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변산해수욕장 상징게이트' 설치

道 대표관광지 비상하는 모습… 포토존으로 각광 받을 듯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2-08

 

▲  하얀 백사장과 작은 바위섬이 붉게 물들어 한 폭의 수채화처럼 절경이 아름다운 전북 대표관광지인 부안 변산해수욕장에 관광객들이 포토존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노을빛 낭만을 여는 상징게이트'가 설치됐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하얀 백사장과 작은 바위섬이 붉게 물들어 한 폭의 수채화처럼 절경이 아름다운 전북 대표관광지인 부안 변산해수욕장에 '노을빛 낭만을 여는 상징게이트'가 설치됐다.

 

이번 상징게이트는 대표관광지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조달청 평가 절차를 거쳐 제작비를 지원받아 설치됐으며 오는 9일부터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상징게이트는 변산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포토존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황금빛 석양을 품은 노을과 굽이치는 파도를 배경으로 새롭게 대표관광지로 비상하는 모습을 비둘기가 장막을 열어 사계절 내내 즐거움이 열려있는 장면으로 연출됐다.

 

특히, 1980년대까지 관광객이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뤄 최고의 관광명소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변산해수욕장은 변산반도 국립공원 지정(1988년)에 따른 개발이 제한되면서 시설 노후화 및 배후시설이 낙후돼 관광객들의 발길이 추락하기 시작해 사실상 명맥만 유지했던 화려한 용틀임을 되찾기 위한 부안군의 염원이 담겨있다.

 

부안군은 변산해수욕장을 국립공원에서 제외시키고 2014년부터 재개발을 위한 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 2017년 1차(화장실ㆍ샤워장ㆍ관리사무소 등 배후시설) 사업을 완료하고 현재 전망대 챌린지파크ㆍ한옥정자ㆍ산책로 등 체험거리와 야간경관조명ㆍ써치라이트ㆍ미디어글라스 등 볼거리 조성인 2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노을축제와 해넘이축제 등 각종 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취소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자전거도로ㆍ물놀이시설ㆍ족욕장 설치 등 비대면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각종 문화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볼거리ㆍ들을거리ㆍ즐길거리가 넘치는 '변산해수욕장'으로 만들어 명실공이 대한민국 대표관광지로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33년 개장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변산해수욕장'은 일제 강점기를 기점으로 해안을 매립해 조성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Byeonsan Beach Symbol Gate' installed

The state of the province's representative tourist spots is rising… It seems to be in the spotlight as a photo zone

 

Reporter Hanshin Lee

 

The white sandy beach and small rocky islands are colored red, and a 'symbol gate to open the romance of sunset' has been installed at Byeonsan Beach in Buan, a representative tourist spot in Jeollabuk-do that is beautiful like a watercolor.

 

This symbolic gate was installed with support for production costs through an uation procedure from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as part of a representative tourist attraction development project, and will be open to the public from the 9th.

 

The symbol gate is a scene where a dove opens its tent and enjoys openness throughout the four seasons with a sunset with a golden sunset and a winding wave in the background so that tourists who visit Byeonsan Beach can use it as a photo zone.

 

In particular, Byeonsan Beach, which was loved by the whole people as the best tourist attraction due to the crowding of tourists until the 1980s, was restricted in development under the designation of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1988), resulting in deterioration of facilities and facilities behind it. It contains Buan-gun's desire to regain the splendid dragon frame that was virtually maintained by tourists starting to fall.

 

Buan-gun excluded Byeonsan Beach from the national park and promoted a tourist attraction creation project for redevelopment from 2014, and completed the first project (rear facilities such as toilet, shower, management office, etc.) in 2017, and is now an observatory challenge park, hanok pavilion, A second project is underway to create experiences such as trails and attractions such as night landscape lighting, search lights, and media glass.

 

In addition, various festivals such as the Sunset Festival and Sunset Festival are held every year, but this year, it is known that it will be canceled due to the spread of the Corona 19 virus.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We plan to hold various cultural festivals that can be enjoyed by families without face-to-face, such as the installation of bicycle roads, water play facilities, and foot baths." "I will do my best to raise the status as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Korea."

 

Meanwhile, the oldest 'Byeonsan Beach' in Korea, which opened in 1933, was built by reclaiming the coast from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