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익산 원광대학교 '비대면 수업' 전환

정헌율 시장… 경각심 갖고 방역수칙 준수 '당부'

- 작게+ 크게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20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단계에서 코로나19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방역지침은 더욱 강화될 수밖에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21일 오전 0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1.5단계 격상을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가 20일자로 모든 건물을 폐쇄하고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했다.

 

'비대면 수업' 전환은 지역에서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 대학로와 식당 등 밀집지역의 방문과 이동 동선이 많고 무증상 감염자 발생 및 활동 역시 염려되는 등 원광대병원에서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엄중하고 위중한 상황에 따라, 이 같이 결정됐다.

 

오는 23일 이후 수업은 확진자 추이와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추가로 공지될 예정이다.

 

익산지역은 지난 18일부터 사흘 동안 14명의 확진자가 속출해 지역 누적 확진자는 34명으로 늘어났다.

 

익산 21번(전북 181) 확진자인 A씨는 원광대병원 간호사로 지난 18일 오후 1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 접촉자인 익산 22번(전북 182) 환자로 분류된 20대 남성인 B씨도 19일 오전 5시께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의 직장인 원광대병원 의료진과 환자 및 보호자 146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해당 병동에 입원한 환자 4명과 보호자 1명ㆍ간병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A씨가 방문한 식당의 접촉자 가운데 손님 1명ㆍ아르바이트생 2명도 19일 각각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익산 32번(전북 192) 확진자는 광주 566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돼 검체를 채취할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 격리 해제에 앞서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최종 확정돼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익산 33번(전북 195) 확진자는 서울 종로구 확진자 접촉자로 통보돼 검체를 채취한 결과 20일 오전 5시께 확진됐고 익산 34번(전북 196) 확진자도 서울 동작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노량진 임용단기학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현재 이들은 군산의료원과 원광대병원 격리병실에 각각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익산시 방역당국은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은 쉬운 결정이 아닌 만큼, 지금 단계에서 코로나19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방역지침은 더욱 강화될 수밖에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전북도와 중수본에 강력하게 건의해 21일 오전 0시부터 1.5단계 격상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위기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도록 전 공직자는 시민의 안전한 일상을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경각심을 갖고 수능이 치러지는 12월 3일까지 고향 방문 및 소모임을 자제하는 관심과 협조 및 마스크 착용 생활화와 발열ㆍ기침ㆍ호흡곤란 등의 증세기 있을 경우 선별진료소의 안내를 받는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회적 거리 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은 춤추기ㆍ좌석 간 이동이 금지되고 음식점 테이블 간 1m 거리 두기 대상이 기존 150㎡(45평) 이상 규모에서 50㎡(15평) 규모 이상으로 확대된다.

 

모임과 행사는 100인 이상 집합이 금지되며 실내는 물론 실외 스포츠 경기장까지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학교는 밀집도 3분의 2이하로 유지해야하고 종교시설도 예배 활동 시 인원을 좌석 수의 30%로 제한되는 등 모임과 식사가 금지된다.

 

단, 학교와 종교시설은 교육지원청과 종교단체 등과 협의 하에 실시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Wonkwang University 'non-face-to-face class' transition

Mayor Jeong Heon-yul... Be alert and observe the quarantine rules'recommended'

 

Reporter Lee Yohan

 

Wonkwang University in Iksan, Jeonbuk closed all buildings on the 20th and switched to non-face-to-face classes.

 

The transition to'non-face-to-face classes' is due to the severe and critical situation that spreads from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to the local community, such as most of the confirmed cases in the area, visits and movements in dense areas such as Daehak-ro and restaurants, and the occurrence and activities of asymptomatic infections are also concerned. It was decided like this.

 

After the 23rd, classes will be announced further according to the trend of confirmed cases and the guidelines of the quarantine authorities.

 

In the Iksan area, 14 confirmed cases continued for three days from the 18th, and the number of cases in the area increased to 34.

 

Mr. A, a confirmed patient of Iksan 21 (Jeonbuk 181), was confirmed as a nurse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on the 18th at 11 pm, and Mr. B, a male in his 20s who was classified as a patient of Iksan 22 (Jeonbuk 182), a close contact, was also on the morning of the 19th. I was judged'positive' at 5 o'clock.

 

After that, as a result of conducting a full investigation of 146 patients and guardians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s office worker, 4 additional patients, 1 guardian and 1 caregiver who were admitted to the ward were confirmed.

 

Among the contacts of the restaurant Mr. A visited, one guest and two part-time workers were also judged'positive' on the 19th.

 

In addition, Iksan No. 32 (Jeonbuk 192) was notified as a contact with Gwangju No. 566, and was judged'negative' at the time the specimen was collected, but was finally confirmed as'positive' in the second test conducted prior to self-isolation. It is being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a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In addition, Iksan No. 33 (Jeonbuk 195) was notified to the contact of the confirmed patient in Jongno-gu, Seoul, and as a result of collecting the specimen, it was confirmed at 5 am on the 20th. It was believed to have been infected from.

 

Currently, they are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room of Gunsan Medical Center and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respectively for treatment, and the Iksan city quarantine authorities are identifying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contac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image analysis.

 

Iksan Mayor Jeong Hun-yul held an emergency briefing on this day and said, "As it is not an easy decision to raise social distancing, the quarantine guidelines are inevitably strengthened if we cannot prevent Corona 19 at this stage." From 0:00 a.m. on the 21st of the recommendation, the 1.5 step upgrade has been confirmed."

 

In addition, "To ensure that even this crisis can be overcome, all public officials will do their best to protect the citizens' safe daily lives." He said, "Once again, we will be aware of the attention to refrain from visiting our hometown and spending time until December 3, when the SAT is held. He added, “We ask you to comply with personal quarantine rules, such as receiving guidance from a screening clinic in case of symptoms such as cooperation, wearing a mask, and fever, coughing, and difficulty breathing.”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distancing step 1.5, dance and movement between seats is prohibited, and the target of 1m distance between restaurant tables is expanded from 150㎡ (45 pyeong) or more to 50㎡ (15 pyeong). do.

 

Meetings and events with more than 100 people are prohibited, and masks are required to be worn in indoor and outdoor sports venues.

 

Schools are also required to keep the density below two-thirds, and religious facilities are also prohibited from meetings and eating, such as limiting the number of seats to 30% of the number of seats during worship activities.

 

However, schools and religious facilities will be implemented in consultation with the Education Support Office and religious organization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