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도 '제4호 119행복하우스' 선물

화재 피해주민 지원 관련… 조례 제정 후 첫 준공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1-12

 

 

▲  12일 송하진(왼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와 정헌율(왼쪽 첫 번째) 익산시장ㆍ김동수(오른쪽에서 세 번째)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불의의 화재로 삶의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에게 새 집을 선물하는 "119행복하우스" 4호 열쇠를 건네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  '제4호 119행복하우스' 준공식이 12일 전북 익산시 웅포면 대맹마을에서 열린 가운데 송하진(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지사가 새 집 열쇠를 선물로 받은 입주자의 손을 맞잡고 주요 참석자 등과 함께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사랑해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제4호 119행복하우스 준공식에서 웅포면 대맹마을 주민인 배남규(90)씨가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큰절을 올리자 송하진(왼쪽) 지사가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맞절을 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불의의 화재로 터전을 잃고 어려움을 겪는 피해주민을 위한 주택재건 지원 사업인 '119행복하우스' 제4호 준공식이 12일 익산시 웅포면 대맹마을에서 열린 가운데 송하진(왼쪽) 지사가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불의의 화재로 생활 터전을 잃은 피해 주민에게 소방공무원 등이 자발적으로 후원한 '119행복하우스' 4호가 문패를 달았다.

 

12일 '제4호 행복하우스'를 선물 받은 A씨(28ㆍ여)는 지난 4월 22일 발생한 화재로 소실돼 어머니와 정든 주택을 잃고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 약자로 철저한 서류심사와 현지 실사 절차를 거쳐 대상자로 선정됐다.

 

익산 웅포면 대맹마을에 준공된 '119 행복하우스'는 경량철골조 샌드위치 패널 구조 1동 1층 52.78㎡ 규모로 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약 3개월에 걸쳐 완공됐으며 건물 철거와 완공 과정에 익산시와 전북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ㆍ익산 자원봉사센터ㆍ백제라이온스클럽이 도움의 손길을 보탰다.

 

이날 준공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자가 최소한으로 제한되는 등 명부작성 및 발열체크ㆍ손소독ㆍ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준수된 가운데 송하진 지사와 홍영근 전북소방본부장ㆍ전미희 익산소방서장ㆍ정헌율 익산시장ㆍ김동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ㆍ익산시 자원봉사센터 엄양섭 이사장 등이 새집을 얻은 서씨 가족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준공식은 ▲ 제4호 119행복하우스 테이프 컷팅 ▲ 행복열쇠 전달 ▲ 축사 ▲ 기부증서와 후원서 전달 ▲ 주택내부 관람 등의 순으로 약 20분 동안 진행됐으며 부대행사로 119안전복지 나눔의 날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송하진 지사는 축사를 통해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의 투철한 사명감과 숭고한 희생정신이 '제4호 119행복하우스'라는 기적을 낳았다"고 말문을 연 뒤 "119행복하우스에 도움을 준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 등 어려운 도민이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송 지사는 "지난 2017년 정읍시 감곡면 제1호에 이어 2018년 군산시 대야면 제2호ㆍ올 5월 순창군 적성면에 제3호에 이어 제2호 119행복하우스라는 열매를 맺을 수 있었다"며 "어르신께서 새집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생활하시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홍영근 전북소방본부장은 "더 넓은 공간을 마련해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이제 지난 불의의 사고는 모두 잊고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 희망을 꿈꾸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19행복하우스'는 방공무원들이 매월 3,000원~4,000원씩 뗀 기부금과 의용소방대원 및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지역사회 각 단체가 자발적으로 후원한 금액을 이용, 불의의 화재로 생활 터전을 잃고 어려움에 처해 있는 저소득층 화재 피해주민의 주택재건 지원 사업이다.

 

지난 8월에 전국 최초로 '전라북도 화재피해주민 임시거처 비용 등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으며 이 조례를 근거로 전북소방본부는 화재 피해주민에게 임시거처ㆍ행복하우스 건축 ㆍ심리회복 등의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

 

119행복하우스 기금은 현재까지 약 1억8,00여만원이 모금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119 Happiness House' No. 4, voluntarily sponsored by firefighters, etc., was attached to the victims who lost their homes due to an unexpected fire.

 

On the 12th, Mr. A (28, female) who received the '4th Happiness House' as a gift was burned down in a fire on April 22, and lost his mother and a decent house. After that, it was selected as a target.

 

'119 Happy House', completed in Daemaeng Village, Ungpo-myeon, Iksan, was completed in about 3 months with a project cost of 50 million won on the 1st floor, 52.78㎡ of lightweight steel frame sandwich panel structure. Welfare Community Chest, Iksan Volunteer Center, and Baekje Lions Club contributed their help.

 

The ceremony for the completion of the day was followed by a list, heating check, hand sanitization, and wearing masks, and the quarantine regulations were followed. Kim Dong-soo, chairman of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Fund, and Eom Yang-seop, chairman of the Iksan City Volunteer Center, delivered congratulations to Mr. Seo's family for their new home.

 

The completion ceremony was held for about 20 minutes in the order of ▲ No. 4 119 Happy House Tape Cutting ▲ Happiness Key Delivery ▲ Congratulatory Remarks ▲ Donation Certificates and Sponsorships ▲ Inside the House, etc. I also had time to move and encourage.

 

Governor Ha-jin Song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The thorough sense of mission and the sublime spirit of sacrifice of firefighters and volunteer firefighters gave birth to the miracle of'No. 4 119 Happy House'. "We sincerely thanked and expressed our determination that we will do our best administratively so that the difficult residents, such as the elderly living alone, can live comfortably."

 

Governor Song said, "Following the first issue in Gamgok-myeon, Jeongeup-si in 2017, the second issue in Daeya-myeon, Gunsan-si in 2018, and the second issue in Jeokseong-myeon, Sunchang-gun in May this year. I hope that the elderly will live a healthy and happy life in a new house."

 

Jeonbuk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Hong Young-geun said, "I am sorry that we could not provide a wider space, but I hope that I can forget all the past accidents and dream of new hope in a new home."

 

Meanwhile, '119 Happy House' uses donations from air defense officials 3,000 to 4,000 won per month, voluntarily sponsored by volunteer firefighters,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and various local communities It is a housing reconstruction support project for fire victims from low-income families who are in trouble.

 

In August, the nation's first'Ordinance on Support for Temporary Housing Costs, etc. for Fire Victims in Jeollabuk-do' was enacted, and based on this ordinance, the Jeonbuk Fire Department will provide support for fire victims with temporary shelters, building happiness houses, and psychological recovery. I can now.

 

The 119 Happy House Fund has raised about 180 million won so fa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