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새만금 신항만… 국가관리 무역항 '지정'

부안 상황등도항 첫 개발길 '해수부 항만 기본계획' 포함

- 작게+ 크게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0-11-17

 

▲  국내 주요 항만의 중장기 육성 방향 등을 결정하는 해수부 항만정책 방향에 연안항인 '부안 상왕등도항'이 포함돼 그동안 경제성 부족으로 개발을 진행하지 않아 답보상태로 머물러 있었지만 부두 및 선착장 등 최소 기반시설을 우선 반영한 개발계획에 따른 실시설계비 22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포함돼 사업을 착수할 수 있는 물꼬가 열렸다.  (부안군 위도면 상왕등도항 계획 평면도)                                                        / 평면도 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국내 주요 항만의 중장기 육성 방향 등을 결정하는 해수부 항만정책 방향에 국가관리 무역항인 '전북 군산항'과 연안항인 '부안 상왕등도항'이 포함되는 등 '새만금 신항만도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신규 지정됨에 따라 도내 항만 활성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해양수산부가 이런 내용을 담은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도내 군산항과 상왕등도항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됐다.

 

특히, 군산항 최대 현안인 제2준설토 투기장 건설과 금란도 투기장 개발 과정에 빚어진 서천군과 오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상생협약에 따라, 국제공모를 통한 개발계획이 반영됐다.

 

또, 저수심 구간 해소를 위한 항 입구 및 1~3부두 전면 준설계획도 반영돼 상시 안정적인 선박의 입ㆍ출항이 가능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최근 증가하는 낚시어선 및 레저선박 등으로 접안시설이 부족해진 비응항 접안시설 확장 및 내항 침수시설 방지시설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돼 지역 배후산업 지원과 해양레저 지원항만으로 육성된다.

 

아울러, 부안군 위도면 상왕등도항은 서해중부 해양영토 수호와 낙후된 도서 지역 어민의 안정적인 어업활동 지원을 위해 '2012년 국가관리 연안항'으로 지정됐지만 경제성 부족으로 현재까지 개발을 진행하지 않아 답보상태로 머물러 있었다.

 

하지만, 이번 계획에 부두 및 선착장 등 최소 기반시설을 우선 반영한 개발계획에 따른 실시설계비 22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포함돼 사업을 착수할 수 있는 물꼬가 열렸다.

 

이 밖에도, 지난해 변경ㆍ확정된 새만금 신항만도 이번에 수립된 항만기본계획에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정식 지정돼 2025년까지 완공 예정인 잡화부두 2선석 건설에 따른 국비확보 및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전북도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이번에 국무회의에 보고된 사항은 정부 최종 협의를 거쳐 확정ㆍ고시될 계획"이라며 "주요 현안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ㆍ정치권과 적극 협력해 행정절차 이행 및 국가예산 확보 등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격포항에서 서북방향 45km 떨어진 위도면 상왕등도항은 남ㆍ서해안 주요도서 가운데 육상에서 최장거리에 위치한 칠산어장의 주요 거점"이라며 "여객ㆍ물류의 거점으로 접근성 향상에 따른 해양관광 명소 시너지효과 발휘 및 도서민의 정주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emangeum New Port... 'Designated' as a state managed trade port

First development road in Buan Situation etc. Including the basic port plan

 

Reporter Lee Yohan

 

With the newly designated 'Saemangeum New Port Island' as a nationally managed trade port,' including'Gunsan Port, Jeonbuk' and'Sangwangdeungdo Port', a coastal port, are included in the port policy direction of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which determines the mid- to long-term development direction of major domestic ports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momentum in port activation.

 

According to Jeonbuk Province on the 17th, major issues such as Gunsan Port and Sangwangdeungdo Port in the province were all reflected in the '2030 Port Policy Direction and Promotion Strategy' that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contained these details at a State Council meeting held by President Moon Jae-in on that day.

 

In particular, the development plan through international competition was reflected in accordance with the win-win agreement to resolve the long-standing conflict with Seocheon-gun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dredged soil arena, which is the biggest issue in Gunsan Port, and the development of the Geumrando arena.

 

In addition, the dredging plan for the port entrance and piers 1~3 for clearing the low-depth section was also reflected, enabling stable entry and departure of ships at all times, thereby securing competitiveness.

 

In addition, major issues such as the expansion of non-response berthing facilities and facilities for preventing flooding facilities in the inland port, which have become insufficient due to the recent increase in fishing and fishing vessels and leisure ships, are reflected and fostered as support for local hinterland industries and marine leisure support ports.

 

In addition, Sangwangdeungdo Port, Wido-myeon, Buan-gun, was designated as a '2012 state-managed coastal port' to protect the maritime territories of the central west sea and support stable fishing activities for fishermen in the underdeveloped islands. .

 

However, 2.2 billion won in the detailed design cost according to the development plan that first reflected the minimum infrastructure such as piers and docks in this plan was included in the government budget for next year, opening a waterway for launching the project.

 

In addition, the Saemangeum New Port, which was changed and confirmed last year, was officially designated as a'nationally managed trade port' in the newly established port master plan, accelerating the securing of national funds and the promotion of the project due to the construction of two berths for miscellaneous goods that are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2025.

 

Saemangeum Maritime and Fisheries Bureau Director Yoon Dong-wook, Jeonbuk Province, said, "The matters reported to the State Council will be finalized and publicly announced after final consultation with the government." And I will do my best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he said.

 

Ik-hyeo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Sangwangdeungdo Port in Wido-myeon, 45km northwest of Gyeokpo Port, is the main base of Chilsan fishing ground, which is the longest distance from land among major islands on the south and west coasts." We will do our best to demonstrate and improve settlement conditions for island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