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코로나19 183번째 확진자 발생

군산 거주 20대… 술집ㆍ노래방 방문 '연쇄 감염' 우려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  전북에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군산에서 발생해 도내 누적 확진자는 183명으로 늘어났다.  (군산시 보건당국이 공개한 20대인 A씨의 이동 동선)                                              © 김현종 기자

 

 

 

 

 

 

전북에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또 발생해 도내 누적 확진자는 183명으로 늘어났다.

 

19일 군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20대인 A씨가 이날 오전 1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28번째 환자로 분류돼 낮 12시께 관련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A씨는 1차 역학 조사결과, 지난 16일 인후통ㆍ무미ㆍ무취의 최초 증세가 발현됐으며 18일 오후 3시 30분께 군산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level-D(신발까지 다 덮는 전신 보호복) 보호복을 착용한 상태로 119 구급차로 군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정확한 감염 경로가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은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45분부터 16일 자정까지 지역에 있는 ▲ 식당 ▲ 편의점 ▲ 지인집 ▲ 병원 등을 차례로 방문했고 사실상 자연환기가 어려운 술집과 노래방 등을 자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잠복기를 감안하면 자칫 지역사회 '연쇄' 감염과 소규모 집단감염을 동시에 불러올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군산시 보건당국은 A씨 단독으로 거주하는 자택에 대한 소독을 마무리하는 등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Corona 19 183th confirmed

20s living in Gunsan... Concerns about 'serial infection' visiting bars and karaoke

 

Reporter Kim Hyun-jong

 

In Jeollabuk-do, another patient who was diagnosed as'positive' for Corona 19 for which the route of infection was not confirme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83.

 

According to the health authorities of Gunsan City on the 19th, Mr. A, who is in his twenties, was confirmed as the 28th patient in the region at 11 a.m. that day, and a related disaster message was sent at 12 noon.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Mr. A showed the first symptoms of sore throat, tastelessness, and odor on the 16th. At 3:30 pm on the 18th, Mr. A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at Gunsan Medical Center and collected a sample. -D (Full-body protective clothing that covers all the shoes) Wearing protective clothing, he was transferred to Gunsan Medical Center by 119 ambulance for treatment.

 

Mr. A, whose exact path of infection has not been identified so far, visited ▲ restaurants ▲ convenience stores ▲ acquaintances ▲ hospitals in the area from 5:45 pm to midnight on the 14th. Considering the incubation period, as it was confirmed that they visited frequently, the possibility of causing both local community'serial' infection and small group infection cannot be ruled out.

 

On the other hand, the health authorities of Gunsan City are grasping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contac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image analysis, such as finishing disinfection of the home where Mr. A lives alon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