency decided that it was difficult to regard the business processing as illegal and unfair."

 

Finally, he added, "The auditor also closed 12 cases, including the approval of a new sewage treatment facility for the purpose of monopoly and preferential treatment, and the suspicion of inadequate change of the sewage waste reduction business.

 

On the other hand, Iksan City Council Member A, etc., requested a public interest audit on 15 cases, saying, "There are suspicions of illegal, unfair, and preferential treatment of the administration" related to'the approval of consignment treatment of food waste and sewage treatment faciliti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