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부지 현장 방문

국회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 국비 확보 지원 '약속'

- 작게+ 크게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1-03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이 3일 오는 2023년 8월 전북 부안 새만금에서 개최될 지구촌 청소년 대축제인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 예정지를 방문해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3일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새만금홍보관을 찾은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오른쪽ㆍ서울 동대문구 甲 = 더불어민주당) 회장의 손을 맞잡고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취임 이후 두 번째로 부안군을 방문한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오른쪽) 총재와 덕담을 나누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오는 2023년 8월 전북 부안 새만금에서 개최될 지구촌 청소년 대축제인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3일 새만금홍보관을 방문한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회장이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총재와 권익현(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부안군수 등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새만금홍보관 방문에 앞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서울 동대문구 甲 = 더불어민주당) 회장이 "2023년에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는 세계적인 대규모 행사인 만큼,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전북도 최 훈 행정부지사가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를 통해 전북도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며 "다음주에 간이 용역 결과가 나오면 유치공약 실천과 기반시설 및 세계잼버리대회에 앞서 열리는 프레잼버리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이번 국회에서 총사업비 변경에 대한 증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환영사를 통해 "2023년 8월 1일부터 12일까지 세계 171개국 5만여명의 청소년들이 부안 새만금에서 꿈과 희망을 나누고 성인이 되어서는 다시 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거리ㆍ볼거리ㆍ먹거리 개발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 총재가 "부안 새만금에서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를 평화잼버리로 명명하고 대한민국이 함께하는 축제로 기획해 그 어느 잼버리보다 성공적으로 개최해 남ㆍ북한 청소년 교류는 물론 미수교국과 동구권 국가를 대거 참여시켜 실질적인 동서화합의 장과 인류평화의 장이 마련될 수 있도록 그 어느 잼버리보다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아내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이 새만금홍보관을 방문해 세계잼버리 준비상황과 부지매립 추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잼버리 야영장 기반시설 현장으로 자리를 옮겨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오른쪽 첫 번째) 총재가 잼버리 조직위 관계자에게 "야영장 주차장 부지가 협소하지 않도록 기반시설 조성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 관계자(오른쪽)가 "잼버리대회를 위해 계획 공정보다 앞당겨 매립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 매립으로 인해 비산먼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사료 식재 등의 대책 역시 마련하고 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 회장과 의원 등이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 매립 현장을 점검한 뒤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 총재와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부안군수 등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은 수상활동 및 암벽등반 과정활동 장소인 부안댐 하류인 직소천으로 자리를 옮겨 주변 환경과 암석 등을 살펴본 뒤 부안군청 김연희 새만금잼버리과장으로부터 개발계획에 관련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갖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이 지역을 과정 활동장으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에서 속해 있는 만큼, 개발행위가 제한적이라 국립공원계획 변경의 행정절차가 반드시 선행돼야 하고 세계스카우트잼버리가 종료된 이후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수상레포츠 명소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단지 부안군의 추진 사업으로 판단해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 방문을 계기로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지원 특별법에 따른 국회 차원의 관심이 시급하다"는 요청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수상활동 및 암벽등반 과정활동 장소인 부안댐 하류인 직소천 주변 환경과 암석 등을 살펴본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회장이 동료의원과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총재를 비롯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부안군수를 비롯 한국스카우트 권 혁(뒷줄 오른쪽 첫 번째) 전북연맹장 등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준비상황 점검을 위한 현장 시찰 일정을 마무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오른쪽) 회장이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에게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해 수려한 자연 환경을 품은 직소천 일원을 암벽등반 산악 활동장과 카누ㆍ카약 등 수상 레저 체험이 가능 활동장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이 3일 오는 2023년 8월 전북 부안 새만금에서 개최될 지구촌 청소년 대축제인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 예정지를 방문해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안규백(서울 동대문구 甲 = 더불어민주당) 회장과 김윤덕(부회장 = 전주시 甲ㆍ더불어민주당)ㆍ이원택(감사 = 김제시ㆍ부안군)ㆍ어기구(충남 당진)ㆍ양정숙(비례대표) 의원과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조용탁 국장 및 김미현 과장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 총재와 서은배ㆍ김경호ㆍ김영철ㆍ정 준 부총재를 비롯 이항복 치프커미셔너ㆍ김은기 국제커미셔너ㆍ안병일 사무총장ㆍ박찬영 집행위원ㆍ한국스카우트 권 혁 전북연맹장 등이 배석했으며 전북도 최 훈 행정부지사와 권익현 부안군수 등이 동행했다.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은 이날 새만금홍보관을 방문해 세계잼버리 준비상황과 부지매립 추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글로벌 청소년리더센터 및 잼버리 기반시설 설치 현장으로 자리를 옮겨 국회 차원의 지원 등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 총재는 "부안 새만금에서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를 평화잼버리로 명명하고 대한민국이 함께하는 축제로 기획해 그 어느 잼버리보다 성공적으로 개최해 남ㆍ북한 청소년 교류는 물론 미수교국과 동구권 국가를 대거 참여시켜 실질적인 동서화합의 장과 인류평화의 장이 마련될 수 있도록 그 어느 잼버리보다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아내겠다"고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장은 "잼버리대회를 위해 계획 공정보다 앞당겨 매립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 매립으로 인해 비산먼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사료 식재 등의 대책 역시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단은 수상활동 및 암벽등반 과정활동 장소인 부안댐 하류인 직소천으로 자리를 옮겨 주변 환경과 암석 등을 살펴본 뒤 부안군의 개발계획에 관련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2023년 8월 1일부터 12일까지 세계 171개국 5만여명의 청소년들이 부안 새만금에서 꿈과 희망을 나누고 성인이 되어서는 다시 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거리ㆍ볼거리ㆍ먹거리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수려한 자연 환경을 품은 직소천 일원을 암벽등반 산악 활동장과 카누ㆍ카약 등 수상 레저 체험이 가능한 활동장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지역을 과정 활동장으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에서 속해 있는 만큼, 개발행위가 제한적이라 국립공원계획 변경의 행정절차가 반드시 선행돼야 하고 세계스카우트잼버리가 종료된 이후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수상레포츠 명소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단지 부안군의 추진 사업으로 판단해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 방문을 계기로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지원 특별법에 따른 국회 차원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국회 스카우트의원연맹 안규백(서울 동대문구 甲) 회장은 "2023년에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는 세계적인 대규모 행사인 만큼, 차질 없이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한 뒤 "기반시설 조성 및 프리잼버리 준비 등 세계잼버리 총사업비 변경과 관련, 국가예산 확보가 최대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한국스카우트연맹 강태선 총재는 오는 4일 새만금홍보관 인근 게이트웨이 광장에서 드라이브인 방식으로 개최될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D-1000일'기념행사에 참석해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청사진을 밝힐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3rd, the presidency of the Federation of Scouts of the National Assembly visited the planned site of the 25th World Scout Jamboree, a global youth festival to be held in Saemangeum, Buan, Jeollabuk-do in August 2023, and checked the preparation status.

 

On this day, Chairman Ahn Kyu-baek (Dongdaemun-gu, Seoul = Dongdaemun-gu) and Kim Yoon-deok (Vice-Chairman = Jeonju-si, The French Democratic Party), Lee Won-taek (thanks = Kim Je-si, Buan-gun), Eo Guo (Dangjin, Chungnam), Yang Jeong-sook (Proportional Representative), and the National Assembly Scouting Member Federation Director Cho Yong-tak and manager Kim Mi-hyun attended.

 

In addition, Korea Scout Federation governor Kang Tae-seon, vice-president Seo Eun-bae, Kim Gyeong-ho, Kim Young-cheol, and Jung Joon, as well as Chief Commissioner Lee Hang-bok, Kim Eun-ki International Commissioner, Secretary General Ahn Byung-il, Executive Committee member Park Chan-young, Korean Scout Kwon Hyeok, Jeonbuk Federation President Choi Hoon, was present. And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and others accompanied.

 

The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Scouts Federation visited the Saemangeum Public Relations Center on this day to receive an explanation of the preparations for the World Jamboree and the progress of land reclamation, and then moved to the Global Youth Leader Center and the Jamboree infrastructure installation site to check the preparations, including support from the National Assembly.

 

On this occasion, President Tae-seon Kang of the Korea Scout Federation named "The 25th World Scout Jamboree, which will be held in Saemangeum, Buan," as the Peace Jamboree and planned it as a festival with the Republic of Korea, and held it more successfully than any other Jamboree. Of course, I will pour out all my passion so that it can be held more successfully than any other Jamboree so that a place of practical East-West harmony and human peace can be prepared by involving a large number of countries in the East and the East.”

 

"We are making every effort to complete the reclamation ahead of the planned process for the Jamboree Competition," said the head of the Saemangeum Project of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Currently, measures such as planting forage are prepared to prevent scattering dust from occurring due to reclamation." He explained.

 

In addition, the presidency of the Federation of Scouts of the National Assembly moved to Jiksocheon, the lower part of the Buan Dam, a place for water activities and rock climbing activities, to look at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rocks, and listen to explanations related to the development plan of Buan-gun.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From August 1 to 12, 2023, 50,000 youths from 171 countries share their dreams and hopes in Saemangeum, Buan, and develop various experiences, attractions, and food so that they can visit Buan again as adults. "We are doing our best," he stressed, "We plan to develop the Jiksocheon area, which embraces the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into a rock climbing mountain activity site and an activity site where water leisure experiences such as canoeing and kayak are possible."

 

In particular, "In order to create this area as a course activity site, as it belongs to the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the development activity is limited, so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for the change of the national park plan must be preceded. After the World Scout Jamboree ends, it is for family tourists. He added, “With today’s visit, the support from the National Assembly is urgent in accordance with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the World Scout Jamboree, as we judged that the plan to use it as a water leisure sports attraction was just a project promoted by Buan-gun.”

 

"The 25th World Scout Jamboree, which will be held in 2023, is a large-scale event in the world, so it will be prepared without disruption," said Gyu-baek Ahn,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Scouting Federation (Dongdaemun-gu, Seoul). In connection with the change of the total project cost of the World Jamboree, such as preparation, we will support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as much as possible."

 

On the other hand, the governor of the Korea Scout Federation, Kang Tae-seon, will attend the '25th World Scout Jamboree D-1000 Day' commemorative event to be held in a drive-in method at the Gateway Plaza near the Saemangeum Public Relations Center on the 4th to reveal the blueprint for the successful hosting.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