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원광대병원發 '코로나19' 확진자 37명

방역당국… 간호사 A씨 '바이러스 감염 경로' 추적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1-23

 

 

▲  전북 익산시 한명란 보건소장이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6일간 지역에서 37명(누적 5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 코로나19 181번 확진자로 분류된 익산 원광대병원 간호사 A씨(20대ㆍ여)가 근무했던 병동 환자와 보호자ㆍ직원ㆍ대학가 식당 모임 등 이동 동선 내 접촉자가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아 37명으로 늘어났다.

 

23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원광대병원 발(發) 감염은 직원ㆍ입, 퇴원 환자ㆍ보호자ㆍ간병인 등 22명과 A씨 지인 및 병원 밖 대학가 음식점 내 접촉자 15명 등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지난 18일 '확진'판정을 받아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A씨로부터 감염이 시작된 것이 아닌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로를 밝혀내기 위해 '양성'으로 확인된 환자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출량을 측정한 Ct(Cycle threshold) 값을 추적하고 있다.

 

이 같은 추정은 병원 의료진과 직원ㆍ환자ㆍ보호자 등 전체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주말까지 진행한 전수 검사 결과, 지난 15일 최초 피로감 증세 발현 및 무증상 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확인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화나 변이에 의한 것인지는 알 수 없고 CT값만으로 확진자의 전파력을 단정할 수 없지만 바이러스 전파력을 가늠하는 CT값 수치가 낮을수록 빨리 복제해 배출량이 많아지고 감염률 또한 높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또, A씨와 밀접하게 접촉한 가족 3명ㆍ직장동료 7명ㆍ지인 1명 등 9명은 '음성'으로 확인돼 무게감이 실렸고 최초 발열 증세를 빨리 감지한 간호사가 검사를 받는 과정에 먼저 확진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상황이다.

 

A씨는 직장인 원광대학교병원 병동에서 근무하는 동안 손 세척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킨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원광대병원 집단감염은 19일 = 11명ㆍ20일 = 4명ㆍ21일 = 12명ㆍ22일 = 6명ㆍ23일 = 3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익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위험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신동ㆍ영등동ㆍ모현동 권역 1,700여곳의 음식점과 주점 등에 대한 집중 소독을 마무리하는 등 지난 22일 0시부터 기존 실내 체육시설에서 실외 체육시설 및 노인ㆍ장애인시설ㆍ여성ㆍ청소년 시설의 운영을 중단했다.

 

또, 긴급 돌몸이 필요한 아동을 제외한 육아종합지원센터ㆍ어린이집ㆍ지역아동센터ㆍ다함께 돌봄센터 등 아동복지시설 모두 임시 휴원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빠른 시일 내 시민들이 안전한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했다"며 "시민들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ㆍ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37 confirmed cases of 'Corona 19' in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Quarantine authorities... 'Virus infection route' trace by nurse A

 

Reporter Kim Hyun-jong

 

Iksan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nurse A (female in her 20s) who was classified as a confirmed corona 19 in Jeonbuk region Increased to.

 

As of 11 am on the 23rd, 22 people, including employees, entrance, discharge patients, guardians, and caregivers, and 15 contacts outside the hospital and in college restaurants outside the hospital were counted as 22 people.

 

The quarantine authorities estimated that the infection did not start from Mr. A, who was being treated in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after being determined to be 'confirmed' on the 18th, and the COVID-19 virus emission of patients confirmed as 'positive' to find out the exact route. The measured Ct (Cycle threshold) value is tracked.

 

This estimate is because, as a result of a total examination conducted up to the weekend for a total of 3,000 hospital medical staff, staff, patients, and guardians, the first symptoms of fatigue and asymptomatic infection were confirmed sporadically on the 15th.

 

In particular, it is not known whether it is due to the evolution or mutation of the Corona 19 virus, and although the CT value alone cannot determine the transmission power of the confirmed person, it is possible that the lower the CT value, which measures the spread of the virus, the faster it replicates, resulting in higher emissions and higher infection rates. I see it as high.

 

In addition, 9 people, including 3 family members, 7 co-workers, and 1 acquaintance who were in close contact with Mr. A, were confirmed as 'negative' and weighed, and the nurse, who first detected fever quickly, was first confirmed in the process of undergoing examination. It is a situation that puts weight on the possibility.

 

As a result of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t was confirmed that Mr. A thoroughly followed quarantine rules such as washing hands and wearing a mask while working in the ward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 office worker.

 

The group infection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as confirmed on the 19th = 11 patients, 20 days = 4 patients, 21 days = 12 patients, 22 days = 6 patients, 23 days = 3 patients.

 

Meanwhile, Iksan City has completed intensive disinfection of 1,700 restaurants and pubs in Sindong, Yeongdeung-dong and Mohyeon-dong areas to preemptively block the risk of corona 19 community infection. The operation of facilities, facilities for the elderly,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facilities for women and youth was discontinued.

 

In addition, all child welfare facilities such as the Child Care Comprehensive Support Center, Daycare Center, Local Children's Center, and Together Care Center, except for children in need of emergency care, are temporarily closed.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We switched to an emergency working system to put all our efforts into quarantine so that citizens can return to a safe daily life as soon as possible. Citizens should refrain from going out as much as possible, and thoroughly observe personal hygie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and washing hands. I will giv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