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경찰 '회복적 경찰활동' 효과 짱!

5개 경찰서 시범 운영 90% 만족… 사례 공유 간담회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비말 차단을 위해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30일 청사 5층 소회의실에서 '회복적 경찰활동' 시범 운영 서(署)인 전주 완산ㆍ군산ㆍ정읍ㆍ남원경찰서 피해자전담경찰관 및 전문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간담회를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피해자보호를 위해 먼저 세심하게 살피고(선찰 = 先察)ㆍ보복범죄 등 위험요인을 제어하고(선제 = 先制)ㆍ문제를 해결하는(선결 = 先決) '3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이 올해 경찰 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국민 중심의 수사 활동 전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28일 '회복적 경찰활동' 시행 서(署)인 전주 완산ㆍ군산ㆍ정읍ㆍ남원경찰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청사 5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가해자 검거 및 처벌에 중점을 둔 '응보적 사법'에 대한 비판에서 비롯된 대안으로 피해자 회복과 재발 방지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경찰활동 전문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밑그림 삼아 상호 발전을 도모하는 동시에 피해자 중심의 피해회복과 범죄 피해자 보호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또한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 범죄로 인한 피해회복과 피해자의 치유를 핵심가치로 삼아 당사자와 공동체 참여 및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을 도모하는 가치 및 피해자에 대한 종합적인 심리 지원과 정책 수립 등을 바탕으로 전북경찰의 피해자 보호ㆍ지원의 내실화와 체계화가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이 밖에도, 그동안(6개월) 회복적 대화모임을 진행하는 과정에 발생한 주요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제도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동시에 실무자의 전문성을 강화해 가ㆍ피해자 및 공동체 구성원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를 통한 지역사회 내 범죄예방 및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그동안 응보적 형사 사법 체계로 피해자는 제3자적 지위에 머물렀으나 '회복적 사법' 개념 도입으로 피해자 보호의 중요성이 부각된데 이어 2015년 피해자 보호 원년을 시작으로 2018년 경찰법과 경찰관 직무집행법(4월 17일)이 개정되면서 피해자 보호 업무가 경찰의 기본업무로 안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간담회가 도내 실정에 맞는 차별화된 피해자 보호 대책 수립 및 사전 범죄예방에 이바지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회복적 경찰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피해자보호를 위해 먼저 세심하게 살피고(선찰 = 先察)ㆍ보복범죄 등 위험요인을 제어하고(선제 = 先制)ㆍ문제를 해결하는(선결 = 先決) '3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전북경찰은 지난 4월 1일 피해자보호계 신설을 시작으로 지역 각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체계를 구축, 피해자들이 필요로 하는 물질적 지원 및 심리적인 위로와 공감을 통해 조기에 피해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도내 피해자전담경찰관(15명) 등 전담체계를 구축 ▲ 범죄현장정리 ▲ 신변보호 등 피해자의 경제적인 부담 및 정신적인 충격을 해소해 신속한 사회복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폈다.

 

올해 4월부터 5개 경찰서에서 회복적 경찰활동을 시범ㆍ운영한 결과 '층간소음ㆍ가정폭력'등 다양한 사건을 회복적 대화에 연계, 피ㆍ가해자의 90% 이상이 제도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Jeonbuk Police Agency held a meeting with the Jeonju Police Stations in Wansan, Gunsan, Jeongeup, and Namwon, which are the implementation of the'Recovery Police Activities' on the 28th, as the Jeonbuk Police Agency is focusing its efforts on developing people-centered investigation activities in the first year of this year's police investigation.

 

The meeting held in the small meeting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in-depth discussions on the recovery of victims and prevention of recurrence as an alternative arising from the criticism of the'retributive justice' that focuses on the arrest and punishment of perpetrators.

 

In particular, it was prepared with the purpose of promoting mutual development by establishing a close cooperation system between specialized police activities, while enhancing the effectiveness of victim-centered damage recovery and crime victim protection policies.

 

In addition, Jeollabuk-do is based on the value of promoting problem solving through community participation and dialogue with the parties and by establishing a partnership and comprehensive psychological support and policy establishment for the victims, taking the recovery of damage from crime and the healing of the victims as core values. The focus was on the internalization and systematization of the police's victim protection and support.

 

In addition, major operational cases that occurred in the process of conducting a restorative dialogue meeting (6 months) were shared and the future direction of the system was discussed. At the same time, the professionalism of practitioners was strengthened to encourage active and voluntary participation of victims, victims, and community members. Crime prevention and fundamental solutions in the local community were sought.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remarked on this day. With the revision of the Police Act and the Police Officer's Job Execution Act (April 17) in 2018, victim protection is becoming the basic duty of the police.

 

In addition, "I do not doubt that this meeting will contribute to the establishment of differentiated victim protection measures suitable for the situation in the province and to prevent crime in advance," he said. "In order to fundamentally solve problems with the local community through recovering police activities,'Protecting victims For the sake of this, we must first look closely (selection = 先察), control risk factors such as retaliatory crimes (preemption = 先制) ㆍto solve problems (prerequisite = 先決) and devote all our efforts to '3 policing activities'." Emphasized.

 

On the other hand,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starting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Victim Protection Section on April 1, established a system in close cooperation with each relevant local organization, and will recover damage early through the material support and psychological comfort and empathy that the victims need. To support.

 

In addition, a dedicated system such as police officers in charge of victims in the province (15 people) was established ▲ crime scene cleanup ▲ personal protection, etc., to relieve the economic burden and mental shock of victims, so that rapid social rehabilitation could be achieved.

 

As a result of piloting and operating restorative police activities in five police stations from April this year, various incidents such as'inter-level noise and domestic violence' were linked to restorative dialogue, indicating that more than 90% of the victims and perpetrators were satisfied with the syste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