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익현 부안군수 '위도' 현장 행정

코로나19 여파… 9개월 만에 '공감 소통 대화' 마무리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군민들과 소통하는 화합의 열린 군정을 실현하기 위해 1읍 11개 면을 찾아 순차적으로 진행한 '2020년 매력부안 연초 방문'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중단된 9개월 만인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굱수가 취임 당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을 과감히 결별 하겠다'고 다짐했던 초심(初心)을 잃지 않기 위해 의전과 격식을 간소화한 상태로 '공감 소통 대화'를 하기 위해 위도면사무소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위도면사무소 대회의실 출입에 앞서 명부를 작성한 뒤 코로나19 감염증 비말 차단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손 소독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오른쪽) 군수가  "연초 방문 시기에 코로나19 펜데믹 여파로 불가피하게 '2020년 매력부안 공감 소통 대화'가 중단되는 관계로 위도면을 방문하지 못해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완화돼 오늘 방문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죄송하고 한편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여러 공사 및 현안 문제로 불편을 드린 부분에 깊이 성찰하겠으며 건의한 의견은 정책적으로 뒷받침 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현장 행정 일환으로 위도면을 방문한 권익현 군수가 군정(郡政)성과 및 비전은 무엇이고 주요 정책을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설명한 뒤 '세이공청(洗耳恭听 = 귀를 씻고 공손하게 듣는다)의 자세로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주고받는 시간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감대를 형성하며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위도 한 면민이 "상ㆍ하수도 관로교체 및 신설공사로 인한 도로포장 미비로 어려움을 격고 있다"는 건의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위도면사무소에서 진행한 '공감 소통 대화 간담회'에 참석한 면민이 자연을 훼손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제초작업 및 안전시설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조성 예정인 "공룡시대로 떠나는 지질공원 탐방" 공사와 관련된 질문을 하기 위해 메모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오른쪽) 군수가 낚시ㆍ어업ㆍ관광형을 복합시킨 '위도항 다기능 어항 사업'과 해안도로 경관정비 및 해풍욕장 조성 등의 사업을 담은 '어촌뉴딜 300사업'현장을 찾아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2021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국ㆍ도ㆍ군비 등 7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치도마을 주민들이 집중호우 대비, 마을 배수로 정비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치도항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 사업' 현장을 방문한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가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공유수면 매립 면적 내에서 최대한 '물양장'이 확보될 수 있도록 검토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공감대화를 마친 권익현(왼쪽) 부안군수가 민생현장 탐방 일환으로 치도리 "꿀벌 위도격리 육종장" 개소식에 참석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관계자로부터 시설 현황 및 운영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우수한 꿀벌 품종 생산과 보급을 위해 국내 최초로 다른 꿀벌이 없는 격리된 장소인 위도면 치도리 36,791㎡ 부지에 '연구동ㆍ사육사ㆍ창고동ㆍ밀원포' 등의 시설이 갖춘 '꿀벌 위도격리 육종장' 개소식에 참석해 "농가의 소득 창출과 양봉산업의 발전이 앞당겨질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축사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군민들과 소통하는 화합의 열린 군정을 실현하기 위해 1읍 11개 면을 찾아 순차적으로 진행한 '2020년 매력부안 연초 방문'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중단된 9개월 만인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권 군수는 현장 행정 일환으로 위도를 방문해 군정(郡政)성과 및 비전은 무엇이고 주요 정책을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설명한 뒤 '세이공청(洗耳恭听 = 귀를 씻고 공손하게 듣는다)의 자세로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주고받는 시간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감대를 형성하며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특히, 취임 당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을 과감히 결별 하겠다'고 다짐했던 초심(初心)을 잃지 않기 위해 의전과 격식을 간소화하는 등 정부의 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참석자 거리 두기 및 발열체크ㆍ마스크 착용ㆍ손 소독 등의 절차가 준수됐다.

 

또한, 익숙한 것에 얽매이지 않고 변화와 혁신을 모토로 '갈등과 반목'을 '협력과 협치'로 승화시켜 마음과 뜻을 모아 일을 완수해 내는 '전심치지(專心致志)'의 자세로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을 차근차근 일궈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연초 방문 시기에 코로나19 펜데믹 여파로 불가피하게 '2020년 매력부안 공감 소통 대화'가 중단되는 관계로 위도면을 방문하지 못해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완화돼 오늘 방문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죄송하고 한편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뒤 "여러 공사 및 현안 문제로 불편을 드린 부분에 깊이 성찰하겠으며 건의한 의견은 정책적으로 뒷받침 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면민들은 "상ㆍ하수도 관로교체 및 신설공사로 인한 도로포장 미비로 어려움을 격고 있다"고 건의했으며 공감대화를 마친 권 군수는 민생현장 탐방 일환으로 치도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ㆍ위도 다기능 어항 조성 공사 현장을 찾아 불편사항을 점검하는 세심한 치밀한 행보를 드러냈다.

 

또, 치도리 '꿀벌 위도격리 육종장'개소식에 참석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관계자로부터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농가의 소득 창출과 양봉산업의 발전이 앞당겨질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한 '꿀벌 위도격리 육종장'은 우수한 꿀벌 품종 생산과 보급을 위해 국내 최초로 다른 꿀벌이 없는 격리된 장소인 위도면 치도리 36,791㎡ 부지에 '연구동ㆍ사육사ㆍ창고동ㆍ밀원포'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won Ik-hyun, Jeonbuk Buan County head, visited 11 towns and villages in one town to realize an open military administration that communicates with the civilians. The end of the chapter has ended.

 

On this day, Gunsu Kwon visited Wido as part of the on-site administration and explained what the military administration's achievements and vision were and how to pursue major policies. Through the time of exchanging opinions without adding or subtracting opinions, they naturally formed a consensus and secured the driving force.

 

In particular,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quarantine regulations, such as simplifying protocols and formalities, in order not to lose the original spirit, which at the time of inauguration,'we will boldly break apart from the wrong practices of the old world', distance participants and wear heat checks and masks. ㆍProcedures such as hand disinfection were followed.

 

In addition, with the motto of change and innovation, without being bound by familiar things,'conflict and antagonism' is sublimated into'cooperation and cooperation', and with the attitude of'to the future,' gathering hearts and minds to accomplish work.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create, step by step, "Buan, which is alive in the world."

 

Gunsu Kwon said at this meeting,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due to the corona 19 pendemic aftermath, the '2020 Charm Buan Sympathy Communication Dialogue' was inevitably interrupted. “I am very sorry for the relaxation and visit today, and on the other hand, I am very happy.” After saying, “We will deeply reflect on the areas that have caused inconvenience due to various construction and pending issues. We will actively work on the administration so that the suggested opinion can be supported by policy. I will do my best," he promised.

 

The residents who attended the meeting suggested that "we are having difficulties due to insufficient road pavement due to the replacement of water and sewer pipes and new construction". After the consensus dialogue, Gunsu Kwon reorganized the Chido Port disaster risk improvement district as part of a visit It revealed a meticulous and detailed movement to check the inconvenience by finding the construction site for the construction of a multifunctional fishing port in Wido.

 

In addition, after attending the opening ceremony of Chidori'Bee Wido Isolation Breeding Farm' and hearing an explanation from the officials of the National Academy of Agricultural Sciences of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I will not spare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the income generation of farmers and the development of the beekeeping industry can accelerate. Ended the official schedule by expressing will.

 

On the other hand, the'Bee Wido Isolation Breeding Farm', which started operation in earnest with an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is the first in Korea to produce and distribute excellent bees varieties, and is located on a 36,791㎡ site in Chidori, Wido-myeon, where no other bees exist. It is equipped with facilities such as warehouse building and Milwonpo.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