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181번' 확진자 감염 경로… '182번' 추정

보건당국 20대 남성 'CT값' 주목ㆍ60대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  19일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이 18일 오후 11시와 19일 오전 5시께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81번~182번 환자로 분류된 익산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와 B씨의 이동 동선 및 바이러스 배출량을 측정한 Ct(Cycle threshold) 값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 181번째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익산 원광대병원 간호사인 A씨의 '감염' 경로가 지인인 20대 남성인 B씨로 추정됐다.

 

19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2차 역학조사 결과, A씨와 182번째 환자인 B씨의 바이러스 배출량을 측정한 Ct(Cycle threshold) 값을 확인한 결과, B씨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먼저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의 기준이 되는 Ct값이 35이하다.

 

특히, A씨는 지난 16일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남 나주 운전면허시험장을 다녀오는 과정에 가족차량을 이용했지만 부모와 형제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이 같은 분석에 무게감이 실리고 있다.

 

또, A씨와 B씨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화나 변이에 의한 것인지는 알 수 없고 CT값만으로 확진자의 전파력을 단정할 수 없지만 이들은 지난 18일 각각 발열과 두통 증세가 같은 날 동시에 발현됐기 때문이다.

 

A씨는 직장인 원광대학교병원 병동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는 동안 손 세척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킨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A씨와 접촉한 B씨(60대 = 도내 184번)와 C씨(50대 = 185번)ㆍD씨(60 = 186번) 등 환자 3명이 감염된 것은 코로나19 전파력을 가늠하는 CT값 수치가 낮을수록 바이러스를 빨리 복제해 배출량이 많아지고 감염률 또한 높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CT값에 주목하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 B씨는 지난 16일 오후 1시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익산의 한 수리점 업체를 찾았고 17일 렌터카를 이용, A씨와 함께 전주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돼 잠복기를 감안하면 이미 조용한 전파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돼 보건당국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전북도ㆍ익산시 보건당국은 이들의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휴대전화 위치 확인시스템과 카드 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군산에 거주하는 60대인 C씨가 19일 오후 5시 55분께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87번째 환자로 분류됐다.

 

C씨는 서울에서 친척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군산을 방문한 도내 179번 확진자(70대 여성)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5일 검체를 채취할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 격리 상태로 1일 2차례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과정에 18일 오후 10시께 발열ㆍ기침ㆍ가래 등의 증세가 발현돼 19일 낮 12시께 재검사 결과 '양성'으로 최종 확정돼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군산시 보건당국은 C씨의 자택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자가 격리 수칙 준수 여부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Corona 19 patient 181 infection route... '182' estimate

Health authorities pay attention to'CT values' for men in their 20s and'confirmed' during self-isolation in their 60s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 It is estimated that the'infection' route of A, a nurse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in Iksan, who was tested positive for Corona 19 for the 181st time in Jeollabuk-do, is an acquaintance, B, a male in her 20s.

 

According to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on the 19th, as a result of the secon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s a result of confirming the Ct (Cycle threshold) value, which measured the virus emissions of Mr. A and the 182th patient, Mr. B, it was estimated that Mr. B was first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have.

 

The Ct value, which is the standard for corona 19 confirmation, is less than 35.

 

In particular, A used a family vehicle in the process of going to the Naju driver's license test center in Naju, Jeollanam-do from 7 am to 3 pm on the 16th, but both parents and siblings were confirmed as'voice', which puts a feeling on this analysis.

 

In addition, it is not known whether both A and B are due to the evolution or mutation of the Corona 19 virus, and it is not possible to determine the propagation power of the confirmed patient only with the CT value, but these are because fever and headache symptoms respectively appeared on the same day on the 18th.

 

While working as a nurse in the hospital ward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 it was confirmed that he thoroughly followed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washing hands and wearing a mask.

 

However, three patients, including Mr. B (60s = 184 times in the province), C (50s = 185 times) and Mr. D (60 = 186 times), who contacted Mr. A were infected, the CT value that measures the spread of Corona 19 The lower the number, the more likely it is that the virus is replicated faster, resulting in a higher amount of emissions and higher infection rates.

 

As a result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Mr. B visited a repair shop in Iksan while wearing a mask for about 1 hour and 20 minutes from 1 p.m. on the 16th, and used a rental car on the 17th to visit the Jeonju driver's license test center with Mr. A. It is confirmed that, considering the incubation period, it is presumed that quiet propagation was already in progress, and the health authorities cannot hide the embarrassment.

 

The health authorities of Jeonbuk-do and Iksan-si are grasping the exact route of movement and additional contacts through a mobile phone location identification system, card usage history, and CCTV video analysis to determine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Meanwhile, C, who is in her 60s living in Gunsan, was diagnosed as'positive' at 5:55 pm on the 19th and was classified as the 187th patient in the province.

 

Mr. C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the 179 confirmed person (a woman in her 70s) in the province who visited Gunsan to attend a relative's wedding in Seoul. In the process of sequential monitoring, symptoms such as fever, cough, and phlegm were developed at 10 pm on the 18th. As a result of retesting at 12 pm on the 19th, it was finally confirmed as'positive' and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In order to complete the quarantine of Mr. C's home and prepare for an emergency, the health authorities of Gunsan City will determine whether to comply with self-isolation rules and contact person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camera image analysis hav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