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익산시, 축산시설 위반행위 강력 단속

환경관리과ㆍ축산과 합동… 상시 감시반 운영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28

 

 

▲  전북 익산시가 도심권에서 심야 및 새벽시간대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 저감을 위해 축산시설에 대한 합동 단속 포문을 열었다.  (익산시청 전경 및 정헌율 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 저감을 위해 축산시설에 대한 합동 단속 카드를 선택했다.

 

특히 도심권에서 심야 및 새벽시간대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신흥ㆍ석탄동ㆍ춘포면 등 왕지평야와 오산명 일원 축산시설 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상시 합동 감시반을 운영, 축산악취 발생 여부 확인ㆍ가축분뇨 무단방류 에 대한 단속을 한층 강화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위법행위를 근절한다.

 

실제로, 지난 12일부터 환경관리과ㆍ축산과 합동으로 악취 저감 시설 적정 운영에 따른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를 비롯 무허가로 축사를 증설한 행위 및 가축분뇨 무단방류 여부에 초점을 맞춰 단속에 포문을 열었다.

 

이번 합동 점검을 통해 악취허용기준을 초과한 3개소와 적법화를 거치지 않은 무허가 축산시설을 사용한 2개소 등 총 5개 시설에 대한 위법행위를 적발했다.

 

악취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3개 축사의 경우 개선명령ㆍ무허가 축사 2개소에 대해서는 사용중지명령 처분을 각각 통보할 예정이다.

 

익산시 김석우 환경관리과장은 "환경친화도시 지역을 만들기 위해서는 익산시가 관리하고 있는 환경기초시설 뿐만 아니라 산업단지ㆍ축산시설 운영자가 악취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악취시설개선 보조금 및 축산환경개선 사업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활용, 악취 저감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in Jeollabuk-do has chosen a joint crackdown card for livestock facilities to reduce odors from livestock manure.

 

In particular, it is a policy to focus administrative power on the management of livestock facilities in the Wangji Plain and Osanmyeong area, such as Sinheung, Seoktan-dong, and Chunpo-myeon, where civil complaints are continuously occurring in the downtown area during the late night and early morning hours.

 

In addition, by continuously operating a joint monitoring group at all times to check whether livestock odor occurs and to further strengthen the crackdown on the unauthorized discharge of livestock manure, illegal acts are eradicated so that citizens can experience it.

 

In fact, from the 12th, in cooperation with the Environmental Management Division and Livestock, it opened the door to crackdown with focus on whether to comply with the emission standards for the proper operation of odor reduction facilities, to expand livestock without permission, and whether to release livestock manure without permission.

 

Through this joint inspection, violations of a total of 5 facilities were detected, including 3 places that exceeded the odor tolerance standard and 2 places that used unlicensed livestock facilities that were not legalized.

 

In the case of three livestock houses that have exceeded the standards for odor emission, they will be notified of an order to discontinue use for improvement orders and two unlicensed livestock houses.

 

"In order to create an eco-friendly city area, it is most important for the operators of industrial complexes and livestock facilities to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the odor problem." And use various support projects such as livestock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s, and make efforts to reduce odo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