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익산시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도전

전국 대표 생태 관광도시 목표… TF팀 활동 본격화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1-09

 

 

▲  전북 익산시가 국내 최대 규모의 '용안생태습지'를 국가정원으로 지정받기 위해 추진반을 구성하는 등 관련 행정절차에 시동을 걸었다.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용안생태습지' 전경)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국내 최대 규모의 '용안생태습지'를 국가정원으로 지정받기 위해 추진반을 구성하는 등 관련 행정절차에 시동을 걸었다.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용안생태습지'는 금강변 난포리 일원 67만㎡(20만평) 규모로 조성된 대규모 생태습지 공원으로 청개구리ㆍ풍뎅이 등 4개의 광장과 야외학습장ㆍ조류 관찰대ㆍ전망대ㆍ억새동산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인근에 조성된 4km에 이르는 바람개비길은 자전거 라이딩을 즐길 수 있고 저녁이면 금강과 억새가 어우러진 노을은 마치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이 연출되는 장소다.

 

특히, 다양한 잠재력을 품고 있는 만큼 '용안생태습지'가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면 전국 대표 관광도시로 탈바꿈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익산시는 국가정원 지정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한국수목원관리원에 사전 컨설팅을 요청한 상태며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기 위한 사업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생태습지 인근에 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하고 노후시설과 산책로 정비와 내부관광 순환 차량 도입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지난 5일 정헌율 시장을 주재로 행정지원과ㆍ문화관광산업과ㆍ산림과 등 7개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현황과 추진에 필요한 사항을 비롯 관광 활성화 방안 및 내년도 사업 방향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TF팀 회의를 개최했다.

 

정헌율 시장은 이 자리에서 "금강과 연계한 '용안생태습지'를 활용, 관광도시로 도약할 절호의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전국의 대표 생태 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9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관광활성화 TF팀은 관광기획반ㆍ시설조성반ㆍ식재계획반ㆍ국가정원 추진반 등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 '용안생태습지' 관광 명소화를 위한 예열을 마쳤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North Jeolla Province, initiated related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organizing a promotion group to designate Korea's largest'Yongan Ecological Wetland' as a national garden.

 

'Yongan Ecological Wetland', selected as one of the 100 non-face-to-face tourist attractions in autumn, is a large-scale ecological wetland park with a scale of 670,000 m2 (200,000 pyeong) in Nanpo-ri along the Geumgang River. ㆍConsists of silver grass gardens.

 

In addition, the 4km long windmill road built nearby is a place where you can enjoy cycling, and in the evening, the sunset of Geum River and silver grass creates a landscape like a watercolor.

 

In particular, as it has various potentials, it is expected that the'Yongan Ecological Wetland' will be transformed into a representative tourist city in the country if it is designated as a national garden.

 

In order to secure the validity of designating a national garden, Iksan City has requested prior consulting from the Korea Arboretum Management Institute, and plans to focus its administrative power on securing project costs for the basic plan service.

 

In addition, for the convenience of tourists, additional parking lots are secured in the vicinity of the ecological wetland, and after discussions on the plans for the maintenance of old facilities and trails and introduction of internal tour circulation vehicles, etc.

 

On the 5th, 7 departments, including the Administrative Support Division, Culture and Tourism Industry Division, and Forestry Division, attended by Mayor Jung Heon-yul on the 5th. TF team meeting was held to discuss.

 

Mayor Jeong Heon-yul said, "We are having an excellent opportunity to leap to a tourist city by utilizing the'Yongan Ecological Wetland' linked to Geumgang." Asked.

 

On the other hand, the Tourism Promotion TF Team, which started operation in September last year, has completed preheating to become a tourist attraction in the'Yongan Eco Wetland' by establishing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the Tourism Planning Group, Facility Creation Group, Planting Planning Group, and National Garden Promotion Group.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