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야간 경관조명' 13일 점등

터미널사거리~송학사거리ㆍ홈마트~건강나라 구간 등 3개소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1-09

 

 

▲  전북 부안군이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 소띠 해를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우울감과 무기력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야간 경관조명'을 오는 13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점등한다.   (사진은 지난해 부안마실축제 주 행사장인 부안읍 매창공원에 설치된 조명)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 소띠 해를 앞두고 2020년 경자년(庚子年) 한해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통해 희망과 꿈이 가득한 새해를 맞이하기를 기원하는 '야간 경관조명'을 점등한다.

 

특히, 이번 '야간 경관조명'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우울감과 무기력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우리 다함께 힘을 내요!'라는 응원 메시지가 담겨진다.

 

먼저, 메인 구간인 터미널사거리~송학사거리 구간은 은하수 조명과 위로와 사랑의 감성문구 및 위도 띠뱃놀이에서 영감을 받은 띠배장식 등 3가지 테마로 설치된다.

 

또, 올해 처음으로 조성되는 홈마트~건강나라 구간은 부안에서 야간에 사람이 가장 많은 곳으로 하늘에서 내려오는 선물상자와 별빛터널을 테마로 한 볼거리가 연출된다.

 

또한, 인근에 숙박시설이 많고 젊음의 거리가 조성된 시계탑~백제장 구간은 수목을 활용한 은하수 조명과 함께 물레방아 분수대에 포토존을 설치해 가족ㆍ친지ㆍ연인과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운영한다.

 

내년 1월 3일까지 빛을 발산할 '야간 경관조명' 점등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군민들이 산책하면서 관람하는 수준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권익현 군수는 "군민들의 마음이 불빛으로 모아져 부안군 전역을 밝히면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소담스럽게 설치될 경관조명을 통해 군민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한해를 잘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희망차게 맞이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부안마실축제 주 행사장인 부안읍 매창공원 야간경관 설치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차례 사업이 연기되는 등 동절기 공원이용객 감소에 따른 효과 미비 판단에 따라, 내년으로 연기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Jeollabuk-do hopes that a new year full of hopes and dreams will be celebrated through a time to look back on the year of Gyeongja in 2020 ahead of the new year of 2021. Lights up.

 

In particular, this'night landscape lighting' contains a cheering message,'We all work together!' to comfort the military people who are experiencing emotional difficulties such as depression and lethargy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First, the main section, Terminal Intersection ~ Songhak Intersection, is installed with three themes: the Milky Way lighting, the sentimental phrases of comfort and love, and the belt boat decoration inspired by the Wido boat ride.

 

In addition, the section between Home Mart and Health Nara, which will be creat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s a place with the most people at night in Buan, with a gift box coming down from the sky and a starlight tunnel.

 

In addition, in the area between Clock Tower and Baekjejang, where there are many accommodation facilities nearby and a street of youth, a photo zone is installed in the fountain of the watermill along with the lighting of the Milky Way using trees so that you can build precious memories with your family, friends, and lovers.

 

The'Night Landscape Lighting' lighting ceremony, which will emit light by January 3 of next year, is scheduled to be held at the level where military people walk and watch without a separate event to prevent Corona 19.

 

Gunner Kwon Ik-hyun said, "I am confident that if the hearts of the soldiers are gathered with lights to illuminate the whole of Buan-gun, the creation of'To the world in the future! Lively Buan' will be accelerated." We hope that we will finish well and greet the upcoming New Year with hope,"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installation of the night view of Maechang Park, Buan-eup, the main venue of the Buan Masil Festival, was postponed to next year, as the effect of the decrease in park users during the winter season was judged to be ineffective, such as the project was delayed twice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