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소방본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11월~내년 2월까지… 5개 전략 23개 중점과제 추진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  전북소방본부가 화재로부터 '안전한 천년 전북!'을 목표로 오는 11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5개 전략 23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화재로부터 '안전한 천년 전북!'을 목표로 오는 11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화재 인명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대형화재 및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선정한 5개 전략은 ▲ 취약시설 화재안전 중점관리 ▲ 자율안전관리 기능 강화 ▲ 생활 속 화재안전 기반조성 ▲ 현장대응력 강화를 통한 국민생명 보호 ▲ 지역별 맞춤형 특수시책 등이다.

 

또, 23개 중점과제는 ▲ 공사현장ㆍ고층건축물 및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시설 화재안전 중점관리 ▲ 도민과 함께 공감ㆍ소통하는 화재예방 환경조성 ▲ 동절기 소방용수시설 점검 및 취약시기 특별경계근무 등을 선정했다.

 

이 밖에도, 화목보일러 화재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 자율점검 능력 향상 ▲ 화목보일러 안전 매뉴얼 보급 ▲ 비대면 소방안전교육 ▲ 화목보일러 비대면 화재예방대책 등을 특수시책으로 발굴해 추진한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겨울철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화재안전 관리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안전은 모두의 참여가 중요한 만큼, 가정과 일터에서의 안전수칙 준수를 생활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고층건축물ㆍ공사현장ㆍ전통시장 등 취약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안전관리 및 상시감시를 한층 강화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도내에서 442건의 난방기구와 관련된 화재가 발생해 사망 2명ㆍ부상 30명ㆍ25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화재가 급격히 증가했으며 난방기구 중 화목보일러에 의한 화재가 167건(38%)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이 287건(64.9%)을 차지했고 원인별로는 사용자 부주의가 214건(48.4%)으로 가장 많았다.

 

소방청은 11월을 '전국 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Jeonbuk Fire Department will set a period of'fire safety measures in winter' from November 1st to February of next year with the aim of ``a safe millennium Jeonbuk!'' from fire, and promote various fire prevention measures.

 

Five strategies selected for minimizing large-scale fires and human damage ahead of the winter season, when fires are most likely to cause human damage, are ▲ intensive fire safety management of vulnerable facilities ▲ reinforcement of autonomous safety management functions ▲ creation of a fire safety foundation in daily life ▲ by strengthening field response Protection of national life ▲ Special policies tailored to each region.

 

In addition, 23 key tasks are ▲ intensive fire safety management of fire-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construction sites, high-rise buildings and traditional markets ▲ Establishing a fire prevention environment that sympathizes with and communicates with the citizens ▲ Inspection of firefighting water facilities in winter and special vigilance at vulnerable times, etc. Selected.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fire and the spread of Corona 19 in firewood boilers, ▲ improvement of self-inspection ability ▲ distribution of firewood boiler safety manuals ▲ non-face-to-face fire safety training ▲ non-face-to-face fire prevention measures for fire-wood boilers are discovered and promoted as special policies.

 

Young-geun Hong, head of the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said, "We will focus all our capabilities to manage fire safety so that no single death from a winter fire occurs." "As safety is more important than everyone's participation, we must comply with safety rules at home and at work. "I'll make it a living."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further strengthen on-site safety management and regular monitoring to prevent fires from occurring in 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high-rise buildings, construction sites, and traditional markets."

 

Meanwhile, in the last five years (2015-2019), 442 fires related to heating appliances occurred in the province, resulting in 2 deaths, 30 injuries, and property damage of 2.5 billion won.

 

Among them, fires increased sharply from November, when the weather became colder, and fires caused by firewood boilers among heating appliances were the most common with 167 (38%).

 

By location, residential facilities such as detached houses accounted for 287 cases (64.9%), and by cause, user carelessness was the most common with 214 cases (48.4%).

 

The Fire Department has set November as 'the month of emphasizing national fire ca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