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더불어민주당 '지역균형뉴딜 최고위' 개최

권익현 부안군수 "그린뉴딜 거점도시 등 지역현안 사업 지원" 요청

- 작게+ 크게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  30일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대표가 30일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부안군을 방문한 가운데 권익현(오른쪽) 군수와 환하게 웃으며 양 손으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대표가 30일 환영의 꽃다발을 안고 송하진(가운데) 전북지사와 권익현(왼쪽) 부안군수와 환담을 나누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30일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낙연(가운데) 대표와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ㆍ권익현(왼쪽) 부안군수 등 참석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식순에 따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대표가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30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소연료전지 스마트팜 조성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 5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다양한 국가예산사업 확보가 시급하다"며 "국립공공의대법 제정ㆍ새만금 사업법 개정ㆍ원전관련 지방세 개정 등 입법처리와 미래 먹거리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전북 지정 등 주요 현안 역시 당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건의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30일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낙연(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대표와 김종민(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최고위원을 비롯 이원택(김제ㆍ부안 = 뒷줄 왼쪽에서 세 번째) 의원 및 송하진(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전북지사ㆍ권익현(앞줄 왼쪽 첫 번째) 부안군수 등 주요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30일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를 마무리한 뒤 부안군 하서면 신재생에너지단지로 자리를 옮긴 이낙연 대표와 송하진 전북지사ㆍ권익현 부안군수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해상과 산악지역 등 악조건에도 장시간 운행이 가능하도록 ㈜퓨얼셀랩스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파워택이 장착된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30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소연료전지 스마트팜 조성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 5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최고위원회에는 이낙연 당대표와 김종민ㆍ염태영ㆍ신동근ㆍ양향자ㆍ박홍배 최고위원과 박광온 사무총장 및 한정애 정책위의장ㆍ홍영표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ㆍ이광재 K-뉴딜본부장ㆍ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ㆍ한준호 K-뉴딜본부 대변인ㆍ김성주 도당위원장ㆍ이원택(김제ㆍ부안) 국회의원ㆍ송하진 전북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권익현 부안군수는 "▲ 수소연료전지 스마트팜 조성 ▲ 격포항 확장 개발 ▲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혁명의 전당 건립 ▲ 노을대교 국도 건설 등 주요 사업 추진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가 예산 확보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군정의 빠듯한 살림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차근차근 해결해 왔다"고 설명한 뒤 "열악한 지방재정에 단비를 뿌려준다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2023년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의 필수 요건인 기반조성을 위한 직소천 안전야영장 조성사업 75억원 등 정부 예산안에 과소ㆍ미반영된 사업들이 국회 단계에서 최대한 확보해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어 "부안군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의 성공을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도내 소프트웨어 개발 및 재생에너지 사업 관련 그린뉴딜과 농업분야 등과 협업을 추진해 지역 산업 활성화를 도모해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과 인구 감소와 지역간 격차를 넘어 부안군이 그린뉴딜의 거점도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의 흐름을 끊고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중차대한 기로에 서 있는 만큼,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다양한 국가예산사업 확보가 시급하다"며 "국립공공의대법 제정ㆍ새만금 사업법 개정ㆍ원전관련 지방세 개정 등 입법처리와 미래 먹거리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전북 지정 등 주요 현안 역시 당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번 예산 심의 과정에서 꼭 우리가 관찰시킬 몇 가지를 꼽아서 반영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방문하게 됐다"며 "그린 뉴딜은 미래 사회를 위한 시대적 요구사항이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해 나가는 동시에 그린 뉴딜을 통해 새로운 시장과 산업ㆍ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방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 유치가 관건"이라며 "미래 수소 에너지 시대에 대비한 수소연료전지 기반 조성과 중소기업 육성 등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에 있는 기업은 법인세를 아예 받지 않는 방법을 포함한 차등적 세제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수도권에서 얼마나 먼가에 비례해 세금부담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낙연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은 현장 최고위원회를 마무리한 뒤 부안군 하서면 신재생에너지단지로 자리를 옮겨 수소연료전지 드론 개발 현황 등을 청취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부안군은 새만금 사업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갖고 있는 해창석산 부지를 활용, 고분자 연료전지 열과 물을 활용한 수요연료전지 스마트팜 실증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국정감사 이후 전국을 순회하는 권역별 현장 최고위원회의 첫 방문지로 광주에 이어 부안군을 방문한 것은 국회의원 보좌관과 전북도의원 등을 역임한 권익현 군수의 탄탄한 당내 입지가 주효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Jeollabuk-do, held on the 30th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Suggested.

 

The Supreme Committee includes Party Representative Nak-yeon Lee, Kim Jong-min, Yeom Tae-young, Shin Dong-geun, Yang Hyang-ja, and Park Hong-bae, Secretary General Park Kwang-on, and Han Jeong-ae Policy Chairperson, Hong Young-pyo Chairman of the Good Local Government, Lee Kwang-jae, K-New Deal Headquarters, Jeong Tae-ho Chairman of Strategic Planning Committee, Han Jun-ho A spokesman, Sung-ju Kim, Chairman of the Dodge Party, Won-taek Lee (Jae Kim, Buan), an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articipated.

 

At this meeting,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 Construction of a hydrogen fuel cell smart farm ▲ Expansion of Gyeokpo Port ▲ Creatio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Buan Baeksan Fortress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World Civil Revolution Hall ▲ Noeul Bridge National Highway He asked for active support in securing budget.

 

In particular, after explaining that "we have been stepping up from what we can do with the tight living of the military government," he said, "I am sur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leap one step further if we sprinkle some rain on poor local finances." Projects under or not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such as 7.5 b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of a safety campsite in the Jigsaw River, which is an essential requirement for the success of the Scout Jamboree, will be secured as much as possible at the stage of the National Assembly, empowering the efforts to bear fruit." Suggested.

 

“Buan-gun is concentrating all wisdom and capabilities for the success of the government’s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the Regional Balanced New Deal.” “By promoting cooperation with the Green New Deal related to the software development and renewable energy business in the province, and the agricultural sector, we are promoting local industries. "We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support so that Buan-gun can grow as a base city for the Green New Deal, overcoming the poor local financial conditions, population decline and regional gaps."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As we are at a critical crossroads in which the economic recession caused by the prolonged corona 19 effect and turning the crisis into an opportunity, it is urgent to secure various national budget projects in connection with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Major issues such as legislative processing such as enactment, Saemangeum Business Act amendment, nuclear power plant-related local tax amendment, and the designation of Jeonbuk by the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which is a future food, also require support from the party."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CEO Nak-yeon Lee said, "In the process of deliberating on this budget, we have come to visit with the mindset of picking and reflecting some of the things that we will observe." "Green New Deal is a requirement of the times for the future society and is a respons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we can respond to changes and create new markets, industries and jobs through the Green New Deal."

 

In addition, he said, "Attracting companies is the key to revitalizing the region." He said, "We are studying ways to differentiate tax burden in proportion to how far from the metropolitan area."

 

On this day, representatives of the Democratic Party, including CEO Nak-yeon Lee, moved to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lex in Haseo-myeon, Buan-gun, after completing the on-site supreme committee, to listen to the status of the development of hydrogen fuel cell drones, and explore ways to develop them.

 

Meanwhile, Buan-gun is planning to build a smart farm demonstration complex for demand fuel cells using heat and water from polymer fuel cells by utilizing the Haechang-seoksan site, which has the historical and symbolic nature of the Saemangeum project.

 

On this day, the Democratic Party's first visit to Buan-gun following Gwangju as the first visit of the local supreme committee to tour the country after the national administration audit is dominated by the analysis that the strong position of Gun Ik-Hyun Kwon, who served as an aide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a member of the Jeonbuk Provincial Council, was domina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